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기는 경기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올릴 수 없습니다


즐기는 경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232회 작성일 21-12-18 07:35

본문

즐기는 경기

하키 코치 게리 아비치오우스는 팀을 맡은 뒤 아이들을 곧바로
경기에 내보내지 않았다
대신 인라인스케이트를 신겨 이곳저곳을 누비게 했다.
아이들은 하키 스틱을 들고 스케이트를 타기도 하고, 잔디가 깔린
언덕을 오르기도 했다.
장애물을 돌아가는 법, 스케이트를 뒤로 타는법 등을 배우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렇게 기술을 쌓아 가는 과정에서 게리는 아이들의 성격을 파악했다.
도움이 필요한 아이가 있으면 돕고, 아이들 스스로가 한 팀으로
똘똘 뭉치도록 협동심을 길러 주었다.
그 결과, 게리가 지도한 팀이 지역 챔피언에 열세 번 등극했다.
아이들이 이기든 지든 경기 자체를 즐겼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한번은 결승전을 치른 뒤 게리가 이끈 팀과 상대 팀이 함께
뒤풀이에 참석했다.
두 팀은 가까이 앉았는데, 게리 팀은 깔깔거리며 서로 장난을 치는 반면
상대 팀은 축 가라앉은 모습이었다.
그 팀 코치는 빈틈없고 엄격하기로 소문난 이였다.
식당 직원이 게리 팀에 다가가 물었다.
“트로피를 따낸 기분이 어때?” 아이들은 웃으며 답했다.
“저희가 졌어요!”

출처 : 월간 좋은 생각 이은애 기자
 

추천1

댓글목록

Total 9,740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1 0 08-06
973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6:06
9738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8-14
9737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 08-14
973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8-14
973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8-14
973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8-14
9733
666과 반666 댓글+ 1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8-13
973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8-13
973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 08-13
973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 08-13
972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2 08-12
972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 08-11
972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8-11
972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8-11
9725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8-10
972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8-10
9723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3 08-08
9722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8-08
972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 08-03
972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 08-03
971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2 07-31
971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 07-31
971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 07-30
9716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7-30
971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 07-30
971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7-27
9713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 07-25
9712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 07-25
97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7-24
971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 07-24
970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 07-24
970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7-23
970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7-23
9706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1 07-21
970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0 07-19
970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1 07-19
9703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7-17
9702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 07-16
970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7-15
970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 07-14
969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7-14
969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2 07-13
96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7-13
969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7-13
969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1 07-11
969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7-11
96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 07-10
96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7-10
96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 07-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