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깊은 상처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가장 깊은 상처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92회 작성일 21-04-01 08:48

본문




♧ 가장 깊은 상처 ♧


어느 젊은이가 작은 실수로
마을 사람들의 비난을 받게 되었습니다.

작은 실수에 대한 소문은
눈덩이처럼 커졌고 마을 사람들이 몰려가
그에게 돌멩이를 던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그 젊은이는 마음을 굳게 먹고
잘 견디어 내고 있었습니다.

언젠가는 자신의 작은 실수를
용서해 줄 날이 있을 것이라 여겼습니다.

그리고 자신이 그 실수를 만회할 때도
오리라 생각하고 마음을 다잡았습니다.

그런 가운데 그 젊은이가
존경하고 믿었던 스승이 지나가게 됐습니다.

그 스승은 마을 사람들의 눈을 의식하여
자신도 무언가 젊은이에게
던져야겠다는 생각에서 옆에 피어있던
장미꽃 한 송이를 꺾어 그에게 던졌습니다.

그러자 무수히 쏟아지는
돌멩이에도 잘 견디어낸 그 젊은이는
그 장미꽃 한 송이에 맞자
그대로 쓰러져 버렸습니다.

객관적으로 볼 때 장미꽃은 거의
충격을 주지 않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 장미꽃 한 송이에 쓰러졌다는 건
이해가 되지 않을 일입니다.

바로 그것입니다.
가장 깊은 상처는...
믿고 사랑했던 사람이 주는 상처입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Html by 김현피터>


♬ 겨울 바다 / 박인희 ♬
물새도 가버린 겨울바다에
옛모습 그리면서 홀로 왔어라
그날의 진실마져 얼어버리고
굳어진 얼굴위에 꿈은 사라져가도
떠날수 없는 겨울바다여
바람은 차갑게 몰아쳐와도
추억은 내 가슴에 불을 피우네

/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88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0 08-06
888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4-11
88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 04-11
88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4-11
88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 04-10
888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4-10
88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 04-10
88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4-10
887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4-09
887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4-09
8876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4-09
88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 04-09
88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4-09
8873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4-08
8872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4-08
887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4-08
88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4-08
88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 04-08
886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4-07
886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4-07
8866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4-07
88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4-07
88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4-07
886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4-06
8862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4-06
886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4-06
886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4-06
88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 04-06
88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4-06
88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4-06
8856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 04-05
885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 04-05
885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 04-05
88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4-05
88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 04-05
885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4-04
88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2 04-04
88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 04-04
88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1 04-03
88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4-03
8846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4-02
884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4-02
884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4-02
88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 04-02
88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 04-02
88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4-02
884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4-01
883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4-01
883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4-01
열람중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 04-0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