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에게 날마다 일어나는 기적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우리에게 날마다 일어나는 기적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98회 작성일 20-11-18 10:40

본문

 

♧ 우리에게 날마다 일어나는 기적 ♧

코를 꼭 잡고 입을 열지 않은 채 
 얼마쯤 숨을 쉬지 않을 수 있는지 참아보십시오.
30초를 넘기기가 쉽지 않습니다. 
숨을 쉬지 않고 참아보면 그제야 비로소 
 내가 숨 쉬고 있다는 걸 알게 됩니다. 

그런데 여러분은 숨을 쉬려고 노력했습니까? 
훗날 병원에 입원해서 산소호흡기를 끼고 
 숨을 쉴 때야 비로소 숨 쉬는 게 
 참으로 행복했다는 걸 알게 된다면 
 이미 행복을 놓친 것입니다. 

뛰는 맥박을 손가락 끝으로 느껴보십시오. 
심장의 박동으로 온몸 구석구석 실핏줄 
 끝까지 피가 돌고있다는 증거입니다. 

그런데도 우리는 날마다 무수히 
 신비롭게 박동하고 있는 심장을 고마워했습니까? 
우리는 날마다 기적을 일구고 있습니다. 

심장이 멈추지 않고 숨이 끊기지 않는 기적을 
 매일매일 일으키고 있는 것입니다. 
이제부터는 아침에 눈을 뜨면 벌떡 일어나지 말고 
20초 정도만 자신의 가슴에 손을 얹고 읊조리듯 말하십시오. 

첫째, 오늘도 살아 있게 해주어 고맙습니다. 
둘째, 오늘 하루도 즐겁게 웃으며 건강하게 살겠습니다. 
셋째, 오늘 하루 남을 기쁘게 하고 
 세상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겠습니다. 

그렇게 서너달만 해보면 자신이 놀랍도록 
 긍정적으로 변했음을 발견할 것입니다. 
물론 말로만 하면 자신에게 거짓말한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가능하면 말한 대로 실행하십시오. 

그러면 잔병치레도 하지 않게 됩니다. 
아픈 곳에 손을 대고 읊조리면 쉽게 낫거나 
 통증이 약해지기도 합니다. 

당신은 1년 후에 살아 있을 수 있습니까? 
1년후에 우리 모두 살아 있다면 그것이 바로 기적입니다. 
그러나 반드시 살아 있어야 합니다. 
살던 대로 대충, 그냥 그렇게 사는 것이 아니라 

 잘웃고, 재미있게, 건강하게, 행복하게, 신나게, 
세상에 보탬이 되는 사람으로 살아 있어야 합니다. 
지금의 자신을 면밀히 살펴보십시오. 
내 육신을 학대하지는 않았는가, 

마음을 들쑤시지는 않았는가 돌아보아야 합니다. 
몸이 원하는 것 이상의 음식을 먹는 것도 학대이며, 
몸이 요구하는 편안함을 거부하는 것도 학대이고, 
몸을 부지런히 움직이지 않는 것도 학대입니다 

- 좋은글 중에서 - 
- html By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가을을 남기고 떠난 사람-패티김 ♬ 

가을을 남기고 떠난 사람 겨울은 아직 멀리있는데
사랑 할수록 깊어가는 슬픔에 눈물은 향기로운 꿈이였나
당신의 눈물이 생각날때 기억에 남아있는 꿈들이
눈을 감으면 수많은 별이되어 어두운 밤 하늘에 흘러가리
아 그대 곁에 잠들고 싶어라 날개를 접은 철새처럼 음~
눈물로 쓰여진그 편지를 눈물로 다시 지우렵니다
내 가슴에 봄은 멀리 있지만 내 사랑 꽃이 되고 싶어라

아 그대 곁에 잠들고 싶어라 날개를 접은 철새처럼 음~
눈물로 쓰여진 그 편지를 눈물로 다시 지우렵니다
내 가슴에 봄은 멀리 있지만 내 사랑 꽃이 되고 싶어라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181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8-06
81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04:24
817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4:24
81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4:23
8177 이슬비둘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1:08
817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11-29
81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1-29
817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11-29
817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1-28
81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1-28
81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11-28
817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1-28
816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1-28
8168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11-27
81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1-27
81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11-27
816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1-27
816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11-27
816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1-27
816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11-26
816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1-26
816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11-26
81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11-26
81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1-26
81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11-25
81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11-25
815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1-25
815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11-25
815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1-25
81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1-24
81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1-24
815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1-24
814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11-24
814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11-24
814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11-23
814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1-23
814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1-23
81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11-23
81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1-23
814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 11-22
814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11-22
814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1-22
813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1-21
81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11-21
81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1-21
81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1-20
81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1-20
813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11-19
813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11-19
813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1-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