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을 느낄 줄 아는 사람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행복을 느낄 줄 아는 사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246회 작성일 21-07-29 14:58

본문

행복을 느낄 줄 아는 사람

자신은 항상 불행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었다.

그 사람이 어느 날
언제나 행복한 웃음을 웃고 사는 행복한 사람을 찾아갔다.

그런데 행복한 사람은 평범한 월급쟁이에
늙고 못 배운 부모님과 미인도 아닌 아내가 있었고
집도 형편없이 작았다.

불행한 사람이 물었다.

"행복할 거라고는 하나도 없는데 뭐가 그리 즐거우세요?"

행복한 사람은 불행한 사람을 데리고
길 건너편에 있는 병원으로 갔다.

수술실 앞에서 초조해 하는 사람들, 병실에서 앓고 있는 사람들
링거를 꽂은 채 휠체어를 굴리며 가는 사람들
그리고 영안실에서는 울음소리가 높았다.

병원을 나서면서 행복한 사람이 말했다.

"보십시오. 우리는 저들에게 없는
건강이 있으니 행복하지 않은가요?"

날 걱정해 주는 아내와 귀여운 아이들이 있으니 행복하지 않은가요?"

"나는 불행이 일 때마다 숨을 크게 쉬어본다.

공기가 없다면 죽게 되겠지요. 그런데 공기가 있지 않은가요
마찬가지로 없는 것보다는 있는 것을 생각하면 평화가 오지요.

죽어서 묘 자랑을 하느니
살아서 꽃 한 송이를 소중히 여기는 것이 행복의 비결이다."

없는 것을 욕심부리지 않고 남의 것을 탐하지 않으며
가지고 있는 것에 항상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아간다면
그 사람이 진정 행복을 느낄 줄 아는
행복한 사람이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추천0

댓글목록

Total 9,22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7 0 08-06
922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9-28
922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9-28
9223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1 09-26
9222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9-25
9221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 09-25
9220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2 09-21
921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 09-20
9218
인생면허증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 09-20
9217
추석 인사말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9-20
921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1 09-19
921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9-19
9214
행복 쪽지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9-19
921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9-18
921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9-18
92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 09-18
9210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9-18
920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 09-17
920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2 09-16
9207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1 09-11
920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1 09-09
9205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1 09-09
9204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1 09-07
920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2 09-06
9202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3 09-05
9201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0 09-03
9200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1 09-01
9199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1 08-31
919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 08-30
91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1 08-29
919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 08-29
919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 08-29
919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08-27
91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2 0 08-25
91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1 08-25
91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08-25
9190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1 08-25
9189
3초의 여유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 08-24
918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8-24
918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8-24
9186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8-23
918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 1 08-20
91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8-20
91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 08-20
91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 0 08-19
918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0 08-19
91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08-19
917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 08-18
91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8-18
917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8-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