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사이유 궁전(The palace of versailles)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자유게시판

  •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1인당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베르사이유 궁전(The palace of versailles)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amitabu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40회 작성일 18-09-17 12:51

본문

THE PALACE OF VERSAILLES(베르사이유 궁전)

The wands of smoke are rising,
지팡이같은 연기(煙氣)들이 피어오르고 있다,

From the walls of the Bastille.
바스티유의 담으로부터.

And through the streets of Paris,
그리고 파리의 거리(距離)를 헤치고,

Runs a sense of the unreal.
비현실적(非現實的)인 존재(存在)들의 느낌이 스쳐간다.

The Kings have all departed,
왕(王)들은 모두 떠나버렸고,

There servants are nowhere.
그곳에 있던 하인(下人)들도 아무데도 없다.

We burned out their mansions,
우리는 그들의 저택(邸宅)을 불태워버렸지,

In the name of Robespierre.
로베스피에르의 이름으로.

And still we wait,
그리고 아직 우리는 기다린다,

To see the day begin.
그 날이 시작(始作)하는 것을 보겠다고.

Our time is wasting in the wind.
우리의 시간(時間)은 바람속에서 허비(虛費)되고 있다.

Wondering why,
왜 그래야하냐고,

Wondering why, it echoes,
왜 그래야하냐고,

Through the lonely palace of Versailles.
그 소리만 외로운 베르사이유의 궁전(宮殿)을 울려퍼지고 있네.

Inside the midnight councils,
심야(沈夜)의 회의실(會議室)안에서는,

The lamps are burning low.
램프가 낮게 타오르고 있다.

On you sit and talk all through the night,

당신(當身)은 앉아서 밤새도록 이야기하지만,

But there's just no place to go.
아무데도 갈 곳이 없어.

And Bonaparte is coming,
보나파르트가 오고 있다,

With his army from the south.
남쪽으로부터 그의 군대(軍隊)를 이끌고.

Marat your days are numbered.
마라, 당신이 살 날은 몇 일 안남았어.

And we live hand to mouth,
그리고 우리는 궁핍(窮乏)하게 살고 있지,

While we wait,
우리가 그날이 시작(始作)되는 걸 보겠다고,

To see the day begin.
기다리는 동안.

Our time is wasting in the wind.
우리의 시간(時間)은 바람속에 허비(虛費)되어가네.

Wondering why,
왜 그래야하냐고,

Wondering why, it echoes,
왜 그래야하냐고,

Through the lonely palace of Versailles.
그 소리만 외로운 베르사이유 궁전(宮殿)을 뚫고 울려퍼지네.

The ghost of revolution,
혁명(革命)의 원혼(怨魂)은,

Still prowls the Paris streets.
아직도 파리의 거리(距離)를 배회(徘徊)하고.
Down all the restless centuries,
온통 불안(不安)한 세기(世記)들을 거쳐내려와,

It wonders incomplete.
불완전(不完全)한 것을 이상(異常)해 하지.

It speaks inside the cheap red wine,
그것은 싸구려 붉은 포도주(葡萄酒) 속에서 말하네,

Of cafe summer nights.
여름밤 카페에서.

Its red and amber voices,
그것의 붉고 누런 목소리들은,

Call the cars at traffic lights
신호등(信號燈)에서 차(車)들을 부르지.

Why do you wait,
왜 당신은 기다리는 건가,

To see the day begin.
그 날이 시작(始作)하는 것을 보겠다고.

Your time is wasting in the wind,
당신(當身)의 시간(時間)은 바 속에서 허비(虛費)되고 있어,

Wondering why,
왜 그래야하냐고,

Wondering why, it echoes,
왜 그래야하냐고,

Through the lonely palace of Versailles.
그 소리만 외로운 베르사이유의 궁전(宮殿)을 울려퍼지고 있네.

Wondering why, it echoes,
왜 그래야하냐고,

Through the lonely palace of Versailles.
그 소리만 외로운 베르사이유 궁전(宮殿)을 울려퍼지고 있네.

추천0

댓글목록

amitabul님의 댓글

profile_image amitabu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1794년 프랑스 대혁명(French revolution)에서 Robespierre는 마치 조선의 趙光祖 같이 단순하게 정치한 결과, 자신도 혁명의 단두대(斷頭臺)에서 생을 마감했고,문재인이 이를 뒤쫒고 있음은 단지 '다음행'을 승선했을 뿐입니다.

Total 5,682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682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 06:50
5681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 06:43
5680 niceguy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2-15
5679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2-14
5678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2-13
5677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2-13
5676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2-13
5675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13
5674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13
5673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2-12
5672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2-12
5671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2-12
5670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11
5669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2-11
5668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2-10
5667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2-09
5666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2-09
5665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2-09
5664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2-09
5663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2-08
5662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2-08
5661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2-07
5660 겨울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2-06
5659
罪와 罰 댓글+ 2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 02-06
5658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2-06
5657 꽃구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2-05
5656 꽃구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2-05
5655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2-04
5654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2-04
5653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2-03
5652
영하 50도 댓글+ 1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2-03
5651
답변글 Re: 영하 50도 댓글+ 1
chun3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2-03
5650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2-03
5649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2-02
5648 chun3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2-02
5647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2-02
564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2-01
5645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01
5644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1-30
5643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1-30
5642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1-29
5641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1-29
564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1-28
5639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1-28
5638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1-28
5637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1-27
5636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1-27
5635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1-27
5634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1-26
5633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1-2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