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이학주 시인께서 별세 하셨습니다 > 시마을가족 동정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가족 동정

  • HOME
  • 시마을 광장
  • 시마을가족 동정

 

 

시마을 가족의 경조사, 수상, 승진, 개업, 문학모임 등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좋은 일에는 축하를, 궂은 일에는 따뜻한 위로를 나눠주세요^^) 

<부고>이학주 시인께서 별세 하셨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34회 작성일 18-12-24 10:58

본문

작가방에서 오랫동안 활동 하시던 이학주시인(84세)께서

별세 하셨습니다.


그동안 쓰셨던 시는 영원히 남아

오래오래 독자들에게 위안을 줄 것입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장례식장 및 발인은 시인의 향기방 공지에 있습니다




1934년 경북 상주 출생성균관대학교 문리과대학 심리학과 졸업한국경제신문  편집부장월간 한울문학 시 부문 신인상 수상 등단월간 한맥문학 시 부문 신인상 수상한국문인협회 회원한국서정문인협회 회원한맥문학가협회 이사국보문학회 자문위원 역임대한언론인회 자문위원개인시집:‘빛과 그림자’·‘한 방울 강물되어’·‘부러지지 않는 나무’등



나를 고요 속에 잠든 / 白民 이학주

고요 속에 잠든 나를
흔들어 깨우는 이 누구인가요
이곳저곳 들쑤시고 돌아다니는
심술궂은 바람인가요

이른 새벽 풀잎에 내린
촉촉한 이슬인가요
가을 산 낙엽 진 자리에 새순 돋는
노목(老木)의 산고(産苦)인가요

이루지 못한 사랑
가슴에 묻어두고 흐느끼는
회한(悔恨)의 눈물인가요

검은 밤을 뚫고
구름 사이로 빛살처럼 쏟아져 내리는
차가운 달빛인가요

임을 향한 긴 기다림 속에
공수 합장(拱手 合掌)하고
정진 삼매경의(三昧境)의 순수한 내 마음을
흔들어 깨우는 이는
도대체 누구인가요.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4건 1 페이지
시마을가족 동정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4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1 01-09
63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2 0 01-01
열람중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12-24
61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 11-08
60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 0 10-22
59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0 10-15
58 유문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9-18
5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8-07
56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4 0 07-03
55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07-09
54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0 06-17
53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6 0 05-20
52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6 0 04-18
51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1 0 04-24
50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0 0 04-13
49 賢松 장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6 0 03-28
48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0 0 03-19
47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0 0 02-08
46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9 0 01-29
45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6 0 01-22
44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0 0 01-22
43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9 0 01-02
42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3 0 01-02
41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5 0 01-02
40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1 0 12-29
39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0 11-28
38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5 0 11-08
37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2 0 11-06
36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2 0 09-21
35 책벌레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1 0 06-16
3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9 0 11-24
3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4 0 11-10
32 시마을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4 0 04-18
31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2 0 07-19
30 이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7 0 06-22
29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4 0 05-13
28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1 0 06-06
27 시마을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7 0 11-07
26 작가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1 0 06-15
25 작가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9 0 04-03
24 작가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0 0 12-03
23 시마을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3 0 09-29
22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6 0 04-28
21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5 0 02-27
20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3 0 01-01
19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0 0 12-30
18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0 0 12-02
17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5 0 11-22
16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4 0 09-08
15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0 0 06-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