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0회 작성일 20-08-01 05:40

본문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

아름다운 아침이다.
아침이 되면 우리가 가장 감사해야 하는 것은 우리가 아직도
지상에 살아 있다는 사실이다.
살아 있다는 것만큼 완전한 축복은 없다.

미국 작가 어네스트 헤밍웨이의 소설 속에 [노인과 바다] 라는 작품이 있다.
이 소설은 노벨문학 수상작으로 더 유명한 작품이다.
멕시코 만류에 고깃배를 띄우고 살아가는 산티아고라는
늙은 어부가 있었다.

그는 당장 저녁거리도 준비돼 있지 않은 낡은 오막살이에서
혼자 외롭게 살아간다.
가난하지만 성실한 이 어부는 어느 날 고기잡이를 하러
나룻배를 타고 바다로 나간다.
그 날 이 어부는 단 한 마리의 고기도 잡지 못했다.

이튿날도 역시 바다로 나갔지만 단 한 마리의 고기조차 잡지 못했다.
항구의 주민들은 이제 그 노인이 늙어서 더 이상
고기잡이를 할 수 없게 된 것이라고 비웃었다.
그러나 그 비웃음을 딛고 늙은 어부는 다시 의연히 바다로 나갔다.

놀랍게도 어부는 그날뿐 아니라 그 날 이후 무려 84일 동안이나
단 한 마리의 고기도 잡지 못했다.
작가인 어네스트 헤밍웨이는 이것을 '살라오' 라고 말한다.
살라오란 스페인 말로 액운이 단단히 끼었다는 말이다.
즉 완전한 패배를 의미한다.

그러나 85일째가 되던 날 84일 간의 패배를 딛고 이 노인은
다시금 바다로 나간다.
85일째의 그 날 노인은 바다에서 무서운 사투 끝에 나룻배보다
2피트나 더 긴 자줏빛 대어 한 마리를 잡아 가지고 돌아온다.

이 고기는 어찌나 거대한지 마치 지상에 존재하지 않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였다.
헤밍웨이는 이것을 '올레'라고 말한다.
불행하게도 중도에 상어 떼의 밥으로 제공되어 가시만 남았지만.

스페인 사람들은 투우사가, 검은 소의 목에 칼을 꽂고 완전한
승리를 거두었을 때 스타디움에서 모두 일어나 '올레' 라고 기뻐 소리친다.
즉 올레란 완전한 승리를 의미한다.
완전한 승리란 언제나 84일 간의 실패를 넘어서 비로소
우리에게 다가온다.

"내 생의 최대의 자랑은 한번도 실패하지 않았다는 것이 아니라
넘어질 때마다 다시 일어났다는 것입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158건 6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9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9-11
79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9-10
79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9-10
79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9-09
79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9-09
790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0 09-08
79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9-08
79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9-08
79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0 09-07
78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9-07
789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9-07
78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9-07
789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9-07
789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9-06
789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9-05
78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9-05
78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9-05
78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9-05
78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9-05
788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9-04
788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9-04
788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9-04
78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9-04
78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9-04
78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9-03
78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9-03
78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9-02
78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9-02
78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09-01
78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9-01
78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8-31
78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8-31
787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8-30
78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8-30
787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8-30
787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 08-29
78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8-29
787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8-29
78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8-29
78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8-29
78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8-28
78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8-28
7866 그린필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8-28
78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8-27
78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8-27
786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8-26
786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8-26
786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8-26
78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 08-26
78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8-2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