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부가 씨를 뿌리는 것은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농부가 씨를 뿌리는 것은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96회 작성일 20-04-03 10:01

본문

 

 

♧ 농부가 씨를 뿌리는 것은 ♧

 
농부가 씨를 뿌리는 것은
열매를 거두기 위한 것입니다.

그러나 거두기 위한 것으로만
열매가 맺지는 않습니다.

길쌈과 각종 수고가 있을 때
기쁨의 열매를 맺게 됩니다.

평화를 가져오는 평안의 가치는
전쟁의 비참함을 통해 배울 수 있습니다.

우리가 삶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것은
죽음이 우리 곁에 실재하기 때문입니다.

기나긴 장마는 햇볕의 소중함을 기억하고
가뭄의 목마름은
단비의 소중함을 잊지 않습니다.

현재의 고난이 우리를 변화시키고
세상을 새롭게 보게 합니다.

우리 자신의 의미와 상관없이
다가오는 불청객들에 대해
불평하지 마십시오.

달콤한 삶을 원하는 사람은 자신의
성장과 성실한 일상을 추구합니다.

그것이 고단하게 하고 고통스럽게 해도
목표가 뚜렷하기 때문에
고난에 대해서 감사할 줄 압니다.

기쁨의 열매를 거두기 위한
우리 자신의 수고는
반드시 결과를 얻게 될 것입니다.

이 사실을 잊지 않는다면
오늘 발걸음이 가벼울 것입니다

- 좋은글 중에서 -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바위고개 ♬ 

바위고개 언덕을 혼자 넘자니 옛님이 그리워 눈물납니다
고개위에 숨어서 기다리던 님 그리워 그리워 눈물납니다 

바위고개 피인 꽃 진달래꽃은 우리 님이 즐겨즐겨 꺽어주던 꽃
님은가고 없어도 잘도 피었네 님은가고 없어도 잘도 피었네 

바위고개 언덕을 혼자 넘자니 옛님이 그리워 하도 그리워
십여년간 머슴살이 하도 서러워 진달래꽃 안고서 눈물집니다 
 


추천0

댓글목록

Total 7,640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6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 09:20
76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09:12
76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6-05
76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6-05
76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6-04
76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6-04
76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6-03
76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6-03
763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6-02
76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6-02
76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6-02
76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6-01
76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6-01
76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5-30
76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5-30
76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5-29
76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5-29
76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5-28
76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5-28
76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5-27
76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5-27
76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5-26
76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5-26
761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5-25
7616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5-25
76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5-25
76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5-25
76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5-23
76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5-23
76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5-22
76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5-22
76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5-21
76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5-21
76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5-20
76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5-20
7605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5-19
76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5-19
76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5-19
760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5-18
76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5-18
76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5-18
7599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5-17
75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5-16
75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5-16
75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5-15
75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5-15
75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5-14
75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5-14
75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5-13
75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5-1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