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처럼 아름다운 미소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올릴 수 없습니다


꽃처럼 아름다운 미소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323회 작성일 22-10-07 21:49

본문


꽃처럼 아름다운 미소

아래층 공터에 얼마 전 포장마차가 생겼습니다.
튀김이나, 만두 죽 등 간편한 음식을 팔고 있었는데
포장마차 주인은 40세 초반으로 보이는 중년 남자였습니다.

그는 피곤한 기색이 역력한데도 항상 온화하고 따뜻한
미소를 짓고 있었습니다.

위치가 외진 곳에 있어서인지 손님이 뜸하여 장사가
잘 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도 주인 얼굴에서 미소가 떠나는 법이 없었고
시간이 흘러도 누구에게나 변함 없이 잔잔한
웃음을 주었습니다

나는 혼자 자취하면서 생활이 불규칙했기 때문에 아침이나
저녁을 늘 포장마차에서 대충 해결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식당 주인과 친해졌고 나중에 그의 집안 사정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아내는 몇 년 전 교통사고를 당해 지금까지 침대에 누워 생활하는
장애인이 되었고, 고등학교 다니는 아들이 있는데
돈이 많이 든다고 했습니다

게다가 설상가상으로 자신도 직장에서 해고되어 하는 수없이
거리에 나와 포장마차를 열게 되었고 얼마를 벌든 가족들 밥만
굶기지 않으면 된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불행이 겹친 가족사를 이야기하는
그의 얼굴은 너무나 평온했습니다.

하루는 저녁을 먹고 일어서려는데 주인이 나에게 웃으며 말했습니다.
"선생님, 오늘 짐수레가 고장이 나서 그러는데 잠시 물건 좀 같이
날라주시면 안 될까요?"
나는 흔쾌히 그러자고 했습니다

비좁은 집은 이런저런 물건으로 발디딜 틈도 없어 보였습니다.
작은 전구가 매달려 있는 천장엔 빗물이 만들어낸 얼룩이
여기저기 번져 있었고 방안에선 비릿한 냄새까지 나는 듯했습니다.

그러나 잠시 후, 나는 이 모든 것을 금방 잊을 수 있었습니다.
침대에 반쯤 파묻혀 있는 그의 아내 얼굴에
번진 미소 때문이었습니다

사고로 인한 후유증인 듯 한쪽 얼굴이 거의 형태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매몰되어 있었지만, 입가에는 평화롭고
따스한 웃음을 짓고 있었습니다.

그녀의 웃음은 활짝 핀 꽃처럼 집안을 환하고 찬란하게 비추며봄
향기를 발산하고 있었습니다.

낯선 방문자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남편은 아내 옆에 앉아
다정히 몸 상태를 물어보았습니다.
아내도 남편 얼굴을 어루만지며 피곤하지 않은지 물어보았습니다

부드러운 음성과 즐거운 웃음소리는 마치 우리가 숨쉬는
공기처럼 자연스러웠습니다
.그리고 더욱 잊지 못할 광경은 이제 막 학교에서 돌아온 아들도
부모와 마찬가지로 화목한 분위기 속에서 희망의
미소를 짓고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그들은 이 세상 누구도 가질 수 없는 행복을 가졌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것은 서로를 사랑하고 믿어주는 신뢰와 희망의 힘이었습니다.
어떤 시련도 넘게 하는 힘은 가족과 가족들이 만들어내는
사랑의 힘이라는 걸 느끼며 나는 저절로 행복해진
마음을 안고 그 집을 나왔습니다

나는 그들이 꽃처럼 아름다운 미소를 띤 이유를
분명히 알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서로에게 보여준 믿음에 깊은 감명을 받았습니다.

이는 진정 행복한 가정을 지탱해주는 힘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추천1

댓글목록

Total 10,002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5 1 08-06
1000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 17:15
10000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12:11
999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9:39
9998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7:31
999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4:37
9996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4:35
999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26
999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25
99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25
9992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1-29
999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1-29
999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1-29
998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1-29
998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 01-29
998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1-29
998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1-29
998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1-28
99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1-28
99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1-28
9982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1-28
9981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1-28
998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1-27
9979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27
997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27
997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26
9976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 01-26
997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 01-26
997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1-26
997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 01-26
99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26
997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1-26
997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25
996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1-25
996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1-25
996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 01-25
9966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 01-25
996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 01-25
996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1-25
996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1-24
996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 01-24
996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4
996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24
9959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1-24
995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1-23
9957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2 01-23
9956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1-23
995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1-22
9954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1-22
9953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2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