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올릴 수 없습니다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321회 작성일 21-07-27 08:50

본문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물은 구체적 형상을 가진 사물들 중에 가장 여리고 부드럽다

물은 고정된 형체가 없다 둥근 사발에 담기면 둥글게 되고 

길쭉한 접시에 담기면 길쭉하게 된다. 또한 물은 따로 고집함이 없다

폭포에 이르면 물결따라 조용히 일렁일 뿐이다. 이처럼 물은 따로 고집함도

정해진 형체도 없기에 그 유연함으로 인해 거대한 바위도 깨뜨릴 수 있는 것이다.

 

물이 지닌 이러한 무형성과 무고집은 노자에게는 무위無爲로 이해 되었다

물처럼 지극히 부드러워 고정된 형상이 없고 따로 고집함이 없다는 것은 결국 

나가 없다는 의미가 아닌가? 나를 주장하지 않고 나를 고집하지 않음이니 

이는 곧 억지로 함이 없는 무위다

 

그러므로 물 같은 부드러움을 지닌 사람은 나는 이 길로 가야겠다 나는 이 일을 

반드시 이루어야 겠다. 나는 그 누구보다 잘났다 등과 같은 자아 의식이 없다

그 결과 그는 나 라는 아집의 껍질로부터 벗어나 지극히 자유로운 영혼으로 

세상과 교유할 수 있는 것이다.

 

이런게 바로 부드러움의 힘이고 무위의 삶이며 자유로운 노님인 것이다

마치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 노자 비움과 낮춤의 철학 - 이석명

추천0

댓글목록

幸村 강요훈님의 댓글

profile_image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생각이 깊은 글에
한참을 머물다 갑니다.
오늘도 좋은 깨우침 감사드립니다
시원하고 행복한 수요일 되세요
고맙습니다.

Total 9,724건 1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9224
소중한 선택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2 1 09-28
9223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4 1 09-26
9222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2 1 09-25
9221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9 1 09-25
9220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5 2 09-21
921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9 1 09-20
9218
인생면허증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1 09-20
9217
추석 인사말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8 1 09-20
921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1 1 09-19
921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0 09-19
9214
행복 쪽지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0 09-19
921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0 09-18
921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9-18
92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1 09-18
9210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0 09-18
920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 1 09-17
920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2 09-16
9207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3 1 09-11
920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9 1 09-09
9205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7 1 09-09
9204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2 1 09-07
920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0 2 09-06
9202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7 3 09-05
9201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7 0 09-03
9200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4 1 09-01
9199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4 1 08-31
919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 1 08-30
91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 1 08-29
919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1 08-29
919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5 1 08-29
919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2 0 08-27
91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8 0 08-25
91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4 1 08-25
91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1 08-25
9190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 1 08-25
9189
3초의 여유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0 08-24
918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8-24
918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 0 08-24
9186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3 0 08-23
918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5 1 08-20
91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0 08-20
91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1 08-20
91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 0 08-19
918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9 0 08-19
91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0 0 08-19
917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1 08-18
91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 0 08-18
917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 0 08-18
9176
함께 가는 길 댓글+ 1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4 0 08-18
9175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2 0 08-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