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창회에 다녀온 아내 > 유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유머

  •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DARCY)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동창회에 다녀온 아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9건 조회 275회 작성일 19-09-18 20:46

본문

 

    동창회에 다녀온 아내 ' -경상도 버전- 아내가 동창회에 다녀온 후
    시무룩하게 있어서
    경상도 남편이 물었보았다
    남편 : 와?

    또 와그라는데
    칭구가 외제차 타고와서
    똥폼 잡더나?
    그래가 니 열받았뿟나?
    아내 : 됐어!!!
    남편 : 그라마
    남편이 명품 빽 사줬따꼬
    자랑질해서 니 성질 나뿟나?
    아내 : 됐다고 저리가..
    남편 : 그것도 아이믄
    칭구 아(자녀)가
    존대학 갔다꼬 자랑하더나
    우리 아 하고 비교해서 자존심 딱
    꼬부라졌삣나
    아내 : 됐다니까 말시키지마~~ 그라마 뭐땜에 그라는데?
    내가 알이야 맹품을 사주던가
    지랄을 하던 할꺼아이가?
    머꼬?
    아내는 대꾸도 하지않고
    주방으로 들어갔다
    주방에서 그릇 깨지는소리가 쾅쾅 나더니
    *
    *
    *
    *
    *
    아~C발 나만 남편있어!!
    남편있는 여자는 나밖에 없어~~~ㅋㅋㅋㅋ


      소스보기

      <p style="text-align: center;"><strong></strong>&nbsp;</p> <table bordercolorlight="silver" bordercolordark="#000000" bgcolor="#008080" border="1" cellspacing="15" cellpadding="7"> <tbody> <tr> <td> <table bordercolorlight="silver" bordercolordark="#000000" border="1" cellspacing="2" cellpadding="0"> <tbody> <tr> <td><center><table border="2" cellspacing="0" cellpadding="1"> <tbody> <tr> </tr></tbody><table background="http://msh38.ivyro.net/back-67.jpg"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4"> <tbody> <tr> <td> <embed src="http://cfile218.uf.daum.net/media/996778395D81E23B0F3589"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tyle="width: 601px; height: 750px;"> </td></tr></tbody></table></center><tr> <td><span style="font-size: 9pt;"><pre><p><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pan id="style" style="line-height: 20px;"></span></font></p><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 <span style="font-size: 14pt;"> <span style="color: rgb(255, 0, 0);"> <span style="font-size: 18pt;">동창회에 다녀온 아내</span></span></span></strong><strong><span style="color: rgb(255, 0, 0); font-size: 14pt;"><span style="font-size: 18pt;"> </span><span style="font-size: 18pt;"> </span></span><span style="color: rgb(255, 0, 0);"><span style="font-size: 18pt;"> </span><span style="font-size: 18pt;"> </span></span>' <span style="font-size: 14pt;"> <span style="font-size: 12pt;">-경상도 버전- 아내가 동창회에 다녀온 후</span></span><span style="font-size: 12pt;">에</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시무룩하게 있어서 </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경상도 남편이 물었보았다</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12pt;"> </span><span style="color: rgb(255, 187, 0); font-size: 12pt;"> </span><span style="color: rgb(255, 187, 0); font-size: 12pt;"> 남편</span><span style="font-size: 12pt;"> : 와?</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4pt;"><br></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또 와그라는데</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12pt;"> 칭구가 외제차 타</span><span style="font-size: 12pt;">고와서 </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똥폼 잡더나?</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그래가 니 열받았뿟나?</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12pt;"> </span><span style="color: rgb(255, 0, 0); font-size: 12pt;"> </span><span style="color: rgb(255, 0, 0); font-size: 12pt;">아내</span><span style="font-size: 12pt;"> : 됐어!!!</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12pt;"> </span><span style="color: rgb(255, 187, 0); font-size: 12pt;">남편</span><span style="font-size: 12pt;"> : 그라마</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남편이 명품 빽 사줬따꼬</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12pt;"> 자랑질해서 니 성질 나뿟나?</span><span style="font-size: 12pt;"></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12pt;"> </span><span style="color: rgb(255, 0, 0); font-size: 12pt;"> 아내</span><span style="font-size: 12pt;"> : 됐다고 저리가..</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12pt;"> </span><span style="color: rgb(255, 187, 0); font-size: 12pt;">남편</span><span style="font-size: 12pt;"> : 그것도 아이믄</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칭구 아(자녀)가</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12pt;"> 존대학 갔다꼬 자랑하더나</span><span style="font-size: 12pt;"></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우리 아 하고 비교해서 자존심 딱 </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꼬부라졌삣나</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span style="color: rgb(255, 0, 0);">아내</span> : 됐다니까 말시키지마~~</span><span style="font-size: 12pt;"> </span><span style="font-size: 12pt;">그라마 뭐땜에 그라는데?</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내가 알이야 맹품을 사주던가</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지랄을 하던 할꺼아이가?</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머꼬?</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아내는 대꾸도 하지않고 </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주방으로 들어갔다</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주방에서 그릇 깨지는소리가 쾅쾅 나더니</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12pt;"> </span><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span></strong></font></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4pt;"><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span></strong></font></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4pt;"><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span><span style="font-size: 12pt;"> </span></strong></font></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4pt;"><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span></strong></font></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4pt;"><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2pt;"> 아~</span><span style="font-size: 14pt;"><span style="font-size: 12pt;">C</span><span style="font-size: 12pt;">발 나만 남편있어!!</span></strong></font></span></strong></font></ul><ul><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 14pt;"><font color="#ffffff" face="굴림체"><strong><span style="font-size:12pt;"> 남편있는 여자는 나밖에 없어~~~ㅋㅋㅋㅋ</span><span style="font-size: 12pt;"></span> </strong></font></span></strong></font></ul></pre><strong> </strong><ul></ul><strong> </strong><ul></ul></span></td></tr></tbody></table></td></tr></tbody></table><p><br></p>
      추천6

      댓글목록

      DARCY님의 댓글

      profile_image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펄시스터즈 노래 올만에 들어 봅니다
      그시절 나팔바지 유행 했는데
      명동거리 휩쓸고 다니던 기억이
      이젠 추억이 되었네요 ㅎㅎㅎ

      체인지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애믹이고 돈 안될꺼면 미리 헤여져야해요
      그 고생을 어케 감당해요 맨날 술이나 먹고
      살림 다 뿌싸뿌고 아이고 ~~이를 어찌 감당 한데요~

      체인지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먼 별 말씀을요
      저도 하고 싶어 하는것이고
      이분 저분 알고파 하는것이니
      고맙다는 말씀 하지마이소~오

      안박사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박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체인지*作家님`娥!!!
      "체인지"任은,分明히~"大韓民國"의,男性..
      "체인지"作家님을,"詩마을`他房"에서~가끔씩..
      "茶房長"님은,"安박사"와 같은~"나팔바지"世代여..
      間晩에,"펄`씨스터스"의~"님아"曲 듣자니,"感慨無量"..
      "DARCY"房長님!,"체인지"任!&"울任"들!늘,安寧하세要!^*^

      체인지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박사님 반갑습니다
      고운 말씀과 어울리게 저도 아마 그 세대인것 같습니다
      서울에 좀 살았기에 조금은 시대의 흐름을 알고있답니다
      60~70~80 시대에 좋은 노래가 참 많았지요
      조영남, 트윈폴리오의 윤형주, 송창식,그리고 양희은, 이장희,
      김세환, 참 좋은 가수들이 많았지요
      지금도 좋아하는 분 들이랍니다~~
      암튼 즐겁고 유익한 저녘 되시기 바랍니다

      체인지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와 은님 오셨네요
      방갑습니다 어서오세요~~
      잘 계시죠?

      아침 저녘으로 션한 바람이 가을을 실감케 합니다
      버티고 물러설줄 모르던 여름이 가을바람에 실려가고
      이제 가을맛을 느끼는 가을의 문턱입니다
      소중한 추억꺼리 많이 만드세요~

      은초롱7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런말을 함부로 남편에게
      하는여자 남편이 혼쭐 내야 합니다
      여자는 초장에 냉정하게 해야지
      갈수록 더해 집니다 ㅎㅎㅎ

      은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리 체인지 작가님!
      추천이요

      남편 없이 외기러기들이 시샘 한모양
      속으로 얼마나 좋았겠능교
      나팔바지 시대 좋았지라우

      태풍 피해 없으시기를 기원 합니데이
      우리 체인지 작가님!~~^^

      체인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은영숙 시인님 다녀가셨군요 감사합니다
      이번 태풍에 피해는 없으셨는지요?
      건강도 좋지않으실텐데 이방 저방 댓글 올리시느라
      바쁘시겠습니다
      그래도 은 시인님 이런 모습이 참 좋아요
      추천도 고맙구요

      언제나 건안하시고 웃음 가득한 저녘되시기 바랍니다

      Total 1,366건 1 페이지
      유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4 02-16
      1365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3 11-12
      1364
      판결 댓글+ 18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3 11-11
      1363
      공주병 환자 댓글+ 17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5 11-11
      1362
      *첫날밤에* 댓글+ 17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5 11-09
      1361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7 11-08
      1360
      *이혼사유* 댓글+ 17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6 11-06
      1359
      어느날 댓글+ 21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6 11-05
      1358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7 11-05
      1357
      직업 댓글+ 18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8 11-03
      1356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8 11-02
      1355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8 11-01
      1354
      *미친겨* 댓글+ 11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6 10-30
      1353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7 10-29
      1352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6 10-28
      1351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 7 10-26
      1350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7 10-25
      1349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6 10-23
      1348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9 7 10-21
      1347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6 10-19
      1346
      공양미 삼백석 댓글+ 12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6 10-17
      1345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3 10-15
      1344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7 6 10-14
      1343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 7 10-12
      1342
      그녀의 과거 댓글+ 17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5 10-11
      1341
      *아이의 지식 * 댓글+ 12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6 10-10
      1340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6 10-09
      1339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7 10-07
      1338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7 10-07
      1337
      웃긴이야기 댓글+ 2
      김춘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0 10-04
      1336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4 10-03
      1335
      무서운 아내 댓글+ 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7 5 09-30
      1334
      닭의 종류 댓글+ 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2 09-30
      1333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4 8 09-29
      1332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 6 09-27
      1331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 8 09-26
      1330 oldma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2 09-25
      1329
      거리 댓글+ 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2 09-24
      1328
      지랄 씨리즈 댓글+ 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2 09-24
      132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3 09-22
      132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2 09-22
      132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2 09-21
      132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2 09-21
      1323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6 09-21
      132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6 09-19
      1321
      팬티 보인다 댓글+ 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5 09-19
      열람중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6 09-18
      1319 oldma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3 09-18
      131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3 09-18
      131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3 09-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