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中國) 어느 나이 든 노인의 글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중국(中國) 어느 나이 든 노인의 글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91회 작성일 20-09-15 08:44

본문



♧ 중국(中國) 어느 나이 든 노인의 글 ♧   

나는 늙은 것을 참 행복하다고 느낀다. 사람은 소년시절에 요절했고. 어떤 사람은 청년시절에 일찍 갔고. 어떤 사람은 문지방에 넘어지면서 할수없어 퇴직하였고. 나는 하늘이 준 천수를 누리며. 무사하게 살아 왔으니 이는 행운이 나를 돌봄이니 이에 감사하고 만족함을 느낀다. 오늘 나는 늙었지만 오늘이야 말로 앞으로의 인생 중에 가장 젊은 날이다. 오늘을 꽉 붙들 오늘을 건강하게 살고, 즐겁게 살고, 값어치있게 살고 멋있게 우아하게 여유롭게 살다가 예기치 않은 어느 날 죽음을 맞이하여 자연으로 돌아가 흙이 되리라. 나는 늙어 지난 날을 느낀다. 우울했던 소년 시절이 더는 없고, 기세등등하던 젊은 시절 더는 없고, 세상의 많고 많은 일들 다 겪었으니 인간의 쓴맛 단맛 다 보았고, 시비곡직의 마음 깨달은 바 있어, 다시는 어리석게 모든 것을 맹종하지 않을 것이다. 과거 일은 비람결에 날려 보내고, 어떤 어려움도 이겨 낼 것이다. 정신과 기운을 편히 하여 세상을 바라보고, 마음은 고요한 물과 같이 요동치지 않을 것이다. 해마다 지진으로 죽고,혹한으로 죽고, 혹서로 죽고, 홍수로 죽고, 병으로 죽고, 폭우로 죽고, 지구의 이런 사고들이 당신을 일깨워 준다. 생활은 간단해야 한다. 배 고프면 먹고, 졸리면 자고, 생각나면 전화하고, 보고 싶으면 약속하고, 좋아하면 사고, 어디 가고 싶으면 달려가고, 놀고 싶으면 놀고, 남의 입에 오르내리지 말고, 어떤 때는 정말 시간이 길다. 오직 기억과 생각을 친구의 마음 속에 남겨두라. 여보게 인생은 이렇게 살아야 값진 삶일세. 나는 늙어 자연을 느낀다. 인생은 자연 과정이다. 태어나는 것도 자연이고, 늙는 것도 자연이고, 죽는 것도 또한 자연이다. 자연과정에서 자연을 따라야 마음이 평안하다. - 좋은글 중에서 -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아, 목동아 (Danny boy) ♬ 아 목동들의 피리소리 들은 산골짝마다 울려 나오고 여름은 가고 꽃은 떨어지니 너도 가고 또 나도 가야지 저 목장에는 여름철이 오고 산골짝마다 눈이 덮여도 나 항상 오래 여기 살리라 아 목동 아~아 목동 아 내 사랑아 그 고운 꽃은 떨어져서 죽고 나 또한 죽어 땅에 묻히면 나 자는 곳을 돌아보아 주며 거룩하다고 불러 주어요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94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8-06
79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10:15
79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10:11
794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4:33
794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4:33
794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4:32
79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9-22
79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9-22
793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9-21
79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9-21
79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9-21
793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9-21
793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9-20
793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9-20
793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9-20
793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9-19
793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9-19
792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9-19
79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9-19
79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9-19
792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9-18
792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9-18
792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9-18
79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9-18
79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9-18
79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9-17
79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9-17
79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9-16
79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9-16
7917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9-15
열람중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9-15
79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9-15
79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9-14
79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9-14
79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9-12
79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9-12
79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9-12
79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9-11
79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9-11
79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9-10
79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9-10
79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9-09
79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9-09
790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9-08
79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9-08
79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9-08
79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9-07
78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9-07
789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9-07
78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9-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