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여유가 아름답습니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자유게시판

  •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1인당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마음의 여유가 아름답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37회 작성일 18-12-28 12:34

본문

♧ 마음의 여유가 아름답습니다 ♧


사랑하는 사람끼리 오해나 착오가 생겼을 때
서로 따지고, 나무라고, 말다툼하기보다는
상대를 편하게 해주는 사과부터 먼저 하는
마음의 여유가 아름답습니다.

아파트나 할인점, 은행 등의 여닫이문을 드나들 때
바로 뒤에 사람이 따라오면 문을 놓아버리기보다는
문을 붙잡은 채 기다려 주는
마음의 여유가 아름답습니다.

엘리베이터나 전철을 타려고 기다리고 섰을 때
내리는 사람을 밀치며 끼어 타기보다는
다 내릴 때까지 비켜주며 기다렸다 타는
마음의 여유가 아름답습니다.

아이들이 말을 듣지 않고 고집이나 말썽을 부릴 때
길에서나 공공장소에서 욕하고 때리기보다는
잠시 동안 꼬옥 붙잡아 안고 타이르는
마음의 여유가 아름답습니다.

산길이나 골목길에서 다른 사람과 마주칠 때
비좁은 길에서 어깨를 부딪치며 지나치기보다는
한 쪽으로 물러서서 먼저 지나가게 하는
마음의 여유가 아름답습니다.

아내나 남편에게서 듣기 싫은 말을 들었을 때
곧 바로 퉁명스레 되받고 쏘아주기보다는
잠시 뜸을 들였다가 부드럽게 대하는
마음의 여유가 아름답습니다.

잘못 걸려온 전화가 다시 걸려 와서 물어볼 때
귀찮게 한다고 짜증을 내며 끊어 버리기보다는
상냥하게 설명해주는
마음의 여유가 아름답습니다.

재미로 하는 운동경기 중에 상대와 의견이 다를 때
끝까지 나 옳다고 고집하면서 우기기보다는
내 뜻을 잠시 접고 상대의 주장을 따라주는
마음의 여유가 아름답습니다.

어쩌다 자동차 접촉사고라도 났을 때
내 잘못 없고 네 잘못이라고 소리 지르기보다는
서로 빙긋 웃고는 보험회사에 맡기는
마음의 여유가 아름답습니다.

부모자식간, 형제간, 고부간에 마음 상하는
일이 생겼을 때 하고 싶은 말, 속 시원하게
다 해 버리기보다는 상대방의 기분을 헤아려주는
마음의 여유가 아름답습니다.

참을 수 없이 화가 치미는 일이 생겼을 때
분을 참지 못하고 당장 화풀이하기보다는
큰 숨 세 번 쉬면서 화를 진정시키는
마음의 여유가 아름답습니다.

여유 있는 마음은,
나 자신을 편안하게 해주는
최면술사의 재능 같기도 하며
나의 삶을 풍요롭게 해주는
어머니의 기도 같기도 하며

내 인생을 행복하게 해주는
신의 은총 같기도 합니다.

-좋은생각 중에서 -
 

추천0

댓글목록

Total 5,941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 05-15
5940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1 09:13
5939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2:51
5938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1:52
5937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6-17
5936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6-17
5935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6-17
5934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 06-17
5933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6-17
5932 차서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 06-16
5931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 06-17
5930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6-17
5929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6-16
5928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6-16
5927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6-15
5926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 06-15
5925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6-15
5924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 06-15
5923
댓글+ 2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 06-14
5922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 06-14
5921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6-14
5920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 06-14
5919
슬픈 미소 댓글+ 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6-14
5918
키 작은 하늘 댓글+ 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6-14
5917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 06-13
5916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2 06-13
5915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6-13
5914
삶의 이야기 댓글+ 8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 06-13
5913 차서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6-12
5912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 06-12
5911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 06-12
5910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 06-12
5909 planet005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2 06-12
5908
날 위한 사랑 댓글+ 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 06-12
5907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 06-12
5906 planet005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 06-11
5905 planet005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6-11
5904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6-10
5903
첫걸음 댓글+ 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6-10
5902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6-10
5901 planet005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 06-10
5900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6-09
5899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6-09
5898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 06-09
5897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 06-09
5896 planet005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 06-09
5895 planet005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 06-08
589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6-08
5893
현실의 눈 댓글+ 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6-08
5892
내 안에 사랑 댓글+ 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6-0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