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합니다’라고 쓰인 봉투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감사합니다’라고 쓰인 봉투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8회 작성일 20-03-20 09:17

본문

 

  ♣ ‘감사합니다’라고 쓰인 봉투 ♣


지난 지방선거와 월드컵 열기에 가려져 
스쳐 지나간 신문기사 하나가 있었다.

경기도 하남의 어느 도시락가게에 
갓 스물 된 한 젊은이가 찾아와 
흰 봉투 하나를 놓고 갔다는 이야기다.
 
‘감사합니다’라고 쓰인 
봉투엔 12만원이 들어 있었다.

문제의 그 청년이 인근 중학교에 다닐 
때만해도 불과 4년전 이었는데도 
그 학교에는 급식소가 없어 
많은 학생들이 이 가게에서 2000원짜리 
도시락을 배달받아 먹었단다. 

하지만...
그는 형편이 어려워 도시락값을 
내지 못했다가 올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취직이 되자마자 자기가 
그동안 진 빚을 갚으러 왔다고 했다.

주인 내외가 한사코 “괜찮다”고 손사래를 
쳤지만 그는 봉투를 거두지 않았다.
청년 못지않게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도시락가게 부부의 말이었다. 

“그 학교엔 가난한 아이가 많아 못 받은 
도시락 값이 한해 500만원을 넘었지요.”
여덟평 가게를 하는 처지로 떼인 돈이 
적다 할 수 없겠지만 부부는 
당연하다는 듯 회상했다.

오히려“아이가 4년 동안 도시락 값을 
가슴에 두고 살았을 거라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다시 보는 감동 이야기 중에서-
<html 제작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Richard Clayderman-가을의 속삭임  ♬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497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4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4-03
74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4-03
74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4-02
74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4-02
74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4-01
74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4-01
74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2 03-31
74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3-31
748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3-30
7488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3-30
74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3-30
74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3-30
7485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3-28
7484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3-28
7483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3-28
74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3-28
74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3-28
7480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3-27
74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 03-27
74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3-27
747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3-27
747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3-27
74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 03-26
74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3-26
74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3-26
74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3-25
74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3-25
74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3-25
7469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3-25
74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3-24
74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3-24
74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3-23
74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3-23
746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3-23
74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3-21
74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3-21
7461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3-20
열람중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3-20
74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3-20
7458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3-20
74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3-18
74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3-18
745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 03-18
745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3-18
74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3-17
74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3-17
745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3-16
745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3-16
74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3-16
74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3-1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