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은 훈풍으로 피지만 열매는 고통과 인내로 맺힌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꽃은 훈풍으로 피지만 열매는 고통과 인내로 맺힌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47회 작성일 20-03-18 09:03

본문



♧ 꽃은 훈풍으로 피지만 열매는 고통과 인내로 맺힌다 ♧

꽃이 아무리 아름답다 해도
꽃만으로 살 수 없습니다
자기 이름의 열매를 맺어야하고
자신만의 씨앗을 가져야 합니다

이것이야말로 아름다움을 넘어서는
생명의 삶이기 때문입니다

꽃은 훈풍으로 피지만
열매는 고통과 인내로 맺힙니다
무더위와 장마와 태풍을 겪어야 합니다

세찬 바람에 흔들려야 하고
서로 부대껴야 하며
가뭄과 홍수도 이겨내야 합니다

사람도 마찬가지입니다
진정한 리더, 열매 맺는 지도자란
땀과 눈물의 밥을 먹어 본 사람입니다

배고픔이 어떤 것인지
절망이 무엇인지
슬픔과 아픔은 어디까지인지
인간이 얼마나 초라하고 약한지
배신의 치욕과 실패의 부끄러움을
당해 본 사람입니다

무더운 여름이 지나가고
가을이 오면 그때 열매는
맛 좋고 빛 좋고
충만한 모습을 드러낼 것입니다
마지막 기쁨은 그들이 차지할 것입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 Life's storybook cover / Isla Grant ♬ (이 세상은 한편의 연극 무대와 같답니다) 이 세상은 하나의 무대 우리 모두는 이 무대에 참여해야 하지요. 세상은 가장 큰 연극, 우리 모두가 세상에서 제일 큰 연극에서 자신의 역할을 더 많이 하면 더 많은 것을 얻고 게으른 삶을 살았다면 결과도 낮아지게 되는 것을 알게 되지요 This world is a stage and we all have to take a part in The world's greatest play The more work you put in the more you will find that the less will be taken away
@from=kimhh1478&rcpt=kimhh1478%40daum.net&msgid=%3C20150819153641.HM.000000000002OSu%40kimhh1478.wwl1436.hanmail.net%3E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497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4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4-03
74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4-03
74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4-02
74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4-02
74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4-01
74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4-01
74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2 03-31
74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3-31
748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3-30
7488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3-30
74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3-30
74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3-30
7485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3-28
7484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3-28
7483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3-28
74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3-28
74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3-28
7480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3-27
74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 03-27
74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3-27
747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3-27
747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3-27
74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 03-26
74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3-26
74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3-26
74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3-25
74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3-25
74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3-25
7469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3-25
74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3-24
74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3-24
74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3-23
74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3-23
746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3-23
74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3-21
74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3-21
7461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3-20
74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3-20
74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3-20
7458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3-20
열람중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3-18
74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3-18
745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 03-18
745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3-18
74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3-17
74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3-17
745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3-16
745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3-16
74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3-16
74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3-1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