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을 주는 명언들 > 명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명언

  • HOME
  • 지혜의 향기
  • 명언

  ☞ 舊. 명언

 

 삶에 감동을 주는 선인이나 위인, 사회 저명인사의 명언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자작글은 삼가해 주시기 바라며, 단순한 JPG, PDF 또는 플래시 형태의 게시물 환영

감동을 주는 명언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76회 작성일 20-01-03 09:31

본문

감동을 주는 명언들


감동을 주는 명언들 




1*음악이 있는 곳엔 악이 있을 수 없다.

2*힘없이 사라져가기 보다는 불꽃처럼 한 번에 타오르는 것이 낫다는 것을 기억해주기 바란다.

3*내가 오르는 길이 아무리 험난한 길일지라도
이 길이 절벽이 아니기에 나는 이 길을 헤쳐 나갈 수 있다.

4*진정으로 신을 사랑하는 자는 신에 대해서 자기를 사랑해 달라고 원하지 않는다.

5*의심스러운 사람은 쓰지 말고 사람을 썼거든 의심하지 말라.

6*폭풍은 참나무의 뿌리를 더욱 깊이 들어가도록 한다.

7*바쁘게 움직이는 꿀벌에게는 슬퍼할 여유가 없다.

8*강을 거슬러 헤엄치는 자가 강물의 세기를 안다.

9*고통은 인간의 위대한 교사이다. 고통의 숨결 속에서 영혼은 발육된다.

10*낙오자란 세 글자에 슬퍼하지 말고, 사랑이란 두 글자에 얽매이지 말고 삶이란 한 글자에 충실하라. 사랑이 두려운 것은 깨지는 것이 아니라 사랑이 변하는 것이다.



11*사랑은 달콤한 꽃이다.
그러나 그것을 따기 위해서는 무서운 벼랑 끝까지 갈 용기가 있어야 한다.

12*진실한 사랑의 실체는 믿음이다.

13*눈물은 눈동자로 말하는 고결한 언어.

14*친구란 두 사람의 신체에 사는 하나의 영혼이다.

15*흐르는 강물을 잡을 수 없다면, 바다가 되어서 기다려라.

16*영원히 살 것 처럼 꿈을 꾸고 내일 죽을 것 처럼 오늘을 살아라.

17*가장 낮은 사랑이 가장 깊은 사랑이다.

물은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르기 때문에 바다를 이룰 수 있다.

18*남자는 여자에게 모든 것을 바치라고 요구한다. 그러나 여자가 모든것을 받쳐서 헌신하면 남자는 또다시 그 무게에 부담스러워 한다.

19*스토킹은 날 위해 그 사람의 앞모습을 잡아두는 것이고

사랑은 그 사람을 위해 그 사람의 뒷모습을 바라봐주는 것이다.

20*이별보다 더 비참한 것은 이별마저 허락받지 못한 사랑이다.



21*남자는 아무데서나 함부로 무릎을 꿇어서는 안 되지만
사랑하는 여자 앞에서 무릎을 꿇는 건 사랑하는 여자를 갖은 남자만의 특권이다.

22*잠은 근심들을 깨우는 것에 대한 최고의 치료약이다.

23*사랑은 '그렇기 때문에'가 아니라 '그럼에도 불구하고'이다.

24*남자는 술을 먹되 취하지 않고 취하되 비틀거리지 아니하고 쓰러지되 무릎 꿇지 아니한다.

25*첫사랑이 아름다울 수 있는 이유는 이루어지지 않아서기 때문이다.

26*견디기 힘든 고통이란 것은 견딜 수 없는 고통의 반대말이다.

27*여자는 첫사랑을 기억에 남기고 남자는 첫사랑을 가슴에 남긴다.

28*나는 당신을 사랑하기 때문에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사랑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사랑하는 것이 사랑이다.

29*하늘에 계신 분에게 통하는 유일한 길은 기도이고

사람에게 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정직이다.

30*세상에서 가장 장엄한 광경은 불리한 역경과 싸우고 있는 인간의 모습이다.



31*운명은 우연을 가장해서 찾아온다.

32*매일 맑은 날만 계속된다면 이 세상은 사막이 되었을 것이다.

33*왕비가 백설 공주를 미워한 이유는 백설공주가 예뻐서가 아니라 거울에 대한 배신감 때문이다.

34*자신의 단점을 깊숙이 숨겨두지 말고 햇볕을 쏘이게 하라

그래야 그 단점이 광합성을 하여 꽃을 피울 수 있다.

35*사랑했다면 앞을 보고 사랑할거면 서로를 보고 사랑한다면 같은 곳을 보라.

36*하늘의 별만을 바라보는 사람은 자기 발아래의 아름다운 꽃을 느끼지 못한다.

37*진정으로 사랑한다는 것은 내 안에서 자유롭게 뛰어놀 수 있도록 나 자신을 넓혀나가는 것이다.

38*산다는 것은 서서히 태어나는 것이다.

39*사막이 아름다운 것은 어딘가에 샘을 숨기고 있기 때문이다.

40*사랑이란 서로 마주보는 것이 아니라 함께 같은 방향을 바라보는 것이다.



 


41*미래에 관한한 그대의 할 일은
예견하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가능케 하는 것이다.

42*거울은 눈앞의 풍경을 깨끗이 치워

우리에게 자기 자신과 서로를 더 분명히 볼 수 있는 기회를 준다.

43*질문을 잊지 않으면 언젠가 그 답안에서 살고 있는 자신을 만나게 될 것이다.

44*사람이 있을 곳이란 누군가의 가슴밖에 없는 것이란다.

45*나는 사업을 하면서 시간이 점점 흐를수록 아이디어보다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든다.

46*아버지가 누구였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중요한 것은 내가 어떤 분으로 기억하느냐는 것이다.

47*지성이란, 그것을 갖지 않은 사람에게는 보이지 않는 법이다.

48*사람은 자신이 틀렸다는 것을 인정하기를 결코 부끄러워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바꿔 말하자면 그가 어제보다도 오늘 더 현명하다는 것을 메꾸어 주는 것이기 때문이다.

49*나쁜 일 속에는 좋은 일이 들어 있다.


50*인간이란 이상한 것이다. 몇 번을 만나도 덤덤한 사람이 있는가 하면 불과 몇 분 동안 만나도 평생 잊지 못하는 사람도 있다. 





51*편지는 입맞춤 이상으로 영혼들을 화합시켜 준다.

52*어떤 일을 더 바르게, 더 훌륭하게 하려고 노력할 때,

그 노력은 창조적인 활동이 된다.

53*명성을 얻은 예술가는 그 때문에 괴로워한다. 따라서 때로는 그들의 처녀작이 최고다.

54*바늘은 사람에게 옷을 입게 하나 자신은 언제나 알몸이다.

55*큰 희생을 하는 것은 어렵지 않지만 작은 희생을 줄곧 계속하는 것은 힘이 든다.

56*의견이 분분한 문제에서 누구의 편을 들지 않고도 이치에 닿게 얘기할 수 있는 재주를 가진 사람, 이름하여 휴머니스트라고 한다.

57*어떤 벽을 없애려 하기 전에 먼저 그것이 왜 거기 있었는지를 이해해야 한다.

58*뭔가를 배울 수 있는 실수들은 가능하면 일찍 저질러 보는 것이 이득이다.

59*지금 당장 침몰할 위기에 놓인 선박일지라도 날개를 다친 바닷새가 그 배의 돛대에 앉아 있다면 선장은 그 배를 절대 포기해서는 안 된다.

60*인생은 성냥갑과 비슷하다. 너무 조심스럽게 다룰 필요는 없지만 그렇다고 아무렇게나 다루다가는 화상을 입고 만다.




61*누구의 인생에도 끼어드는 위험, 그러나 항상 무릅쓸 가치가 있는 것, 사랑.

62*사람은 지쳤을 때 더 멀리 간다.

63*가장 귀한 향수는 가장 작은 병에 담겨 있다.

64*예수의 삶을 따라 사는 법은 어렵지 않다. 점심시간 우두커니 혼자 있는 친구에게 다가가기,

의기소침한 친구와 함께 걸으며 무엇을 도와줄지 생각하는 것이다.

65*미래는 많은 이름들을 갖고 있다. 약한 자에게는 도달할 수 없는 것이고, 두려워하는 자에게는 알려지지 않는 것이며, 용감한 자에게는 기회이다.

66*모스크바로 가는 길 위에서 나폴레옹을
패배시킨 것은 대포가 아니라 작은 눈송이의 힘이다.

67*과거를 연연하지 말고 현재에 충실하며 미래를 대비하자.

68*너의 불이 꺼졌을 때 나의 폭풍이 시작된다.

69*다친 손으로 일 할 수는 있지만, 다친 마음으론 아무것도 할 수 없다.

70*사람이 운을 찾는 게 아니라, 운이 사람을 찾는다.




71*친구의 눈이 좋은 거울이다. 친구의 눈에 비친 모습이 참 모습이다.

72*항상 아름다운 것을 눈앞에 두어라.

73*미소를 많이 보내라. 값은 나가지 않지만 잴 수 없을 정도의 값어치가 있다.

74*듣는 법을 배워라. 기회는 가끔 아주 조용히 문을 노크한다.

75*친구에게 속는 것보다 그를 못 믿는 것이 더 수치스럽다.

76*간결한 격언 속에 흔히 많은 지혜가 깃들어 있다.

77*옆 사람이 다쳤다고 해서 자신마저 절룩거릴 사람은 없다.

78*귀담아 듣는 것은 지혜를 가져다주고, 지껄이는 것은 후회를 가져다준다.

79*남자가 가지고 있는 최고의 재산
또는 최악의 재산은 바로 그의 아내이다.

80*현명하라. 너무 높게 솟아올라서 떨어지기보다는, 솟아나기 위하여 굽히고 있으라.




81*고난은 사람의 참된 값어치를 시험하는 시금석이다.

82*시작이 좋으면 반이 끝난 것과 다름없다.

83*오늘은 오직 한 번만 오고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다.

84*최고의 친구는 당신이 자신에 대한 사랑을
잊고 있을 때, 당신을 사랑해 주는 사람이다.

85*우리가 가장 헛되이 보낸 날들은 웃지 않았던 날들이다.

86*죄 없이 우리는 좋아질 수 없다. 죄야말로 우리 인간의 미덕을 찾게 하는 옳은 길이기 때문이다.

87*오늘 생각하고 내일 말하라.

88*인내가 없는 사람은 지혜가 없는 사람이다.

89*시간은 위대한 의사이다.

90*시간의 날개를 타고 슬픔은 날아가 버린다. 



- 옮긴 글 -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28건 1 페이지
명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328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1-24
327 그린필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1-17
326 그린필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1-15
325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1-03
열람중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1-03
323 그린필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2-23
322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0 12-18
321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1 12-10
32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 0 12-03
319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12-02
318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0 11-27
317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 11-25
316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11-22
315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11-19
314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0 11-16
31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0 11-14
31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 0 11-14
311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11-10
310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11-08
309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0 11-03
308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10-31
307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10-31
306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10-28
305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 10-24
304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9 0 10-18
303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6 2 10-15
302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 10-15
301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0 0 10-15
300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0 10-11
299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10-07
298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10-07
297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1 09-28
296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1 09-19
295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1 09-19
294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9-19
29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7 0 09-03
292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5 0 09-01
291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09-01
290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0 08-07
289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4 0 08-07
288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0 08-07
287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0 0 07-27
286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2 0 07-27
285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5 1 07-15
284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5 0 07-15
283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6 0 07-15
282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6 0 07-12
281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7 0 07-09
280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4 0 07-04
279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7 0 06-2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