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춘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삼춘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83회 작성일 20-05-21 11:36

본문

 

내게는 삼춘이 한 분 있다.


가끔 들르던 삼춘은 날 데리고 수풀이 무성한 언덕에 올라 

찌르는 햇빛 아래 몽롱히 잠든 마을을 함께 내려다보곤 했다.


청포도빛깔의 방아깨비를 잡아 그것의 뒷다리를 붙잡고, 

"이렇게 하면 방아깨비가 온힘을 다해 제 몸으로 방아를 찧는단다." 

나는 무엇인지 모르는 그냥 숨구멍마다 스며드는 무서운 것에 울었다.

그것은 파란 하늘이었다. 


그럴 때면 삼춘은 

방아깨비를 땅에 내던지고 

발뒷꿈치로 질끈 밟은 다음 내게 웃었다.

"봐라. 마을의 경계를 이루는 저 안산도 뜨물같이 흘러가는 개울도 다 내게 너무 좁거든?" 

삼춘이 지금의 나만한 나이였을 때, 삼춘 여자친구가 봉황산 깊이 깊이 

소나무숲에 혼자 들어가 목을 매었다. 

얼굴에 길게 흉터가 자라나던 아이였다.

삼춘은 뜯겨져 나간 소나무껍질처럼 

바위가 등돌린 흙길을 청설모처럼 혼자 기어올라가 꺼이꺼이 울었다.

나는 목에 서늘한 빨랫줄이 팽팽하게 가을하늘의 과육에 깊이 

파고드는 그 감각 속에서 희미하게 삼춘을 향해 꺼덕꺼덕 웃었다. 


연탄재가 쌓인 언덕 아래 개가 던져져 있었다. 

혀를 길게 빼고서. 

자잘한 투명한 보석같은 벌레들이 

흐물흐물해진 안구를 넘나들며 빛나고 있었다. 

삼춘은 날 혼자 내버려두고 그 아래로 내려갔다. 


그리고 삼춘은 검게 닳은 철로가 앙상한 몸을 빛내는 그 황무지에 

쭈그려 앉았다. 기차가 오지 않았다.

어느 소녀가 와서 삼춘에게서 

바람결에 비릿하게 흔들리던 꽃을 뜯어가는 것이었다.

작은 웅덩이에 빨갛게 흔들리는 태양이 삼춘의 안구 속으로 뜨겁게 들어왔다.

흔들리는 물결이 제 투명한 종아리를 감추려하지도 않고,

검고 매끈매끈한 탯줄 사이로 형체를 잃은 것이 흘러내렸다.

 

처음에는 삼춘의 다리가 썩어들어가기 시작했다.

까칠까칠한 수염이 팡이꽃처럼 음습하게 일어서기 시작했다.

내가 아무리 위에서 불러도 삼춘은 물 속을 뚫어져라 바라볼 뿐

일어서지 않았다.

석양이 마을을 제 주홍빛 병(病) 안에 깊이 잠기게 했다. 

삼춘도 따라서 주홍빛으로 조용해져갔다.

사반나의 관목지대에서는 짐승들이 치열한 눈을 빛내며 나무 그늘 속에 

숨어산다. 

삼춘은 일어서거나 입을 여는 대신, 

긴 꼬리 끝에 피비린내가 섞인 흑조(黑鳥)를 그물 속으로 던졌다. 


나는 그 후 삼춘에 대해 들은 것이 없다. 

그때 언덕은 조금씩 조금씩 허물리고, 

버섯같이 옹기종기 집들이 들어서는 바람에 

하루종일 포자가 불려다녔다.

아침마다 커튼을 살짝 열고 창문 밖을 바라보면 

사반나의 연초록으로 깔린 풀잎들이 서걱서걱 일어서고 

킬리만자로산이 빙점 이하로 날카롭게 낙하하는 것이었다. 

햇빛이 흔들거렸다.




 



       


   




  

 


댓글목록

Total 20,312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05 12-26
20311 사랑의미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1:57
20310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0:59
20309
모래시계 새글 댓글+ 1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0:21
20308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6-01
20307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6-01
20306
21세기 고백 새글 댓글+ 1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6-01
2030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6-01
20304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6-01
20303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6-01
20302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6-01
20301 담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6-01
20300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6-01
20299
망초대 새글 댓글+ 1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6-01
20298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6-01
20297
나의 오감도 새글 댓글+ 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6-01
2029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6-01
20295 사랑의미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6-01
2029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6-01
20293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5-31
20292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5-31
2029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5-31
20290 진우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5-31
20289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5-31
20288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5-31
20287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5-31
20286
원조 교제 댓글+ 6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5-31
20285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5-31
2028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5-31
20283 담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5-31
20282
6월의 폭설 댓글+ 1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5-31
20281 지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5-31
2028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5-31
20279 봄빛가득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5-31
20278
우물 댓글+ 1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5-31
20277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5-31
20276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5-31
20275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5-30
2027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5-30
20273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5-30
20272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5-30
20271
노래방에서 댓글+ 1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5-30
20270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5-30
20269
시집을 샀다 댓글+ 4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5-30
20268
내출혈 댓글+ 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5-30
20267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5-30
20266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5-30
20265
꽃/선미숙 댓글+ 1
선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5-30
20264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5-30
20263
작은 능금 댓글+ 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5-30
20262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5-30
20261 지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5-30
20260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5-30
2025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5-30
20258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5-29
20257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5-29
20256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5-29
20255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5-29
20254
분갈이 댓글+ 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5-29
20253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5-29
20252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5-29
2025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5-29
20250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5-29
20249 이중매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5-28
20248
당신은 댓글+ 2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5-28
20247 石蒜김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5-28
20246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5-28
20245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5-28
20244
흰죽 댓글+ 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5-28
20243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5-2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