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의 어느 슬픈 사랑 이야기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노년의 어느 슬픈 사랑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26회 작성일 20-05-09 09:13

본문

 

노년의 어느 슬픈 사랑 이야기
김 노인이 75세, 황 할머니 73세 두 노인이 만난것은
2년전 가을 게이트볼 구장에서 였지요


김 노인이 먼저 게이트볼을 배웠고 황 할머니가
늦게 배웠습니다. 운동 신경이 둔한 황할머니는 배우면서
동료 노인들에게 핀잔을 많이도 받았는데 김 노인은 항상
웃는 낯으로 할머니를 도와 주었습니다

그런 사유로 황 할머니는 김 노인에게 친근감을 느꼈습니다
김 노인은 혼자 아들에게 얹혀 살고 있었고
황 할머니는 혼자 살고 있는 터였습니다
할머니는 젊어서 공직에 근무한 관계로 연금을 수령했습니다

그래서 누가 먼저라기보다 의기 투합되어 함께 살기로 했고
김 노인이 황 할머니집 으로 옷 몇가지를 싸들고 이사를 왔습니다

두노인의 삶은 생기가 솟았고 밥짓고 빨래하는 재미에
새로운 인생을 찾은 것 입니다
박노인이 삽겹살을 사오면 할머니는 상추 소주를 준비했습니다

두노인이 한잔술에 취하면 살아온 인생
70년을 얘기하기에 밤이 짧았습니다
봄이면 꽃잔치에 여름이면 시원한 그늘에 가을이면 풍성한
들판을 겨울엔 따뜻한 구둘장이 세월을 잊게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김노인이 기침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감기려니 하면서 병원엘 찾았는데 그 기침이 한달 넘게
계속되어 큰 병원으로 갔습니다

진단결과 폐암3기 진단을 받았습니다
할머니는 김노인 가족들을 제처두고 병간호를 했습니다
좋다는 민간요법 약도 구해서 먹였습니다
그러나 할머니 사랑을 뒤로 한 채 박노인은 눈을 감았습니다

임종하던 순간 김노인은 할머니 손을 꼭 잡고 있었습니다
할머니의 두볼에 뜨거운 눈물이 흘려 내렸습니다
너무도 짧았던 만남... 한 십년 함께 살려 했는데...
언젠가 죽어야한다는 사실을...
김 노인의 죽음은 믿기질 않았습니다
영구차가 떠나던 날 할머니는 그자리에 쓰러졌습니다
모든 순간이 무너져 내린 것 같았습니다

뒷얘기--할머니는 김 노인을 보내고 이사를 했다는 소식이 >
게이트볼 구장 노인들에게 전해진 것은 몇달 후 얘기였습니다
황혼의 슬픈 연가의 이야기는 사람 사람들에게 전해졌고
두 노인의 사랑 이야기는 오랜 세월동안 남았습니다


누구나 불러야 할 황혼의 슬픈 연가의 노래를...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632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63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6-02
76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6-02
76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6-02
76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6-01
76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6-01
76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5-30
76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5-30
76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5-29
76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5-29
76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5-28
76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5-28
76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5-27
76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5-27
76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5-26
76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5-26
761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5-25
7616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5-25
76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5-25
76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5-25
76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5-23
76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5-23
76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5-22
76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5-22
76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5-21
76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5-21
76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5-20
76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5-20
7605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5-19
76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5-19
76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5-19
760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5-18
76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5-18
76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5-18
7599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5-17
75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5-16
75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5-16
75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5-15
75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5-15
75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5-14
75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5-14
75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5-13
75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5-13
7590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5-12
75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5-12
75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5-12
7587 들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5-11
75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5-11
75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5-11
75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 05-10
열람중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5-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