사람마다 자기 그릇이 있고 몫이 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사람마다 자기 그릇이 있고 몫이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12회 작성일 19-10-10 07:38

본문

  



  ♧ 사람마다 자기 그릇이 있고 몫이 있다 ♧    

꽃이나 새는 자기자신을
남과 비교하지 않는다 

저마다 자기 특성을 마음 껏 드러내면서 
우주적인 조화를 이루고 있다 
비교는 시샘과 열등감을 낳는다 

남과 비교하지 않고 
자기 자신의 삶에 충실할 때 

그런 자기 자신과 함께 
순수하게 존재할 수 있다 
사람마다 자기 그릇이 있고 몫이 있다 

그릇에 그 몫을 채우는 것으로 
자족해야 한다 

그리고 우리들 자신을 거듭거듭 
안으로 살펴봐야 한다 

내가 지금 순간순간 살고 있는 
이 일이 인간의 삶인가 

지금 나 답게 살고 있는가 
스스로 점검해야 한다 

무엇이 되어야 하고 
무엇을 이룰 것인가를 
스스로 물으면서 
자신의 삶을 만들어 가지 않으면 안된다 

누가 내 인생을 만들어 주는가 
내가 내 인생을 만들어 갈 뿐이다 

그런 의미에서 인간은 
고독한 존재다 

저마다 자기 그림자를 거느리고 
휘적휘적 지평선 위를 
걸어가고 있지 않는가 
자기를 만들기 위해서... 
- 좋은 생각 중에서 -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gif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달밤 / 메조소프라노 백남옥 / 김태오 작사 나운영 작곡 ♬

등불을 끄고 자려하니 
휘영청 창문이 밝으오 
문을 열고 내어다 보니 
달은 어여쁜 선녀같이 내 뜰위에 찾아오다 

가라 달아 내사랑아 내 그대와 함께
이 한밤을 이 한밤을 얘기 하고 싶구나.

어디서 흐르는 단소소리
처량타 달밝은 밤이오
솔바람이 선선한 이 밤에 
달은 외로운 길손같이또 어디로 가려는고 

달아 내사랑아 내 그대와 함께 
이 한밤을 이 한밤을 동행하고 싶구나.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62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6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7:21
76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7:16
76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5-28
76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5-28
76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5-27
76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5-27
76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5-26
76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5-26
761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5-25
7617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5-25
76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5-25
76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5-25
76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5-23
76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5-23
76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5-22
76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5-22
76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5-21
76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5-21
76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5-20
76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5-20
7606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5-19
76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5-19
76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5-19
760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5-18
76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5-18
76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5-18
7600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5-17
75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5-16
75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5-16
75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5-15
75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5-15
75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5-14
75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5-14
75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5-13
75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5-13
7591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5-12
75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5-12
75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5-12
7588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5-11
75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5-11
75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5-11
758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 05-10
75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5-09
75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5-09
75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5-08
75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5-08
75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5-07
75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5-07
7578 그린필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5-06
75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5-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