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사는 것이 아름답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자연스럽게 사는 것이 아름답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312회 작성일 20-05-18 11:03

본문

자연스럽게 사는 것이 아름답다

자연스럽게

사는 일이 아름다운 일입니다
자연적으로 일어나도록
모든 것을 맡겨두는 것이 순리입니다

그 자연스러움을 막지 말아야 합니다
제지하지 말아야 합니다
부자연스럽게 조작하지 말아야 합니다

강물을 막을 것이 아니라
그 강물에 휩쓸려 떠내려가는 것이 순리입니다
강이 흐르는 대로 어디든지 가보는 것입니다

*자연스럽게 산다는 것은
방해하지 않는 것을 뜻합니다
가고 싶은 대로 흘러가는 것을 뜻합니다

무슨 일이 일어나던지 지켜보는 것입니다
그것이 일어나는 걸 지켜볼지언정
그것 속에 뛰어들지 말아야 합니다.

그리고
그 흐름을 바꾸려 하지도 말아야 합니다
자연스럽다는 것은 자신이 어디에도
소속되지 않았음을 의미합니다

*이는 도달 해야 할 어느 목적지를
갖고 있지 않았음을 뜻합니다.

어떤

목적지가 있다면 자연스럽지도 못합니다
마음을 평안한 상태로 살아가려면
자연에 순응해야 합니다
자연스러움에 맡기고
순리대로 사는 것입니다

가르침의 깊이가 깊어질수록
불의에 대한 저항, 변치 않는 진리와 같은
더 큰 정신적인 힘에 관심을 끌게 됩니다

결국, 위대한 가르침은 마침내
우주적 질서와
모든 살아 움직이는 생명과 같이
순리를 거스르지 않는 특성을 가지게 됩니다

원숙한 가르침은 우리에게
우주 그 자체의 근원이 되는
지혜와 존경을 보여줍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


추천0

댓글목록

Total 8,444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8-06
844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20:46
844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20:45
844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20:44
844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6:43
843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6:40
84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1-16
84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1-16
8436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1-16
843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1-16
843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1-15
843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1-15
843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1-15
8431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1-15
84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1-15
84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15
842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1-15
842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1-15
8426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14
842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14
84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1-14
84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1-14
8422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1-14
842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1-14
842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1-14
841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1-14
841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1-14
841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1-13
84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13
84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13
841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1-13
8413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1-13
84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1-12
84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1-12
841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1-12
840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1-12
840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1-11
840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11
840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1-11
84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1-11
84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1-11
8403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1-11
8402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11
840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1-10
840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1-10
839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1-10
839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1-10
83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1-10
83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1-09
83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1-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