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은 내가 만들어가는 것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운명은 내가 만들어가는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28회 작성일 20-07-02 08:10

본문


 


 
 ♣ 운명은 내가 만들어가는 것 ♣ 


우리의 미래는 점쟁이의 말대로 
 운명 지어져 있지는 않습니다.
우리가 미리 운명을 안다면 삶은 
 참으로 싱겁고 재미 없을지도 모릅니다.

내 운명이 어떻게 될지 모르기 때문에 
 오늘도 일하고, 공부하고, 즐기고 
 노래하는지도 모릅니다. 
모든 운명이 정해져 있다면 
 우리는 그냥 앉아서 기다리기만 하면 됩니다.

내 운명은 내가 만들어가는 겁니다.
어느 역술인이 이런 말을 했습니다.
운칠기삼이라고. 운이 우리의 삶을 더 지배한답니다. 
하지만 운은 열심히 사는 사람에게 찾아옵니다. 

지금보다 10년 전의 나를 돌아봅니다.
이런저런 이유로 보낸 하루들이 모인 10년이라는 
 세월의 결정체가 지금의 나를 만들어놓았습니다..

앞으로 10년 후의 나를 그려봅니다.
이제 내게 주어지는 시간들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10년 후 나는 지금과 많이 달라져 있을 겁니다.

순간들은 별것 아닌 듯하지만 찰나보다
 더 짧은 순간들이 모여서 하루가 되고, 
1년이 되고, 우리의 일생이 됩니다.

세월의 흐름에 맡긴채로 무의미한 시간을 
 보내기보다는 살아서 펄떡이는 물고기처럼,
개울물을 거슬러 벼랑을 타고 애써 올라가는 물고기처럼 
 운명을 거스르기도 하는 열정으로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10년 후쯤의 내 모습을 그려보면서 
 내 운명의 주인이 되어 순간 순간을 소중히 여겨,
10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을 때 내 삶의 
 아름다움을 보았으면 좋겠습니다. 
- <마음을 열어주는 따뜻한 편지> 중에서 - 
- html By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Amour Secret (숨겨둔 사랑) - Helene Sagara ♬

숨겨 놓은 사랑 
언제나 숨겨진 사랑. 
숨겨놓은 사랑. 
말할 수 없는 숨겨놓은 사랑. 
거짓말 할 수밖에 없는 

온 세상에 서로 사랑한다고 
자기 기쁨과 행복을 외치고 싶을 때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030건 6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7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8-03
777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8-02
77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8-02
777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8-02
777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8-02
77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8-01
77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8-01
77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8-01
77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8-01
777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8-01
777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8-01
776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7-31
776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7-31
776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7-31
77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7-31
77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7-31
776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7-30
776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7-30
77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7-30
77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7-30
776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7-29
775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7-29
77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7-29
77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7-29
775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7-28
775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7-28
77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7-28
77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7-28
775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7-27
775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7-27
775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7-27
77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7-27
77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7-27
774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7-26
774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7-26
774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7-25
774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7-25
774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7-25
77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7-25
77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7-25
774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7-24
7739
노년의 멋 댓글+ 1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7-24
77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7-24
77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7-24
773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7-23
773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7-23
773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7-23
77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7-23
77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7-23
77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7-2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