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에 번진 선행 전염병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올릴 수 없습니다


뉴욕에 번진 선행 전염병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278회 작성일 21-12-25 14:29

본문

뉴욕에 번진 선행 전염병

최근 뉴욕 34가에 무명의 한 사업가가 나타나 사람들에게 조용히
돈을 나눠줘 사람들을 놀라게 하고 있다.
이 사람은 지난해에도 캔사스시에서 똑같은
행동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킨 적이 있었다.
무명의 이 사업가는 지난 30년동안 매년 크리스마스가 되면
이렇게 사람들에게 돈을 나누어줬다.
사업가는 허름한 옷차림의 젊은이에게 돈을 건네주면서
“누가 당신에게 이 돈을 주라고 했습니다”하고는 사라져버렸다.

그가 이같은 일을 하는 것은 30년전 크리스마스 때의
일을 잊을 수 없기 때문이다.
당시 그는 헐벗고 배고파 식당에서 마지막 남은
돈으로 조반을 먹은 뒤 앞일을 걱정하고 있었다.
그런데 뒤에 앉았던 사람이 다가오더니 자기 옆에
20달러 짜리 지폐 1장을 떨어뜨렸다가 주워
자기에게 주며 “젊은이, 이 돈이 여기 떨어져
있는 것을 보니 자네 것인가 보네”하며 나가 버렸다.
그 청년은 그 고마움을 평생 잊을 수 없었다.
결국 그는 사업가가 되어 매년 크리스마스 때가
되면 수천 달러씩 길거리에서 돈을 나눠주고 있다고 한다.
 

추천3

댓글목록

Total 9,740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1 0 08-06
973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6:06
9738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8-14
9737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 08-14
973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8-14
973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8-14
973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8-14
9733
666과 반666 댓글+ 1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8-13
973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8-13
973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 08-13
973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 08-13
972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2 08-12
972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 08-11
972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8-11
972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8-11
9725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8-10
972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8-10
9723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3 08-08
9722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8-08
972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 08-03
972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 08-03
971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2 07-31
971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 07-31
971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 07-30
9716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7-30
971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 07-30
971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7-27
9713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 07-25
9712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 07-25
97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7-24
971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 07-24
970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 07-24
970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7-23
970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7-23
9706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1 07-21
970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0 07-19
970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1 07-19
9703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7-17
9702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 07-16
970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7-15
970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 07-14
969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7-14
969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2 07-13
96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7-13
969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7-13
969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1 07-11
969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7-11
96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 07-10
96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7-10
96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 07-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