皇中月이 가져올 변화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자유게시판

  •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법적 분쟁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1인당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皇中月이 가져올 변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51회 작성일 19-12-12 21:59

본문



동짓달인 음력11월을 괘상으로 地雷復(지뢰복)이라고 하며

동짓달 초하루부터 일어난 달이 天心月(천심월)인데

이제 皇中(황중)이 어디이기에 그로부터 시작된 달을

皇中月(황중월)이라고 할까라는 고민을 해야할 시점이다.


그리고 천심은 그래도 하늘의 가운데라는 것은 알겠는데

뜬금없이 왜 皇中(황중)인가?

단순히 달의 위상을 중심으로 설명하고자 쓴 단어라면

그냥 음력1월16일의 달이라고 하면 될 일이다.

그런데 皇中(황중)이라는 단어를 쓴것은 이유가 존재하기 마련이다.


달의 위상으로 볼때 子之半(자지반)인 음력11월15일이 天心(천심),

반대로 11월16일이 皇中(황중) 그리고 11월30일이 皇心(황심)이 된다.


특히 정역에서 말하는 무진/무술이 초하루로 15일가면

임오/임자에 닿아서 天心(천심)에 닿고 이 동안의 달을 天心月(천심월)이라고 부르며,

또 계미/계축을 초하루(시간순으로 16일임)로 15일가면(시간순으로 30일)

정유/정묘에 닿아서 皇心(황심)에 닿고 이 동안의 달을 皇心月(황심월)이라고

부른다는 것이 이론속에 담긴 명칭이다.


그런데 과연 정역에서 밝힌 무진-임오,계미-정유가 단순히 간지를 헤아리는 단위일까

판별나는 시기가 있기 마련이다.


사실 정역도 그렇지만 역은 이론이 아니라 실전인데

사람들이 실력이 딸려서 이론이 된것일 뿐이다.


실력이 차면 실전에서 사용도는 최상의 비기가 됨에도 그 수행 방법을 잃어버려서

그냥 옛이야기처럼 느끼지만 지금 앞날을 읽기위해서 아직 주역이 주요 방안으로 쓰여지는

이유를 생각해보면 알 일이다.


특히 정역에서는 황심월도 아니고 조화옹이 분부한 皇中月(황중월)이라고

딱 잘라서 말하고 있다.


그럼 이달은 언제의 달인가?

바로 내일 음력11월16일 癸未日(계미일)의 달이 皇中月(황중월)이다.


황중이라고 한것은 결국 보름 다음날인 음력11월16일이라

후천달의 초하루라고 한것은 그림자 중심이라는 것을 말한다.


즉 보름이 지나고 16일이 되면 그림자가 생기는데 그 첫날인 16일을 황중이라고 부르는 것이다.

그리고 후천의 달이 그림자 중심이기에 초하루지만 지금 달력으로 보면 16일이되는것일 뿐이다.

影動天心月(영동천심월)을 그대로 해석하면 '그림자가 천심월을 움직인다.'인데 그 답을 주고 있다.


천심월이 초하루부터 15일 보름까지의 달인데

그 天心月(천심월)을 넘어서면 그림자(影)가 지기 시작하는데

그것이 주목해야할 바라는 것이다.


그러니 사람들이 보통 달이 밝아지는 것을 중심으로 살다가

그 반대인 '그림자가 주인공이요'하니 관점변화가 잘 안되는 것 뿐이다.


천심월을 넘어서면 그림자가 주체로 바뀌고 거꾸로 그림자가 자란다.

그러니 달의 밝은 면이 주체가 아니라 月影(월령)중심의 달력이 곧 후천의 달력인 셈이다.

그런데 그 첫발을 디디는 시기가 내일로부터 시작되는 것이다.


e2b8c97d078e4fc1b54e7e425ef4a7f7_1576155512_24.jpg



위 시점을 보면 달의 공전 궤도상으로 본 望(망)이 오후 2시12분에 닿는다.

그러니 오후 2시13분부터는 이제 그림자가 길어지기 시작하는 시점이며

이때가 후천의 달력으로 볼 때 초하루가 되는 시점이 된다.

그런데 김일부 선생은 유독 왜 딱 잘라서 황중월을 지적하고 있으니 그 부분이 다음이다.


普化一天化翁心(보화일천화옹심) 丁寧分付皇中月(정녕분부황중월)


즉 '간곡하게 皇中月(황중월)을 나누어 하게 한다.'는

丁寧分付皇中月(정녕분부황중월)이 무슨 '변화'를 말하는지 분명하지 않다.


그냥 달만 보면 되나? 아니면 그냥 내일 달이 皇中月(황중월)이라고 생각하면 되나?

김일부 선생이 들여다본 황중월에서 무엇을 보았는지 이제 세월이 더 흐르면

저절로 알게 될것이다.


정역에 담긴 이론을 복잡하게만 보면 그 핵심을 꿰뚫을 수 없다.

김일부 선생의 19년간의 수행은 결국 후천이 오는 기점을 달로 보았던 것이며

그 변화가 인간세상에 본격화되는 시기는 정해져 있는 법이다.


왜 송하비결에서 癸未(계미)를 지칭하는 黑馬之歲(흑마지세)에서

 西天烏落(서천오락) 東天祥雲(동천상운)이라고 했는지

그 이유를 곰곰히 생각해볼 일이다.


지금은 기운이 바뀌는 매우 중요한 시기다.


세상의 일도 '상씨름이 넘어간다.'의 운수가 진행되는 것도

兵禍必致(병화필치)의 운수가 진행중이라는 것을 말한다.


세상 일은 운수놀음이며 이 운수가 그 새기틀과 새기운을 바탕으로 바뀐다.


한심한 자들이 귀신놀음하는 사이에 세상은 우리가 어디에 이르고 있는지 알리고 있지만

그것을 알 지인은 없고 귀신타령만하는 사기꾼들이 넘쳐나니

나라가 시끄러운 것이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197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3 2 05-15
7196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4-16
7195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 04-15
7194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4-13
7193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4-12
7192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4-11
7191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4-10
7190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4-09
718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4-13
718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 04-12
718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4-12
7186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4-12
7185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4 04-10
7184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4 04-10
718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4-09
7182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2 04-08
718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 04-08
7180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2 04-06
717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6 04-04
717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2 04-04
7177 景山유영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2 04-03
7176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 04-03
7175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4-03
7174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2 04-02
717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 04-01
7172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2 03-30
717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3 03-30
7170 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3-29
7169 景山유영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 03-29
716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2 03-29
7167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2 03-29
7166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2 03-28
7165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2 03-28
7164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3-27
7163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3-27
7162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3 03-26
716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 03-26
7160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3 03-24
715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2 03-24
715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 03-23
7157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2 03-23
715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 03-22
7155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3-22
7154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 03-22
715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 03-20
7152 海心김영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 03-20
715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2 03-19
7150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2 03-18
714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3-16
714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 03-1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