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려움이 나를 망친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두려움이 나를 망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90회 작성일 22-01-13 17:31

본문

두려움이 나를 망친다


우리는 어떤가? 

전에는 어려웠던 일이 시간이 흐름에 따라 쉬워진 경험이 있는가? 

그 경험을 떠올려 보자 그리고 두려운 마음이 드는 나머지 

온몸이 땅으로 꺼져 들어갈 것 같은 기분을 느끼면, 그 경험을 떠올려 보라, 

시간이 흐르면 모든 일이 해결되고 무겁던 부담도 가벼워지기 마련이라는

사실을 기억해 두라. 


우리는  자신이 억세고,강인하며, 오뚝이처럼 금방 좌절을 딛고 일어서는 

유형과는 거리가 멀다고 생각할 것이다 

언제나 겁을 집어먹고 변화를 두려워하며 자극을 받으면 움츠러들고, 

소심하며, 심약 하며 의지가 약하고, 융통성이 없고, 늘 긴장해 있으며, 

잘 적응하지 못하고 앞으로 어떤 일이 생길지 몰라 전전 긍긍 하며 

모든 일이 제대로 되어야 한다고 고집을 피우는 사람 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하지만 태어날 때부터 의 성격을 살아가면서 그대로 지니고 있으라는 법칙은

 없다. 사람들은 얼마든지 변할 수 있으며, 시간이 흐름에 따라 오뚝이처럼

 어떤 시련에도 굴하지 않고 일어서는 성격을 지닐 수 있다 어릴 때는 병약하

기 짝이 없었으나 불굴의 의지로 장애를 딛고 성장한 사람들은 얼마든지 있

다(미국 루즈벨트 대통령은 휠체어를 탔다)

이런 사람들은 할 수 없는 일이 아니라 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한다 


그러니 당신도 자신의 약점만 탓하지 말고 지금 갖고 있는 장점을 

활용해야 한다. 지금까지 의 힘든 경험으로 이전보다는 

좌절을 딛고 일어서기가 쉬워지지 않았는가? 물론 지금도 변화에 쉽게 적응

하지는 못하지만, 어려운 시기를 그럭저럭 이겨낼 수  있다는 자신감은 생기

지 않았는가? 뒤돌아 보면 이전보다는 나아졌다는 사실을  실감할 것이다 

그러니 자신을 더 이상 약해 빠진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말라. 


당신도 강하고 결단력 있게 어려움을 헤쳐나간 순간이 분명히 있었다. 

당신도 해낸 적이 있다.인정하라! 대부분 사람들은 자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강하다. 당신은 어려움을 헤쳐나갈 수 있으며, 헤쳐나갈 것이다. 그 뿐

만 아니라 그런 경험을 통해 더 강해지고 현명해질 것이다. 

추천2

댓글목록

북두칠성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북두칠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두려움이 나를 망친다
세상에 나쁜일은 없다
오직 경험한것이다
경험을 헛되이 넘기지말고
가슴에 세기어 다음경험에 이용하라

감사합니다 
자신감이 생김니다 !!

Total 9,44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1 0 08-06
944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1-26
944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1-26
944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1-26
9442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1-25
944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1-25
944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1-25
943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25
943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1-20
9437
만약과 다음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1-19
943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 01-19
943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1-19
9434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2 01-19
943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 01-18
열람중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2 01-13
9431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1-13
9430 大元 蔡鴻政.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 01-10
9429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4 01-07
942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2 01-05
9427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2 01-03
9426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1 1 01-03
9425
사랑과 사람 댓글+ 6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7 5 12-27
9424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2 1 12-25
942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3 12-25
942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 12-25
942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2 12-25
9420
지혜의 등불 댓글+ 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1 12-25
941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1 12-23
941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1 12-23
941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2 12-20
9416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1 12-20
941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12-20
941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2 12-19
941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1 12-19
941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 12-19
94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3 12-18
941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12-18
940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12-18
9408
즐기는 경기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 12-18
940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1 12-18
940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12-18
9405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3 12-17
940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 12-15
9403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2 12-14
9402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 12-14
940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12-13
940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 12-13
939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 12-13
939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12-13
93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12-1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