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 집게 컴퓨터 검진기 > 유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유머

  •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DARCY)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등록할 수 없습니다

쪽 집게 컴퓨터 검진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0건 조회 80회 작성일 22-06-20 16:46

본문

쪽 집게 컴퓨터 검진기

 서울 종로 뒷골목에는 평소에 편두통 때문에 머리가 아파서
 고생을 하는 한 남자가 살 고 있었다.
오늘도 출근을 했지만 머리가 너무 아파서 병원에 가려고 하는데,
그를 본 회사 동료가 말해주길 큰 병원은 종합검사비용이
 너무 비싸게 나오니까 종로 뒷골목에 있는 동네의원에 가면
 최신형 자판기식 쪽 집게 컴퓨터 검진기가 있다고 했다.

방법은 소변을 조금 받아서 넣고 3000원을 투입하면 자판기식
 컴퓨터가 병명을 알려주고 처방전까지 내 준다는 것이다.
그 말을 듣고 이 남자는 동네의원에 가서 자판기식 컴퓨터를
 이용해 보기로 하고 종이컵에 소변을 받아서 의원 휴게실에 있는
 자판기식 컴퓨터 진찰기에 넣고 3천원을 투입하자
 컴퓨터가 마구 이상한 도형과 수식을 내더니 마침내 스르륵~ 스르륵~
처방전을 인쇄해 내어놓았다.
당신은 편두통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두통약은 xx회사의 00약을 아침저녁 2알씩 3일간 복용하면 됩니다.

남자는 정말로 신기하다고 생각하고는 그 처방전으로 약국에 가서
00약을 사서 복용했더니 3일 후에 그의 고질적인 편두통이
 정말로 깨끗이 나았다.

그는 그 컴퓨터가 너무도 신기하여 감탄까진 좋았는데
 평소대로 야릇한 장난기가 발동이 걸렸다.
그 컴퓨터가 얼마니 더 잘 알아맞히나 알아보고 싶어진 것이다.
그래서 그는 용기에다가 애완견의 소변, 딸의 소변, 아내의 소변,
자신의 소변에다가 수돗물을 첨가하고는
 자판기식 진찰 컴퓨터에 집어넣었다.

그는 아무리 기막히고 성능 좋은 쪽 집게 컴퓨터라도
 이번에는 도저히 알아맞힐 수 없을 것 같고
 어떤 처방을 내릴지 궁금해했다

 그가 컴퓨터 용기에 소변을 넣자 컴퓨터가 지난번같이
 이상한 수식과 도형을 그리더니 시간이 한참 걸렸다.

기다리면서 남자는 속으로 낄낄대며 웃었다.
그러면서도 혹시 컴퓨터가 망가지면 어떡하나 걱정이 되었다.

한참 수식을 쏟아내던 컴퓨터가 마침내 스륵~스륵~ 스르르륵~~~
하면서 처방전을 쏟아냈다.

남자는 어떤 처방이 나왔나 처방전을 집어 들었다.
그랬더니

'당신의 애완견은 촌충이 있습니다. 촌충 약을 먹이십시오."
 "당신의 딸은 알코올 중독입니다. 재활 센터로 보내세요"

 "당신의 아내는 임신 중입니다.
그러나 나쁜 소식은 아내가 가진 아이는 당신의 아이가 아닙니다.
이혼 소송을 준비하세요."

 "당신 집 수도 물은 염소성분이 많고 녹물이
 너무 많이 섞여 있습니다.
마시지 마시고, 생수나 정수기물을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또 더 나쁜 소식입니다.
갈수록 태산이라서 삼가 위로의 말부터 전합니다
 당신의 소변과 당신 딸의 소변은 유전자가 일치하지 않습니다.
변호사와 상담하시어 원만한 해결을 하십시오."
추천5

댓글목록

꼴통공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제비족도 아닌데ㅡ
완전 큰일날 집안이군요

Total 1,898건 1 페이지
유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5 8 02-16
1897
구구단 정답 새글 댓글+ 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2 06-25
1896
자미 탱고 새글 댓글+ 12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4 06-25
1895
유머 두개 댓글+ 28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4 06-22
열람중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5 06-20
18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4 06-20
1892
욱여사의 심쿵 댓글+ 29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4 06-18
1891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4 06-16
1890
모기의 불만 댓글+ 19
북두칠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6 06-13
1889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6 06-11
1888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8 06-08
1887
무인도 남과여 댓글+ 30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7 06-05
1886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8 06-03
1885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7 05-31
1884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8 05-28
1883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10 05-27
1882
웃고 가세요 댓글+ 33
로얄산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10 05-24
1881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9 05-21
1880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 7 05-17
1879
더블 데이트 댓글+ 36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8 05-14
1878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8 05-13
1877
히치 하이킹 댓글+ 46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10 05-07
1876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8 05-05
1875
아내의 저축 댓글+ 32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10 05-03
1874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9 04-30
1873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 8 04-27
1872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4 11 04-25
1871
볼링장 해프닝 댓글+ 40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10 04-23
1870
"공들의 한탄" 댓글+ 27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10 04-18
1869
주유비 2,000원 댓글+ 31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9 04-16
1868 북두칠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6 04-14
1867
콩여사의 컨닝 댓글+ 31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9 04-12
1866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6 04-09
1865
남친과 남편 댓글+ 38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 7 04-06
1864
출석인정사유 댓글+ 23
북두칠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5 04-03
1863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 6 04-02
1862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8 03-31
1861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7 03-29
1860
생쥐의 결단 댓글+ 22
북두칠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 5 03-28
1859
황당한 데이트 댓글+ 55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9 03-26
1858
재치있는 대답 댓글+ 45
상큼한나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8 8 03-24
1857
비싼건 안돼 댓글+ 37
성주하늘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 9 03-23
1856
빨간장미 ^^ 댓글+ 28
북두칠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 5 03-21
1855
미쑈 당기쑈 댓글+ 49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 9 03-17
1854 솜니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0 10 03-14
1853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 10 03-12
1852
주소가 미쳣군 댓글+ 25
성주하늘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8 9 03-11
1851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11 03-08
1850
내꺼 우리꺼 댓글+ 29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3 8 03-04
1849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8 12 02-2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