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곱창 집에서 소의 불춤을 /추영탑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에 올라온 작품에서 선정되며,

미등단작가의 작품은,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불곱창 집에서 소의 불춤을 /추영탑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5건 조회 175회 작성일 18-07-14 11:36

본문

 

 

 

 

 

 

 

 

불곱창 집에서 소의 춤을 /추영탑

 

 

 

불곱창 집에서 불곱창을 먹어 본 일이 없다네

곱창 속을 굽이 굽이 돌았던 생은 저물고

다시 돌고 돌아 이 집의 간판이 되었을 것인데

불곱창 간판 내건지 수 년

 

 

간판 속에서 그 맛이 다 낡았을 것이므로

우리는 곱창 말고 갈비탕을 주문하는데

 

 

갈비에서 곱창까지의 거리는 길어야 한 뼘

곱창 맛에서 갈비 맛까지의 거리는 결국 한 치도

안 될 것이므로 그 사이를 왔다 갔다 춤이나 추자

하면서도, 흥은 잠시 보류하고 나는 갈비탕에 입을 맞추네

 

 

저 세상에서 죽은 소를 위하여 붙여준 가격표가

벽으로 삐툴 뻐툴 지렁이 걸음으로 기어갈 때

그것도 춤은 춤일 것인데

 

 

국물 속에 빠진 소의 바코드가 불쑥,

국물 빼고 뼈다귀 빼고 건져올린 갈빗살 몇 점을

우물오물 씹다가 쌀밥 한 공기를 말다가,

 

 

아, 괜히 시겼네 맛의 중간쯤을 달리다가

뚝 떨어지는 입맛을 소주 두 잔으로 살리며

 

 

왜 꼭 이 집이어야 하는지 술잔에게 묻다가

발라낸 뼈다귀에 물어 보다가

다음 모임에도 어김없이 의무처럼 주문할

불곱창 집의 갈비탕 속, 소가 추는 불춤도 보았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8-07-18 15:20:37 창작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임기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춤 더덩  더덩실  추면서 한 잔 꺽으면서
갈비탕 뼈다귀 발라내 가면서
입맛 다시 면서 시 읽었습니다
편안한 주말 보내세요

추영탑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먹고나면 후회하면서도 왜 자꾸 그 집인지?
'얼렁뚱땅 모임' 하나 있어서 이런 글도 나오네요. ㅎㅎ

댓 점 중에 뼈와 살이 너무 진하게 달라붙어 얼른 떼어내지
못하고, 들고와 개나 주는데,

매월 21일이면 그 집은 돈벌고
우리는 돈 버리는 그런 집이 있습니다. ㅎㅎ

아프로디테라도 있어서인가? ㅋㅋ

감사합니다. 열뿐인 주말, 시원하게 보내십시요. *^^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한국에서는 정말 갈비탕
많이 먹었던 기억입니다

점심식사를 신물이 나게
일주일에 3-4번 먹었네요

곱창도 몇 번 먹었던 기억
신림동 어디었는지 가물가물

회식차 몇 번 갔던 기억납니다
술을 안마셔서 맛은 별로....

쇠주안주에는 딱!이라고 하던데...
지글지글 구워지며 풍기는 냄새에

한이 되어 갈비탕에 대한 시를
쓰신 것 같으니 다음엔 꼭 곱창으로

멋지게 시 한 수 읊으시길...향필하소서

추영탑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말이  갈비탕이지 맛탱구리 하나 없습니다.진짜 잘하는 집은
놔두고 왜 거기로  가는지? 절반은 가지고 와서 개 줍니다.

한물 간 아프로디테가 한 사람 있긴 한데

홍일점인지 청일점인지 구분이 안  될  정도고...
ㅎㅎ
소주도 정량이 딱 두 잔이라
재미 하나 없는 모임이 되고
맙니다.

곱창 도  별로  안 좋아하고요.

LA에도 한국음식점이 있지요?
좋은 밤(낮)  보내십시요.  *^^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한국의 맛집은 다 이곳에 있습니다. 두 번째 임신했을 때엔 정말 거의
하루에 한 번 [맛집]이라는 식당에 가서 음식을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세월이 정말 화살]과 같다더니 큰 아들 15살이 되어 사춘기에 접어들어
머리를 아프게 하고 있으나 그것도 지나가야 할 관문 이거니! 라 생각해요.

Total 4,859건 9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299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10-12
4298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10-12
4297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10-12
4296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0 10-11
4295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10-11
4294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10-10
4293 민낯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10-10
4292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10-10
4291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10-10
4290
(이미지 6) 길 댓글+ 1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0 10-09
4289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10-09
4288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10-09
428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10-09
4286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10-09
4285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10-08
4284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10-07
4283 별별하늘하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10-07
4282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10-06
4281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0 10-06
4280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0-05
4279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0-05
4278
악기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10-11
4277
단풍을 줍다 댓글+ 2
하올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10-11
4276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10-11
4275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10-10
4274
실국화 표정 댓글+ 8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9 0 10-10
4273 하루비타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10-10
427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10-10
4271
바람이 분다 댓글+ 3
동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10-09
4270
가을이 오면 댓글+ 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10-09
4269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0 10-09
4268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10-09
4267
運舟寺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10-09
4266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10-08
4265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10-08
426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10-08
4263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10-07
426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10-07
4261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10-06
426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10-05
4259 목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10-05
4258
여름 한낮 댓글+ 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10-05
4257
암실에서 댓글+ 3
창동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10-05
4256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10-04
4255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10-04
4254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0-04
4253 다래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10-04
425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10-04
4251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0 10-04
4250 목조주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0-03
4249
밤송이 모정 댓글+ 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10-03
424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0 10-03
4247
솟대 댓글+ 2
빰빠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10-02
4246
테러리스트 댓글+ 4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10-02
4245
몸의 소통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10-02
424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10-02
4243
모퉁이 집 댓글+ 2
목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0-02
4242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0 10-02
4241
농부의 잠 댓글+ 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10-01
424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10-01
4239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0-01
4238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10-01
4237
방수진 댓글+ 1
하올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0 09-29
4236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 09-29
4235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9-26
4234 강만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9-26
4233
자기소개서 댓글+ 6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09-26
423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9-26
4231
비의 계산서 댓글+ 2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9-26
4230 낮하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 0 09-2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