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보면 먼 길을 걸어왔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돌아보면 먼 길을 걸어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46회 작성일 19-12-02 09:01

본문



 ♣ 돌아보면 먼 길을 걸어왔다 ♣  

돌아보면 먼 길을 걸어왔다. 희망과 좌절, 기쁨과 슬픔, 땀과 외로움 속에서 걷고 걷다가 어느새 나이가 들었다. 사람들은 지천명(知天命)이니 이순(耳順)이니 하며 삶의 연륜에 걸맞게 나이를 구분하여 말하지만... 아직도 여전히 삶은 어렴풋하기만 하다. 젊은 시절에는 쓰러져도 다시 일어서는 뜨거운 열정이 있어 그렇게 삶을 하나씩 알아가려니 하였고, 나이들면 도도히 흐르는 강물처럼 저절로 삶에 대한 생각이 깊어지고 지혜가 쌓이며 작은 가슴도 넓어지는 줄 알았다. 그러나 지금 나는 또 어떤 모습으로 길을 걸어가고 있는 것일까~!! 흰머리 늘어나고 가끔씩 뒤를 돌아보는 나이가 되어서야 그 길에서 만나는 사람들 속에서 내 생각과는 다른 남의 생각을 인정하지 못하는 그 아집과 편협함이 지금도 내 안에 크게 자리하고 있음을 알게 되고,나를 해치는 사람은 남이 아니라 미움과 탐욕 그리고 원망의 감정들을 내려놓지 못하는 바로 내 자신임을 깨닫는다. 그리고 세치의 혀위에서 아름답게 춤추던 사랑 이란말도, 그것은 삶의 서글픔이고 영혼의 상처이며 아픈고통이다. 그러나 그렇게 처절하게 다가서는 절망도 또다른 빛의 세상으로 이끌어주는 새로운 통로가 될것이니, 오늘도 수많은 사람들이 앞서 지나갔던 끝없이 펼쳐진 그길을 바라보며, 이순간 내가 가는 길이 옳은 길인지 그리고 그길에서 내가 정말 올바르게 가고 있는 것인지 그길에서 묻고 또 묻는다. - 글 문무일 -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가을 편지 최양숙 高 銀 作詞/ 金敏基 作曲 ♬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 누구라도 그대가 되어 받아주세요 낙엽이 쌓이는 날 외로운 여자가 아름다워요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 누구라도 그대가 되어 받아주세요 낙엽이 흩어진 날 모르는 여자가 아름다워요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 모든 것을 헤매인 마음 보내드려요 낙엽이 사라진 날 헤매인 여자가 아름다워요 아름다워요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192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1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2-14
71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2-14
71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 12-14
718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12-13
71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 12-13
71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12-13
71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 12-13
718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 12-13
71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12-13
71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 12-13
718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12-12
71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2-12
71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 12-12
71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 12-12
71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2-11
71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2-11
71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 12-11
71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1 12-10
71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12-10
71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2-10
717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12-09
71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12-09
71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2-09
71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12-09
71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1 12-07
71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2-07
71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12-07
71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2-06
71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2-06
71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2-06
716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12-05
71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2-05
71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12-05
71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12-05
7158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12-04
71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12-04
71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2-04
71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12-04
71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12-03
71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2-03
열람중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12-02
71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12-02
71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 11-30
71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11-30
71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1-30
71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11-29
71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11-29
71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11-28
71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11-28
71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1-2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