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막눈 할머니가 사별한 남편에게 쓴 편지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까막눈 할머니가 사별한 남편에게 쓴 편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69회 작성일 20-10-05 08:44

본문


까막눈 할머니가 사별한 남편에게 쓴 편지  


 

"이 나이에 이런 사랑 고백을 하여도 될지 모르겠네요.
주책 맞다고 하실줄 모르겠지만
많이 고민 했어.

젊어서는 당신이 서먹하기도하고 어렵기도해서 말하지도 못했지만
상필이 상준이 낳고 나서는 먹고 살 걱정을 하느라
...........

지금은 그때 말하지 못한게 너무 후회가 된다오.

그래서 이렇게 고백을 하오.

학성씨~ 사랑합니다.

당신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다음 생에도 그 다음 생에도 당신과 부부의 연으로 됐으면 하오.

이제 글도 쓸줄 아니까
편지도 자주 할라 하오.

사랑하오 영감!
열 일곱부터...

당신의 아내 염순옥 올림.."

 

할머니가 한글을 공부한 이유가
사별한 남편에게 보낼 편지를
쓰기 위해서였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잔잔한 감동과 함께 스토리가 마무리된다.

 

 

 

글을 모르는 까막눈 할머니가 글을 배우려고 했던 이유가....
할머니가 사별한 남편에게 편지를 써서 읽어주는 장면...
감동입니다 모두들 손편지로 사랑고백해보세요

 

 

나이를 초월한 사제 간의 정과 따뜻한 배려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취업을 준비 중인
여대생이 한 할머니에게 한글 개인 교습을 하는
내용을 중심으로 전개됩니다.

감동입니다 모두들 손편지로 사랑고백해보세요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040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8-06
803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1:52
803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1:51
803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1:50
80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10-24
80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0-24
80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0-22
80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10-22
803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0-22
803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0-22
803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10-22
80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0-21
80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0-21
80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10-20
80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0-20
802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10-20
802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10-20
80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0-19
80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0-19
802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10-19
802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0-19
801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0-19
801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10-18
801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0-18
801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0-18
8015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0-17
80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0-17
80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10-17
801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10-17
80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10-17
801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0-17
80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0-16
80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0-16
800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0-16
800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0-16
800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10-16
80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10-15
80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0-15
80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0-15
80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0-15
800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10-15
79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0-14
79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0-14
79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0-14
79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0-13
79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0-13
799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0-12
79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0-12
79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0-12
79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0-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