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생활에서 가장 무서운 적은 무엇일까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노후생활에서 가장 무서운 적은 무엇일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65회 작성일 21-01-07 09:49

본문

노후생활에서 가장 무서운 적은 무엇일까


그게 무료(無聊-지루하고 심심함) 다.
사람은 죽는날까지 할 일이 있어야 한다.
산송장’ 이 안되려면 자기일이 있어야 된다.

 

돈버는 일만 일은 아니다.
노후의 ‘자기일’ 은 삶의 질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다.

텔레비전 리모콘을 쥐고 소파에 누우면
그 인생은 종친것이나 마찬가지다.

 

오직 늙어 죽기만을 기다리는 인생이 그것이다.
베이비붐세대가 희망하는 노후생활은,
취미생활’ 이 42.3%로 가장 높았다.

방향은 바로잡은 것이다.
그러나 거기에는 ‘전문적인 준비’ 가 필요하다.


그 취미생활은 구체적인 것이어야 하고
그렇게 하려는 목표가 분명해야 한다.

우리모두가 꼭 명심해야 될 것은,
인간의 생애에서, 그리고 노후의
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건강’ 이라는 사실이다.

건강이 없으면 다른 것도 없다. 

돈을 쌓아놓고도 맛이라고는
하나도 없은 ‘당뇨식’ 을
배달받아 먹어야 한다면 그게 바로 비극이다.

그리고 건강은 돈으로 살 수 없는
것이기 때문에 귀중한 것이기도 하다.

통계에 따르면 전체 노인의 70%가
한가지 이상의 지병(持病)을 가지고 있다.

 

노후생활에서 ‘치료비’ 의 지출은 무서운 복병이다.
본인은 물론 가족전체가 큰 재앙을 만나는 것이다.
따라서 ‘건강할 때 건강관리’ 를 시작해야한다.

나이들어 시작할 수 있는 운동은 거의없다.
결국 해 오던 운동을 계속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모든 의사들,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운동이 ‘걷기’ 다.

젊어서부터 걷기운동을 하는 경우 고혈압,
당뇨, 관절염같은 대표적인 노인병-성인병에 걸리지 않는다.

걷기운동은 돈도 들지 않지만 ‘의지’
가 없으면 실천하기 어렵다.

 

직장에 다니면서도 한두정류장 미리내려
직장까지 걸어가고, 퇴근때도 마찬가지로 꾸준히 걷는다면
건강한 몸으로 노후를 맞게 되며 걷기운동도 계속할 수 있다.


노년사고(老年四苦)


이 世上에 늙지않는 사람은 없다.
노후 노년은 아무도 避(피)하지 못하는
모두의 切實(절실)한 現實(현실)이다.

그것을 豫見(예견)하고 準備(준비)하는 사람과
自己(자기)와는 無關(무관)한 줄 알고 사는 사람이 있을 뿐이다.

노년사고는 결코 남의 일이 아니라 나도 반드시
겪어야 하는 바로 나의 일이라는 事實(사실)을 알아야 한다.

 

첫째가 貧苦(빈고)이다
같은 가난이라도 노년의 가난은 더욱 苦痛(고통)스럽다.

갈 곳이 없는 노인들이 공원에 모여 앉아 있다가 무료급식으로
끼니를 때우는 光景(광경)은 이미 익숙한 風景(풍경)이다.

나이 들어 가진 것이 없다는 것은 解決方法(해결방법)이 따로 없는
그렇다고 그대로 放置(방치)할 수 없는 사회문제이기도 하다.

 

일차적인 책임은 물론 본인에게 있는 것이지만
그들이 우리사회에 기여한 노력에 대한
최소한도의 배려는 제도적으로 보장되어야 하지 않을까?

빈고를 위한 개인의 준비는 저축과 보험,
년금 가입등 방법은 다양할 수 있겠다.


결코 노년을 가볍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

지금처럼 평균 수명이 길어진 시대일 수록
은퇴 후의 삶이 더욱 중요하게 생각된다.

 

두번째가 孤獨苦(고독고)다

젊었을 때는 어울리는 친구도 많고 호주머니에 쓸
돈이 있으니 친구, 친지들을 만나는 기회도 만들 수 있다.
그러나 나이 들어 수입이 끊어지고 친구들이 하나 둘 먼저
떠나고 더 나이 들면 육채적으로 나들이가 어려워진다.

그때의 고독감은 생각보다 深刻(심각) 하다.
그것이 마음의 병이 되는 수도 있다.


혼자 지내는 練習(연습)이 그래서 필요하다.
사실 가장 강한 사람은 혼자서도 잘 보낼 수 있는 사람이다.
고독고는 전적으로 혼자의 힘과 노력으로 克服(극복)해야 한다.
가족이라 해도 도와 줄 수 없는 전적으로 자신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세번째가 無爲苦(무위고)이다

사람이 나이 들어 마땅히 할 일이 없다는 것은 하나의 고문이다.
몸도 건강하고 돈도 가지고 있지만 할 일이 없다면
그 고통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노년의 가장 무서운 적이 무향함이다. 

하루 이틀도 아닌 긴 시간을 할 일 없이
지낸다는 것은 정말 고통스러운 일이다.

그래서 특별한 준비와 대책이 필요하다.
나이가 들어서도 혼자 할 수 있는 것,
특히 자기의 기질 적성을 감안해서 소일꺼리를 준비해야 한다.

 

혼자 즐길 수 있는 취미생활과 연관짓는 것은 필수적이다.
가장 보편적이고 친화적인 것이 독서나 음악감상등 이다.

그러나 이런 생활도 하루아침에 되는 것은 아니다.
미리미리 긴 시간을 두고 준비하며 순응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일상 생활속에 자리 잡을 수 있다.

 

서예나 회화도 좋으나 뚜렷한 목표 없이는 성공하기가 어렵다.
다른 하나는 노년층에도 급속도로 보급되는 컴퓨터를 잘 다루는 것이다.
생소한 분야이기 때문에 어렵다고 지레 겁먹고 접근을
주저하는 것은 자신에 대한 저주라고도 할 수 있다.

초등학교 5학년의 지능과 지식이면 컴퓨터의 조립도
가능할 정도로 體系的(체계적)이고 논리적으로 되어 있다.

 

전문가나 유식한 사람만이 쓸 수 있도록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만인이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것이다.

아직 글도 익히지 않은 4살짜리가 혼자서 게임을 즐긴다면 믿겠는가?
그러나 이것은 사실이고 주변에서 목격했을 것이다.
지금은 컴퓨터를 못하면 疎外階層(소외계층)이 되는 세상이다.
e-메일은 물론 개인 홈피나 불로그를 개설해서 운영하면
새로운 세계가 펼쳐지는 것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그만큼 다른 새대도 이해할 수 있고 젊게 사는 방법이기도 하다.
불로그나 홈피에 글를 올리려면 공부도 좀 해야 하고
많은 정보를 검색해서 取捨選擇(취사선택)하게 되므로
시간이 그렇게 잘 갈 수가 없다고들 한다.

무위나 無聊(무료)와는 거리가 멀게 될 것이다.


노년에 두려워하는 치매 예방에도 이보다 더 좋은 방법은 없다고 한다.
사이버 세계에는 시대차이가 없다.
모두가 네티즌일 뿐이다.

 

마지막이 병고이다.

늙었다는 것은 그 육신이 닳았다는 뜻이다.
오래 사용했으니 여기저기 고장이 나는 것은 당연하다.
고혈압, 당료, 퇴행성 관절염, 류마티스, 심장질환, 요통, 전립선질환,
골다공증은 세계는 모든 노인들이 공통으로 가지고 있는 노인병들이다.

늙음도 서러운데 병고까지 겹치니 그 심신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다.
늙어 병들면 잘 낫지도 않는다.


건강은 건강할 때 지키고 관리해야 한다.
무릎 보호대도 건강한 무릅에 쓰는 것이지 병든 무릎에는 무용지물이다.
수많은 노인들이 병고에 시달리는 것은 불과학력적인 것도 있겠지만
건강할 때 관리를 소흘히 한 것이 원인중의 하나이다.

노년이 되어서 지병이 없는 사람도 드물겠지만
체력을 적극적으로 관리해야 한다.


나이 들어서도 계속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운동은 걷기이다.

편한 신발 한 컬레만 있으면 된다.
지속적인 걷기는 심신이 함께하는 운동이다.
오랫동안 꾸준히 걷는 사람은 아픈데가 별로 없다.

 

그건 전적으로 자기와의 고독하고 힘든 싸움이기도 하다.

노년사고는 옛날에도, 지금도, 그리고 앞으로도
모든 사람앞에 있는 피할 수 없는 현실이다. 

운 좋은 사람은 한 두 가지 고통에서
피할 수 있을는지 몰라도 모두를 피할 수는 없다.
그러나 준비만 잘 하면 최소화할 수는 있다.
그 준비의 정도에 따라 한 인간의 노년은 전혀 다른 것이 될 수도 있다.

인간은 그 누구라도 마지막에는 혼자다.
오는 길이 혼자였듯이 가는 길도 혼자이다.

<Html by 김현피터>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521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8-06
85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0:07
85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10:02
851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8:48
851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8:47
8516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8:45
851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1-26
851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1-26
8513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6
85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1-26
85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26
851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1-26
850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1-26
850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26
8507 함동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1-26
8506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1-26
850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1-26
850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1-26
85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1-26
85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1-26
850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25
850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5
84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1-25
849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1-25
849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1-25
84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1-25
849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1-25
849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1-25
84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1-25
84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1-25
84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1-25
849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1-24
848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1-24
848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1-24
848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1-24
848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24
848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23
84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1-23
84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1-23
84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1-23
84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1-23
84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1-22
84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1-22
847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1-22
847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1-22
847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22
84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22
847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1-22
847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1-21
84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1-2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