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을 나 만큼 존중하라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타인을 나 만큼 존중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211회 작성일 21-07-30 08:55

본문

타인을 나 만큼 존중하라

 

감사하는 능력을 키우면 인생이 바뀐다. 어려움을 극복하는 능력이 생기는 것은 

미래를 긍정적으로 내다 보게 된다. 미래가 다르게 보이는 순간 삶은 그 이전과 

분명히 경계를 그으면서 새로운 경지로 접어든 것이다. 타인 중심적 정서인 

감사의 힘은 다른 사람을 나 만큼 중시하는 태도에서부터 시작된다

 

먼저 감사를 표현하면 상대로부터 예상치 못한 보답을 받게 되는 것이다

이것이 부메랑 효과다. 존중도 마찬가지다. 존중 역시 상대방으로 하여금 

행복을 느끼게 하고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윈-윈 구도를 만들어 낸다

존중의 힘은 우리 사회 구성원 누구에게나 필요한 키워드이다. 존중은 앞뒤로 

열리는 문과 같다. 먼저 존중해 주지 않으면 존중 받지 못한다

 

종업원이 무례하게 굴면 손님은 다른 가게로 간다. 그런데 우리들은 

남을 존중하지 않으면서 스스로는 존중 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한다.

그런 이기적이고 일방적인 생각 때문에 여러 사람이 괴롭다.

다른 사람들로부터 존중 받고 있으니까 만족스럽고 나 또한 나와 생각이 

다른 사람들을 인정하니까 화를 내면서 다툴 일이 없다

 

생각과 믿음이 다양한 사람들끼리 어울려 서로를 받아들이면서 

살아간다는 것은 인생의 축복이다

 

                    -리스펙트- 데보라노빌

추천0

댓글목록

Total 9,22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7 0 08-06
922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9-28
922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9-28
9223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 09-26
9222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9-25
9221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 09-25
9220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2 09-21
921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 09-20
9218
인생면허증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 09-20
9217
추석 인사말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9-20
921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1 09-19
921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9-19
9214
행복 쪽지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9-19
921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9-18
921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9-18
92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 09-18
9210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9-18
920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 09-17
920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2 09-16
9207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1 09-11
920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1 09-09
9205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 09-09
9204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1 09-07
920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2 09-06
9202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3 09-05
9201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0 09-03
9200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1 09-01
9199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1 08-31
919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 08-30
91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1 08-29
919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 08-29
919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 08-29
919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08-27
91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2 0 08-25
91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1 08-25
91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08-25
9190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1 08-25
9189
3초의 여유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 08-24
918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8-24
918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8-24
9186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8-23
918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 1 08-20
91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8-20
91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 08-20
91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 0 08-19
918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0 08-19
91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08-19
917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 08-18
91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8-18
917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8-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