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비싼건 안돼 > 유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유머

  •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DARCY)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그렇게 비싼건 안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1건 조회 287회 작성일 19-10-03 11:20

본문


30년동안 결혼생활 하면서
남편은 아내에게 한번도 선물을
사준일이 없었다

그러던 중 결혼30년 되는해에 큰 마음을 먹고
아내와 외식을 하면서 말했다

여보, 그동안 내가 너무 미안했소
30주년 기념으로 당신에게
선물하고 싶으니 뭘 갖고 싶은지 말해보구려

아내는 아무대답도 하지않아 남편은 아내에게 재차 물었다
말해봐

다이아몬드반지 진주목걸이 에쿠스자동차

그래도 아내는 한참동안 말을잊고 있다가
표독한 눈빛으로 남편을 보고 대답했다

"난 그런거 필요 없어요,"
아니 뜸 들이지 말고 무엇이든지 속히 말해 보구려

한참 후 아내는 말했다.
난 이혼을 원해요

그러자 남편은 얼굴이 새 하얗게 변하더니
하는말
































뭐라고? 그렇게 비싼 건 안돼


추천4

댓글목록

은초롱7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원문님 반갑습니다
남편들이 너무 무심한것 같습니다

저의 부친도 오래 묵은 결혼 ,
모친께 선물 안하셔도 잘살고 계십니다

부모님 두분다 생존 해계셔서
감사한 마음으로 삽니다 ㅎㅎ

유머방 들려 주셔서 감사 합니다

DARCY님의 댓글

profile_image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남자들이 밥해주는 와이프 힌테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고 잘해야 하는데
무관심 한게 이혼 생각까지 ㅎㅎㅎ

남편 재산이 엄청 많은가 보네요
살살 달래서 잘 살아 보세요
여자는 큰거 바라는거 아니예요
말만 예쁘게 해도 용서해 주지요 ㅋㅋ

은초롱7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내가 오랜 세월 응어리 진게
많았나 봅니다 부부도 그때 그때
대화로 풀어야 하는데
사실 남자들은 눈치가 없어서
말안하면 모르는데요 ㅎㅎ

저는 늙어서 눈치 안보고 살려고
소같이 일만 하고 삽니다 ㅍㅎㅎ

한남주부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랑의 투정에
윗트있는 대답
좋습니다요

평소에 살갑게 하시면
문제해결 ~OK-----
유머방에 한수 놓고
또 들릴께요 ----

은초롱7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한남 주부님 반갑습니다

조금씩 양보하고 배려 하면서
살아야지요 마음을 비우면
간단 한건데 여자의 마음을
모르는 남자가 답답 하지요 ㅎㅎ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감사 합니다

Total 1,366건 1 페이지
유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4 02-16
1365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3 11-12
1364
판결 댓글+ 18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3 11-11
1363
공주병 환자 댓글+ 17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5 11-11
1362
*첫날밤에* 댓글+ 17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5 11-09
1361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7 11-08
1360
*이혼사유* 댓글+ 17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6 11-06
1359
어느날 댓글+ 21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6 11-05
1358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7 11-05
1357
직업 댓글+ 18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8 11-03
1356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8 11-02
1355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8 11-01
1354
*미친겨* 댓글+ 11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6 10-30
1353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7 10-29
1352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6 10-28
1351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 7 10-26
1350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7 10-25
1349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6 10-23
1348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9 7 10-21
1347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6 10-19
1346
공양미 삼백석 댓글+ 12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6 10-17
1345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3 10-15
1344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7 6 10-14
1343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 7 10-12
1342
그녀의 과거 댓글+ 17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5 10-11
1341
*아이의 지식 * 댓글+ 12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6 10-10
1340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6 10-09
1339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7 10-07
1338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 7 10-07
1337
웃긴이야기 댓글+ 2
김춘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0 10-04
열람중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4 10-03
1335
무서운 아내 댓글+ 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7 5 09-30
1334
닭의 종류 댓글+ 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2 09-30
1333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4 8 09-29
1332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 6 09-27
1331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 8 09-26
1330 oldma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2 09-25
1329
거리 댓글+ 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2 09-24
1328
지랄 씨리즈 댓글+ 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2 09-24
132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3 09-22
132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2 09-22
132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2 09-21
132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2 09-21
1323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6 09-21
132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6 09-19
1321
팬티 보인다 댓글+ 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5 09-19
1320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 6 09-18
1319 oldma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3 09-18
131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3 09-18
131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3 09-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