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의 사랑도 변한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부모의 사랑도 변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57회 작성일 20-08-01 08:40

본문

부모의 사랑도 변한다 

 

수정이는 어느 날부터인가 

자신에게 이제는 다정한 얼굴을 보여주지 않는 엄마가 야속합니다.

어렸을 적 아주 작은 것에도 아끼지 않았던

엄마의 칭찬은 이제 기대할 수 없습니다.


0225_1


조금 잘해서 ‘이번에는 엄마를 기쁘게 할 수 있겠지.’ 싶으면

엄마는 다른 아이들은 어떤지부터 묻습니다.

우리 엄마, 도대체 왜 이러는 거죠?


부모들은 말합니다.

“아이와 공감하고 소통하는 부모,

힘든 일이 있을 때 터놓고 이야기할 수 있는 부모가 되고 싶다.”고요.


그래서 아이들에게 하루 중 부모님께 가장 많이 듣는 말을 물었습니다.

초등학교 2학년생 “우리 이쁜이. 귀염둥이. 순둥이.”

초등학교 6학년생 “휴대전화 좀 꺼.”

중학생 “공부해… 공부해!”


학년이 높아질수록 부모님과의 대화 시간은 줄었고,

부정적인 말은 훨씬 더 많아졌습니다.

중학생들에게 요즘 고민에 대해 부모님과 이야기한 적이 있는지 묻자

‘성적 얘기엔 민감하지만, 진짜 나에게 심각한 고민은

대수롭지 않게 흘려 듣기 때문에 이제는 마음속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고

대부분의 아이들은 대답합니다.


한없이 자애로울 것만 같았던 엄마 아빠가

성적이 눈에 보이는 중학생이 되면 갑자기 변합니다.

이때부터 부모와 아이들의 사이는 점점 멀어지기 시작하고,

결국 마음의 문을 닫은 아이들은 막다른 상황에서도

부모에게 도움을 청하지 않게 됩니다.


? EBS 다큐프라임 특별기획 ‘가족 쇼크’ 중에서 ?


‘사랑해’에서 ‘공부해’로 변하고 점점 대화가 없어져 가는

이 시대의 부모와 자녀 관계는 어떻게 해야 회복될까요?


‘부모라는 이름으로 살게 해준,

지금 내 곁의 아이를 있는 그대로 바라보는 것’

이것만으로 충분하지 않을까요?


‘자녀에게 앞으로 해주고 싶은 말’을 댓글을 남겨주시면

5분을 선정하여 책을 보내드리겠습니다.


 

# 오늘의 명언

부모의 장기적인 시야가 자녀의 꿈을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가 된다.

? 루이 파스퇴르 ?



♬ 어머니 은혜 / 연주곡 ♬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893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8-06
78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10:25
78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10:21
7890 PsArH58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06:27
7889 PsArH58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06:23
7888 MDckx2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04:33
7887 MDckx2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04:33
7886 MDckx2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 08-09
788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8-09
78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8-09
78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8-09
7882 HAUdj7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8-09
7881 PsArH58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8-09
7880 MDckx2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8-09
7879 PsArH58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8-08
78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8-08
78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8-08
787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8-08
78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8-08
787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8-08
787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8-07
78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8-07
787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8-07
78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8-07
78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8-07
7868 PsArH58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8-07
7867 PsArH58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8-07
7866 PsArH58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08-07
7865 PsArH58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8-07
7864 MDckx2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8-07
7863 MDckx2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8-07
7862 MDckx2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08-07
7861 MDckx2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08-07
786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8-06
785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8-06
785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8-06
78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8-06
78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8-06
7855 PsArH58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8-06
7854 PsArH58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8-06
7853 PsArH58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8-06
7852 HAUdj7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8-05
7851 MDckx2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8-05
7850 MDckx2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08-05
7849 MDckx2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08-05
7848 PsArH58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08-05
7847 MDckx2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8-05
78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8-05
78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8-05
7844 PsArH58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8-0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