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속에서도 문득문득 사람이 그리워진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사람들 속에서도 문득문득 사람이 그리워진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33회 작성일 19-11-30 07:55

본문


 ♧ 사람들 속에서도 문득문득 사람이 그리워진다 ♧


살다보면 누구나 수없이 많은 사람들과
만나고 헤어짐을 일상처럼 반복하며 살게 된다.
굳이 만남에 대한 의미를 크게 부여하지
않아도 될 가벼운 만남도 있지만

스치듯 가볍게 만난 사람일지라도
오래도록 잊지 못할 만큼 진한 여운을
가져다준 사람도 있다.


첫인상에 끌려 금방 친해졌다가 얼마
되지 않아 실망감을 안겨 주는 사람이 있고
오래도록 주변에 가깝게 있었으면서도

그 사람의 존재를 미처 깨닫지 못하고 있다가
어느 날 문득 그 사람이 흙속에 묻혀있는
진주 같은 존재임을 발견할 때가 있다.


얼마나 많은 친구가 주변에
있느냐는 그렇게 중요한 일이 아니다.
내가 기뻐할 때 달려와 같이 기뻐해 주는
열 사람의 친구 보다 내가 슬퍼하거나

절망에 빠져 있을 때 어색한 미소를
지으며 다가와 투박한 손 내밀어 내등을
토닥여 줄 수 있는 그런 친구 한사람
나에게도 있었으면 좋겠다.


허름한 포장마차에 앉아
말없이 바라보는 눈빛 하나로도
내게 힘이 되고 위로가 되는 사람
나는 그가 무엇을 말하려는지
말하지 않아도 알 수 있고

그는 내가 무엇을 말하려는지
말하지 않아도 눈빛으로 알 수 있는 사람
형제나 아내에게도 털어놓을 수 없는
고단한 속 깊은 얘기도 들어 줄 수 있는
그런 친구 한 사람 나에게도 있었으면 좋겠다.

사람들 속에 묻혀있으면서도
문득문득 사람이 그리워진다.
나도 이제 나이가 들어감일테지...

오늘따라 유난히 그런 친구가
그리워지는 날이다
- 좋은글 중에서 -
- html By 김현피터 -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63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6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8:34
76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8:30
76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6-03
76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6-03
763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6-02
76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6-02
76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6-02
76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6-01
76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6-01
76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5-30
76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5-30
76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5-29
76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5-29
76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5-28
76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5-28
76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5-27
76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5-27
76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5-26
76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5-26
761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5-25
7616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5-25
76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5-25
76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5-25
76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5-23
76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5-23
76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5-22
76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5-22
76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5-21
76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5-21
76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5-20
76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5-20
7605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5-19
76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5-19
76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5-19
760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5-18
76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5-18
76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5-18
7599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5-17
75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5-16
75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5-16
75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5-15
75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5-15
75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5-14
75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5-14
75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5-13
75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5-13
7590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5-12
75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5-12
75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5-12
7587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5-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