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내고 보면 모두가 그리운 것뿐인데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지내고 보면 모두가 그리운 것뿐인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90회 작성일 19-11-08 08:45

본문



 ♣ 지내고 보면 모두가 그리운 것뿐인데 ♣  

그때는 뼈를 녹일 것 같은 아픔이나 슬픔 이였을 지라도 지나고 보면 그것마저도 가끔은 그리워질 때가 있습니다. 어떻게 견디고 살았던가 싶을 만치 힘들고 어려웠던 일도 지금 조용히 눈을 감고 그때를 추억하다 보면 더욱 생생하고 애틋한 그리움으로 가슴에 남아있는 것을 보면 더욱 그렇습니다. 어찌 생각해보면 이시간이 세상이 무너지는 듯한 절망과 고통스러운 삶의 길목에 서있다 할지라도 결코 이겨내지 못할 일은 없다는 뜻이 아닐런지요? 가진 것의 조금을 잃었을 뿐인데 자신의 전부를 잃었다고 절망하는 것은 남이 가지지 못한 것을 보지 못함이요 남이 가진 것을 조금 덜 가짐에서 오는 욕심이며 비워야할 것을 비우지 못한 허욕 때문이며 포기와 버림에 익숙하지 못해서 일수도 있습니다. 생사를 넘나드는 기로에 서있는 사람들의 기도는 참으로 소박합니다. 비록 평생 일어서지 못한다 할지라도 살아 숨 쉬고 있음 그 하나가 간절한 기도의 제목이되고... 남의 가슴에 틀어 박혀 있는 큰 아픔 보다 내 손끝에 작은 가시의 찔림이 더 아픈 것이기에 다른 이의 아픔의 크기를 가늠하긴 어렵지만 더이상 자신만의 생각과 판단으로 스스로를 절망의 늪으로 밀어 넣는 일은 말아야 합니다. 지난날을 되돌아보면 아쉬움도 많았고 후회와 회한으로 가득한 시간이었을 지라도 앞에서 기다리고 있는 새 날의 새로운 소망이 있기에 더 이상은 흘려보낸 시간들 속에 스스로를 가두어 두려하지 마십시오. 아픔 없이 살아온 삶이 없듯이 시간 속에 무디어지지 않는 아픔도 없습니다. 세상을 다잃은 듯한 아픔과 슬픔마져도 진정 그리울 태가 있답니다. 병실에서 아스라히 꺼져가는 핏줄의 생명선이 안타까워 차라리 이 순간을 내 삶에서 도려내고 싶었던 기억마져도... 그런 모습이라도 잠시 내 곁에 머물 수 있었던 그 때가 그립습니다. - 좋은글 대사전 중에서 -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가을 편지 최양숙 高 銀 作詞/ 金敏基 作曲 ♬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 누구라도 그대가 되어 받아주세요 낙엽이 쌓이는 날 외로운 여자가 아름다워요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 누구라도 그대가 되어 받아주세요 낙엽이 흩어진 날 모르는 여자가 아름다워요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 모든 것을 헤매인 마음 보내드려요 낙엽이 사라진 날 헤매인 여자가 아름다워요 아름다워요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108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10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13:42
710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13:41
71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2 08:30
71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8:29
71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1-11
71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 11-11
71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2 11-10
71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1-10
71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11-09
70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11-09
70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1 11-08
열람중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 11-08
7096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1 11-05
70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11-04
70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11-04
70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11-02
70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 11-02
70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11-01
70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11-01
70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10-31
70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10-31
70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10-30
70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10-30
7085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10-29
70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10-29
70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10-29
70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 10-28
70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10-28
70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0-28
70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10-26
70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10-26
70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1 10-25
70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10-25
70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0-25
7074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 10-24
70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 10-24
70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 10-24
70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0-24
70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10-23
70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0-23
70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0-23
70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10-22
70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0-22
70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10-22
70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10-21
70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10-21
70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10-21
70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1 10-19
70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2 10-19
70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10-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