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의 조건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행복의 조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0회 작성일 21-01-10 00:36

본문

행복의 조건

옛날 희랍의 전제국가의 한 왕이 24시간 여색과 주지육림에 탐닉하면서,
자기를 더 즐겁게 하기 위하여 쾌락도와 행복도를 더 높이는
수단과 방법을 상금을 걸고 천하에 널리 구하게 하였다.
별별 기발한 새 아이디어들이 실험되었으나 그의 불만도와
갈증은 날로 가중되기만 했다.

새 아이디어의 제공자들은 그를 실망시킨 벌로 사형을 받았다.
어느 날 왕 앞에 행복의 새로운 제안자가 나타났다.
아름다운 소녀였다.
소녀는 왕 앞에 나타나서 꾸짖는 눈빛으로,

"왕은 절대로 행복할 수 없습니다.
기쁨을 단념하십시오.
남을 행복하게 하거나 기쁘게 한 일이 없기 때문입니다.
만일 기쁨과 행복을 원하신다면 남을 기쁘게 하고 행복하게 하십시오."

이 말을 들은 왕의 표정은 숙연해지고 두 눈에는 눈물이 맺히며,

"딸아 그대의 말이 옳도다"하고 상을 내렸다 한다.

행복이나 기쁨은 주관적이어서 그 내용이 다양하지만 분명히
쾌락과는 다른 정신적인 것이다.
어쩌면 우리가 생각한 것보다 훨씬 소박하고 가난한 곳에
있는지도 모른다.

미국의 한 가요 가운데 "행복하고 싶어라.
그러나 그대를 행복하게 못하면 나는 행복해질 수 없네"라는 것이 있다.
이 가요는 한 여인에게 속삭인 말이지만 행복의 본질을 꿰뚫은 말이다.

참 행복은 '같이 누리고 나누어 갖는'것이다.
미국의 사망율의 54%는 비만증 고혈압계통의 병 때문이라고 한다.
사해는 하구는 있어도 유출구가 없어 죽음의 호수가 됐다.

나만을 위하여 모든 사람을 수단으로 생각하는 마음은 정신의 사해요.
그러한 사람은 정신의 비만증 환자다.
남을 기쁘게 해 주고 행복하게 해 주기 위하여 냉수 한 잔,
티 없는 미소 하나일지라도 정성 된 마음의 소모와 아픔을 가지고
나누어 본 일이 없는 사람은 정신의 비만증 환자요.
사해 인생이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521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8-06
85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0:07
85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0:02
851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8:48
851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8:47
8516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8:45
851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1-26
851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1-26
8513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6
85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26
85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26
851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1-26
850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1-26
850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26
8507 함동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1-26
8506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1-26
850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1-26
850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1-26
85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1-26
85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1-26
850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25
850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5
84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1-25
849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1-25
849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1-25
84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1-25
849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1-25
849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1-25
84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1-25
84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25
84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1-25
849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1-24
848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1-24
848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1-24
848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1-24
848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24
848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23
84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1-23
84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1-23
84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1-23
84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1-23
84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1-22
84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1-22
847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1-22
847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1-22
847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22
84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22
847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1-22
847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1-21
84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1-2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