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 칠갑산과 천장호출렁다리...부드러운 능선마다 애절한 그리움이(hankookilbo) > 여행정보/여행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여행정보/여행기

  • HOME
  • 지혜의 향기
  • 여행정보/여행기

  ☞ 舊. 여행지안내

     

여행정보 및 여행기를 올리는 공간입니다

청양 칠갑산과 천장호출렁다리...부드러운 능선마다 애절한 그리움이(hankookilbo)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12회 작성일 22-06-09 12:03

본문

청양 칠갑산과 천장호출렁다리 콩밭 매는 아낙네야~ 부드러운 능선마다 애절한 그리움이 청양의 상징과도 같은 칠갑산 정상. 사방으로 시야가 트여 시원하지만 이름값에 비하면 풍광은 지극히 평범하다. 그게 이 산의 매력이기도 하다. 청양이 어디인지는 몰라도 칠갑산은 안다. 33년 전 주병선이 발표한 노래 ‘칠갑산’ 덕분이다. “콩밭 매는 아낙네야, 베적삼이 흠뻑 젖는다”로 시작하는 노랫말, 애절한 가락에 실린 ‘설움 많은 여인의 삶’은 두고두고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적셨다. 그 때문에 청양의 주요 관광지도 칠갑산을 중심으로 흩어져 있다. 청양 여행지도. 그래픽=성시환 기자 순탄한 인생길처럼 평범한 산길 칠갑산은 해발 561m로 그리 높지 않다. 그럼에도 충남의 중심이라는 자부심은 충만하다. 산 이름은 산천숭배 사상을 따라 천지만물을 상징하는 칠(七)과 육십갑자의 첫 글자인 갑(甲)에서 따왔다고 전해진다. 정상에서 청양의 4개 면에 걸쳐 능선이 뻗어 있다. 그만큼 등산로도 많아 장곡사, 대치터널, 천장호, 도림사지, 자연휴양림 등을 기점으로 8개나 된다. 어느 코스를 잡아도 대략 3~4㎞, 왕복 3시간가량 걸린다. 그중에서도 칠갑광장휴게소에서 시작하는 코스를 많이 찾는다. 청양읍과 정산면을 잇던 옛길의 한티고개 마루에 오래전 산장이 있어서 ‘산장길 코스’로 불린다. 이곳에서 정상까지는 약 3㎞, 보통 걸음으로 1시간을 잡는다. 해발 300m 능선에서 시작하는 길이니 순하고 부드럽다. 칠갑산 '산장길 코스'는 한티고개의 칠갑광장에서 출발해 칠갑산천문대와 자비정을 거쳐 정상까지 오르는 비교적 순탄한 등산로다. 칠갑산 등산로 산장길 코스 초입에 '콩밭 매는 아낙네' 동상이 세워져 있다. 산장길 코스 초입의 칠갑산천문대. '스타파크'라는 간판이 걸려 있다. 약 2㎞ 지점까지는 등산이랄 것도 없다. 잘 닦인 임도를 따라 걷는 완만한 오르막이다. 노랫말의 ‘칠갑산 산마루’도 이곳이었을 듯하다. 출발과 동시에 길 왼편에 ‘콩밭 매는 아낙네’ 동상이 세워져 있다. 다른 곳이었다면 산길에 등장한 호미 든 여인이 뜬금없어 보이겠지만, 칠갑산의 상징으로 이보다 적당한 소재는 없을 듯하다. 맞은편에는 ‘생명의 숲’이라는 조각에 칠갑산 노래가 새겨져 있다. 조금 위에는 칠갑산천문대가 자리 잡았다. 밤하늘도 깨끗한 청정 지역임을 알리는 징표다. 전문성보다는 대중성을 강조하려는 듯 ‘스타파크’라는 간판을 달고 있다. 이어지는 임도는 특별할 것 없는 그늘진 숲길이다. 거친 숨소리 대신 콧노래를 흥얼거릴 정도로 평탄하다. 너무 심심하다고 여긴 걸까. ‘어머니길’이라 명명하고 다섯 곳에 안내판을 세워 놓았다. 희로애락을 담은 인생길은 자식들의 그리움으로 마무리된다. 임도는 정상을 약 1㎞ 남긴 자비정까지 계속된다. 특이하게도 ‘칠각정’으로 세운 쉼터다. 백제 무왕이 쌓은 자비성에서 이름을 땄다는데, 성터는 찾을 길이 없으니 잠시 쉬어가는 곳으로만 여긴다. 칠갑광장에서 자비정까지는 순탄한 임도를 따라 걷는다. 자비정은 '칠각정'으로 지은 쉼터다. 산장길 코스는 삶의 희로애락과 그리움을 담은 '칠갑산 어머니길'로도 불린다. 칠갑산 등산로 산장길 코스는 내내 순탄하다가 가파른 계단으로 마무리된다. 아무리 유순한 산이라도 정상을 코앞에 두고는 이름값을 하는 법이다. 자비정에서 조금씩 경사를 더하던 산길은 정상을 약 200m 앞두고 가파른 계단으로 이어진다. 그러나 급경사 구간이 길지 않아 아주 힘들지는 않다. 짜지도 맵지도 않게 적당히 양념을 더한 수준이다. 그늘 짙은 계단 터널이 끝나면 시야가 열리고 하늘이 뻥 뚫린다. 마침내 정상이다. 청양군 홈페이지에는 칠갑산 정상 풍광을 ‘장쾌하다’라고 소개한다. ‘남서쪽을 휘돌아 나가는 금강이 아련하고 동남쪽으로 민족의 영산 계룡산, 서북쪽으로 보령의 오서산, 날씨가 맑으면 서해바다까지 조망된다’며 감동의 파노라마라고 묘사한다. 결론부터 말하면 많이 과장됐다. 360도로 시야가 뚫린 건 사실이지만, 이름값에 비하면 의외라 할 정도로 평범하다. 헬기장을 가운데 두고 사방으로 고만고만한 능선이 물결치듯 찰랑거리는 수준이다. 올라온 길을 되짚어보니 물소리 시원한 계곡도, 아찔한 절벽도, 감탄사를 자아낼 기암괴석도 없었다. 인생길로 치면 마디와 굴곡을 잔잔한 파도처럼 부드럽게 넘은 길이다. 고비마다 무난하게 잘 헤쳐왔다는 안도감, 호들갑 떨지 않고 묵묵히 해냈다는 충만함을 안겨주는 산이다. 우리네 인생 여정도 그랬으면 싶은, 특별할 거 없는데 그래서 더 끌리는 산이다. 칠갑산 정상은 사방으로 시야가 뚫려 시원하지만 이름값에 비하면 평범한 편이다. 순한 인생길 같아 더 끌리는 산이다. 칠갑광장의 면암 최익현 동상. 왜 이곳에 있는지 궁금증은 인근 모덕사에 가면 풀린다. 다시 칠갑광장으로 내려오니 정면에 면암 최익현(1833~1906) 동상이 보인다. 을사조약에 반대해 의병을 일으키고, 유배지인 대마도에서 끝내 단식으로 순절한 애국지사다. 태어난 곳은 포천이고 무덤은 예산에 있는데 그의 동상이 이곳에 선 까닭은 무엇 때문일까. 인근 목면에 모덕사가 있다. 면암의 뜻을 기리는 사당으로 위패를 모신 모덕사, 영정을 봉안한 영당, 가족 위패를 모신 영묘재와 전시관 등이 함께 있다. 그의 거처였던 중화당은 지역 항일의병의 구심점이었다고 한다. 광복 직후 상하이에서 귀국한 김구 일행이 ‘환국고유제’를 올린 곳도 서울 종묘가 아니라 이곳이었다. (사)대한민국 순국선열유족회 이사를 맡고 있는 면암의 5대손 최진홍씨는 부친에게 들은 당시의 일화를 그림처럼 묘사했다. 김구보다 나이가 어린 그의 조부와 독립운동가 이시영은 중화당 툇마루에 걸터앉았고, 임시정부 주석을 지냈지만 중인 출신이었던 김구는 댓돌 아래 마당에 서서 이야기를 나누었다고 한다. 오랜 세월 몸에 배인 신분제의 굴레에서 김구도 완전히 자유롭지 못했다는 회상이다. 면암은 1900년 이곳에 거처를 잡았는데 어떤 인연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후손들도 그때부터 청양에 뿌리를 내리고 대를 잇고 있다. 면암이 의병활동을 꾀하고 논의한 모덕사 중화전 건물. 면암의 5대손 최진홍 순국선열유족회 이사가 면암이 터를 잡고 자신과 부친이 태어난 집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면암의 위패를 모신 모덕사 건물. 김구가 환국고유제를 올린 곳이기도 하다. 청양 군민의 모금으로 건립한 모덕사의 면암 조각상. 칠갑광장에 있던 것을 2013년 옮겨왔다. 모덕사 입구에는 칠갑광장의 것보다 더 큰 면암의 동상이 세워져 있다. 정확하게 말하면 동상이 아니라 시멘트 조각상이다. 1973년 군민의 모금으로 칠갑광장에 세워졌던 조각상은 2013년 지금의 동상으로 교체되며 이곳으로 자리를 옮겼다. 평양미술대를 졸업한 박칠성 조각가의 작품이다. ----------------------- 알뜰하게 꾸민 천장호출렁다리 칠갑산 등산로는 청양의 대표 관광지 천장호출렁다리와도 연결된다. 호수를 가로지르는 길이 207m 현수교는 2009년 완공해 2017년 한국기록원으로부터 국내에서 가장 긴 출렁다리로 인증받았다. 알고 보면 전국에 출렁다리 건설 경쟁을 촉발시킨 다리다. 칠갑산 동쪽 자락의 천장호출렁다리. 한때 국내 최장을 자랑하며 전국에 출렁다리 열풍을 촉발시킨 다리다. 천장호출렁다리 가는 길의 그물망 걷기 시설. 천장호출렁다리에도 콩밭 매는 아낙네상이 세워져 있다. 관광자원이 많지 않은 청양은 일대를 알뜰살뜰 꾸몄다. 주차장에서 출렁다리 가는 길에는 ‘네트 에코 워크’를 설치했다. 그물망 다리와 타워를 건너는 177m 무료 체험시설이다. 별도의 안전장치를 착용할 필요가 없어 아이를 동반한 가족 여행객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이 길에도 ‘콩밭 매는 아낙네상’을 세웠다. 허리를 펴고 이마에 땀을 닦는 모습이 조금은 낯설다. 고추 모형의 주탑(높이 16m)을 통과하면 드디어 출렁다리다. 흔들림은 심하지 않지만 호수 위로 불어오는 바람이 시원하다. 가뭄이 심해 호수 가장자리에 뽀얗게 마른 흙이 층을 이루고 있어 안쓰럽다. 다리를 건너면 천장호의 황룡과 칠갑산 호랑이 전설을 형상화한 대형 조각상이 반긴다. 천장호출렁다리 주탑은 청양을 상징하는 고추 모양으로 세웠다. 그늘 속에서 편안하게 걸을 수 있는 천장호 수변 산책로. 다리 양쪽으로는 수변을 따라 산책로를 조성해 놓았다. 넉넉한 그늘이 따가운 햇볕을 가리는 길이다. 늘어진 나뭇가지 곳곳에 감성 문구를 매달아 놓았다. 조금은 낯간지러운 글귀지만 인증사진 찍기에는 그만이다. 산책로는 계단 하나 없이 누구나 편하게 걸을 수 있게 만들었는데, 정작 입구는 징검다리 형식으로 시공해 휠체어가 들어갈 수 없다. 장애인을 위한 배려가 못내 아쉽다. 대웅전이 두 개, 장곡사와 장승공원 칠갑산 서쪽 기슭에는 서기 850년에 창건한 장곡사가 있다. 철조약사여래좌상과 미륵괘불탱, 상·하대웅전과 금동약사여래좌상 등 많은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지만, 협곡에 터를 잡아 그리 크지는 않다. 하대웅전과 설선당, 강당, 범종루, 지장전, 요사채 등이 좁은 마당을 사이에 두고 옹기종기 마주보고 있고, 그 위에 상대웅전과 응진전을 비롯한 4채의 전각이 자리 잡았다. 칠갑산 서쪽 기슭에 위치한 신라 고찰 장곡사. 장곡사에는 2개의 대웅전이 있다. 아래쪽에 위치한 하대웅전. 장곡사 위쪽에 자리 잡은 상대웅전. 사찰 바로 앞까지 차로 갈 수 있어서 경내를 찬찬히 둘러봐도 시간이 많이 걸리지 않는다. 팽나무 거목과 수키와 담장이 어우러진 상대웅전에서 내려다보는 절간의 모습이 고즈넉하다. 장곡사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대웅전을 두 개 보유한 사찰이다. 원래 두 개의 다른 사찰이 있었다는 설, 인근 폐사지의 대웅전을 옮겨왔다는 설이 있다. 약사불의 영험함을 듣고 기도하러 몰려든 사람들을 수용할 공간이 비좁아 하대웅전을 지었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칠갑산에서 만난 한 주민은 계율을 어긴 스님을 벌하는 호법부의 감호시설이 있었다는 설도 알려줬다. 즉 상대웅전은 원래 장곡사 스님이, 하대웅전은 죄를 지은 스님들이 예불을 보는 곳이었다는 주장이다. 골짜기가 깊어 장곡사다. 기록이 없으니 추측만 난무하다. 느티나무와 기와담장이 어우러진 장곡사 상대웅전. 장곡사 초입의 장승공원. 300여 기의 다양한 장승을 볼 수 있다. 장곡사 초입에는 칠갑산장승공원을 조성해 놓았다. 청양은 약 100년 전부터 장승제를 올리는 등 국내 최고의 장승문화 보존지역으로 꼽힌다. 공원에는 천하대장군과 지하여장군을 기본으로 청양의 마을 장승, 1870년부터의 시대별 장승, 창작 장승, 전국 각처에서 모은 장승 300여 기를 세워 놓았다. 장승 역시 당대의 사회성을 표현한 조형물이다. 표정을 유심히 들여다보면 자신과 닮은 얼굴을 발견할지도 모른다. 심각하지 않고 가볍게 둘러볼 수 있는 공원이다. 청양=글·사진 최흥수 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한국일보닷컴 트래블에서 사진ㆍ글 옮겨 재구성: 찬란한 빛/김영희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89건 1 페이지
여행정보/여행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89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1 06-24
588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6-23
587 아름다운Lif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 06-22
586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6-14
열람중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 06-09
584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6-04
583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 05-29
582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5-27
581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5-25
580 아름다운Lif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 05-17
579 아름다운Lif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2 05-17
578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05-13
577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0 04-28
576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1 04-21
575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 0 04-21
574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3 0 04-15
573 아름다운Lif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2 04-13
572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 1 04-10
571 아름다운Lif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2 03-24
570 아름다운Lif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2 03-24
569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2 0 03-17
568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7 0 03-13
567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0 1 03-07
566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1 1 03-05
565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 0 02-26
564 아름다운Lif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1 02-24
563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4 1 02-18
562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5 1 02-17
561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5 1 02-11
560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4 0 01-29
559 아름다운Lif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4 1 01-23
558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0 1 01-18
557 아름다운Lif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2 01-16
556 아름다운Lif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 1 01-16
555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3 1 01-08
554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5 1 01-02
553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1 0 12-18
552 아름다운Lif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9 1 12-17
551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8 1 12-13
550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8 0 12-11
549 함동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1 1 12-08
548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9 0 11-30
547 아름다운Lif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1 1 11-30
546 아름다운Lif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1 11-30
545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1 1 11-19
544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6 0 11-19
543 아름다운Lif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1 2 11-17
542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9 1 11-16
541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4 0 11-08
540 아름다운Lif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6 0 11-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