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피랑 하늘길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에 올라온 작품에서 선정되며,

 미등단작가의 작품은,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서피랑 하늘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50회 작성일 18-11-22 07:59

본문





서피랑 하늘길 끝이 없는 피아노 건반이 위로 위로 뻗어 있다. 골목에는 막다른 곳이 있지만 음계에는 끝이 없다. 무한히 열려있어 가시 끝이 외로울 뿐.

 

피아노 건반을 밟고 아이들이 청공으로 뛰어 올라간다. 남자아이의 바지는 닳았고 여자아이의 치마에서는 녹슨 빨래비누 냄새가 났다. 총총 걸음 푸르름 속으로 녹아들어간다.

 

하얀 갈매기뼈가 파란 하늘 속 투명한 길을 유영해 가며 끼룩끼룩, 폐 속에 쌓인 이끼 바닷속으로 토해낸다. 폐렴 향기 난다. 가장 높은 건반 위에 선 아이가 제일 신났다.

 

아이들 모습은 보이지 않지만 투명한 웃음소리 무거운 벽돌처럼 뚝 뚝 허공에서 떨어진다. 타오르는 후박나무 위에도 후두둑 떨어진다.

 

지상에서 바라보면, 검은 계단과 하얀 계단이 서로 교차하는 바다. 하늘보다도 더 넓은 도 레 미 파 솔 라 시 도. 파도가 휘파람 불듯이 아이들은 스스로를 변용하여 음표 하나마다 순결한 피 묻히면서 도에서 레가 되고 미에서 라가 되면서, 한 아이가 죽으면 다른 아이는 그 빈 자리를 하얀 손가락뼈째 변주곡 속에 슬쩍 끼어 넣는다.

 

한 아이가 웃는다. 빠진 앞니 사이로 새어나오는 숨이 도 레 미 파 솔 라 시 도 중 그 어느것도 닮지 않았다.

 

보이지 않는 꼭대기 가 닿아도 절정까지는 건반 한 개가 더 남았다. 발목을 자르면 그 자리에서 또 다른 의미가 파초의 열꽃으로 부풀어오르는. 그 자리에는 자학과 황홀의 구분이 없다. 내 몸이 또 다른 울림통이 될 지라도, 잘린 발목은 피아노 건반 계단을 올라가 절정으로 다가간다.

 

아래를 쳐다보니 내 발목이 너무 짧다. 파도가 너무 가깝다. 섬들이 무리 지어 서식하는, 파란 대문 안에 나를 가두고.

 

아이들은 여전히 조각조각난 음표가 되어 불협화음과 어울려 뛰논다. 나는 그 가파른 언덕 올라가, 둥글둥글한 얼굴에 보조개 상긋상긋 웃는 여자아이 머리에 불협화음같은 만리향을 꽂아주었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8-11-28 14:38:29 창작의 향기에서 복사 됨]

댓글목록

이종원님의 댓글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서피랑 고갯길에서 피아노 계단을 밟으며 작곡을 하셨나 봅니다. 그 화음이 참 아름답게 들리네요. 좋은 곳에서 지은 곡에 시를 붙이고, 저는 앉아서 그 노래를 듣습니다. 시마을 문학상 금상 수상을 축하드립니다.

자운영꽃부리님의 댓글의 댓글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사합니다. 저는 엉겁결에 그냥 묻혀간 것 같은 느낌이네요. 다른분들 좋은 시가 많아서.......

서피랑 고갯길 피아노계단을 직접 가 본 것은 아니고, 서피랑님 시를 읽고 떠오른 이미지를 그냥 적어 보았습니다. 통영에 다시 가면 섬들을 주욱 둘러보고 싶네요.

Total 4,539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4539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2-01
4538
사춘기 댓글+ 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2-01
4537
겨울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12-01
4536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1-30
4535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1-30
4534
십구공탄 댓글+ 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1-30
4533 작은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1-29
453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1-29
4531
난설헌에게 댓글+ 1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1-29
4530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1-28
4529
터미널 댓글+ 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11-28
4528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11-28
4527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1-27
4526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1-26
4525 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1-26
452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1-26
4523
골든아워 댓글+ 4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11-25
4522
치매 댓글+ 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1-25
4521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1-25
4520
도토리 댓글+ 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1-24
4519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1-24
4518
누룽지의 길 댓글+ 6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1-24
451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1-24
4516
숨, 차다 댓글+ 2
잡초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11-24
4515
아파트 댓글+ 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1-23
4514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11-22
열람중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1-22
451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11-22
4511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1-21
4510
추영탑 댓글+ 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1-21
4509 목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1-21
4508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1-21
4507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1-21
4506
만추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1-21
4505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1-21
4504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1-19
450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1-19
4502 호남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1-19
4501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11-19
4500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1-19
4499
후, 후! 댓글+ 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1-18
4498 벼꽃향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1-18
4497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1-18
4496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11-17
4495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1-17
4494
숲에 변절 댓글+ 8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 11-17
4493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1-17
449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1-17
4491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1-16
4490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1-13
4489 고나pl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11-13
4488 호남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1-13
4487
달콤한 내일 댓글+ 7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1-13
4486
도토리 댓글+ 6
최경순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11-13
4485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1-13
448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1-12
4483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1-12
4482 브르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1-11
448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1-11
4480 본죠비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1-11
4479 해운대물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1-10
4478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11-10
4477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1-10
4476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1-10
4475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1-10
4474 자신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1-09
4473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11-09
4472
새 단장 댓글+ 6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1-09
447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1-09
4470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11-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