칡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4건 조회 119회 작성일 19-04-04 11:31

본문

칡 / 부엌방

 

햇살에 하늘 봐 거뭇한 것들 사람 같은 팔뚝인가 다리인가

서걱거리다 찢겨 말리는 세월 찬바람 끌어안고 흔들려질 때, 허공의 멍

지우는 바로 그때, 맨 돌 땅에서 잔돌만 감싸 쥐고 나무만 배배 틀어쥐었다고

뿌리만 먹는다고 베어질 때, 멧돼지처럼 땅은 파놓고 배는 잔뜩 틀어쥐고

부은 간을 왜 만지고 검어질까 빨개질까 눈은 휘둥그레 한, 찝찔한 살 씹어 뱉어놓고 줄기는 저잣거리 목매달 듯 척, 걸쳐 까만 눈, 땅볼 때,

 

칙칙대거나 툴툴대거나 한

맨, 달여서 마셔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9-04-10 16:31:09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조금 수정했습니다
이해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칡이 몸에 좋다고
산을 다 파 헤쳐 나무를 보호하는 것은 좋은데
벼랑같은데도 파서 산이 무너진 것
보았지요 홍수가 났을 때요

칡도 흙을 껴안고 보호하는 것도 있답니다
감사합니다
주손시인님
즐거운 하루 되셔요^^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고개들고 씹으면 옆으로 흘러요
괄약근이 약해서요
구정물같이 누렇게 옷에 튀어요
지지도 않아요
어떡합니까
맨 달여서 먹을 수 밖에요
하루 지나면 국물도 잘 안나와요
러닝님^^
현지에서 잘근 잘근 씹어 먹으면
퉤퉤 할 수 있어요

오늘도 즐거운 방문에 감사드리며
이만 줄입니다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 되셔요^^

러닝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숙취에  칡이 최고입니다
술을 밤을 꼬박 새면서 마셨는데
거의 죽음 직전
칡을 한 주전자 진하게 해서 마셨는데
신통하라만큼 말짱 해 지드군요 ㅎㅎ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렇게 두달 술마시고 칡 달여 마시면
간이 욕해요
연달아 한번 해보셔요
간이 1.5배로 커지면서 탱탱합니다
그 때는 미나리로 바꾸어 주어야 합니다

러닝님^^ㅎㅎ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땅 속에 오랜 세월 갈고 닦은 내공처럼
세상에 빛을 보면서 검게 그을린 형국 입니다.
입가에 칡 물이 검게 흐르듯 .
깊은 땅속에 내장이 꿈틀대듯,
흘러 들어가는 모습이 재미 있습니다
평안을 빕니다.

부엌방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찌보면 뿌리 식물들은 수칡과 암칡이 있듯이
땅의 성분에 따라 변합니다
사람도 마찬가지 환경에 변하지요
따스한 발길 오늘도 시처럼 말씀을 주시니 고개 숙일 수 밖에요
감사합니다
두무지 시인님
즐거운 하루 되셔요^^

추영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칡 한 덩어리 넣고 다니며 단물 빠지도록 씹던 시절,
괭이 하나 작은 톱 하나 들고 산을 헤매기도 했지요.

지금은 즙으로 마시기도 하는데
그러나 찱은 아름들리  소나무도 말려 죽입니다.  아주 귀찮은 나무지요.
갈등이라고 했으니 등나무보다 더 짓궂은.... ㅎㅎ
잘 읽었습니다. 부엌방 시인님!  *^^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배고픈 시절 뚝뚝 흘려도 씹고다니던 시절은 저는 아니었지요
조금 맛만 봤어요
소나무 말려 죽이는 담쟁이 넝쿨과 칡은 줄기만 자르고 뿌리는 안캤으면 합니다
개인 감정입니다
좀 안쓰럽기도 합니다
추영탑시인님^^
따스한 말씀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셔요^^

러닝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나무 담쟁이는 당뇨에 특효약으로
사용 됩니다
값도 비쌉니다

내가 지금 창방애서 놀때가 아닌데  ~~
  후다닥  !!!

힐링님의 댓글

profile_image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칡에 대한 여러 형상을 곰삭게
글려내어
금방이라도 용처럼 치솟을 것 같고
멧돼지처럼 드리밀것 같은 단단함에 놀랐습니다.

부엌방 시인님!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상한것이 칡즙을 먹다가 아주 예전에 끊었는데요
항상 보면 이제는 땅속의 것들도 불쌍할 때가 있습니다
감사한 말씀 두손으로 받고 보자기에 폭싸서 보관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힐링시인님
즐거운 하루 되셔요^^

나싱그리님의 댓글

profile_image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칡이 있는 삶의 현장이 적나라합니다
철없던, 그곳에서 놀던 때가 그립습니다
잠시 들렀다 갑니다, 부엌방 시인님*^^

선아2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초등학교 시절에 학교 앞에서 팔던 칡
암칡을 썰어주면 그걸 입에 넣고 오물거리던 날이 생각나네요
먹고 나면 입주변이 다 쌔카맣기도 했지요
그래도 다시 먹고 싶은 칡
잘 보고 갑니다 부엌방 시인님

부엌방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래요
전 모르지요
좀 어린 세대
끝없이나오는게
슬픈
칡이 계속 요즘도 나온다는게
신기할 뿐
감사합니다
선아2  시인님

정석촌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드렁 칡이
모름지기 산악 들녘을  얼기설기  포로로  묶었습니다 그려ㅎㅎ

부엌방님의 시선에 꽂혀  여지없이**
석촌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칡이 몸에 좋은것은 나쁜짓을 조금 했나봅니다
되돌려 주는 것도 있겠지요^^
잊지 않으시고
따스한 말씀 감사합니다
정석촌 시인님
즐건 하루 되셔요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 좋은 말씀입니다
칡이 처음 왜 나왔을 까요
제 생각은 산이 간지러울때 나무든 흙이든 돌이든
긁어 주는 것이지요 슬며시 파고들어
그리고 나쁜기운을 먹는 것이지요
그래서 팔뚝만한 기운과 다리만한 기운을 주는것이 아닌가?
감사합니다 살펴주시어서요
인생만세 시인님

맛살이님의 댓글

profile_image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늘도 칡뿌리 같이 제일 깊은 곳 댓글의 끄트머리에 붙었네요
이곳에는 구경하기 힘든 칡뿌리 침만 흘리다 갑니다


감사힙니다, 부엌방 시인님!

Total 5,161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161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6-15
5160
술시 댓글+ 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6-14
5159
바보 형아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6-14
515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6-13
5157
볶음밥 댓글+ 22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6-13
5156
콩돌의 여름 댓글+ 1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6-13
5155
댓글+ 1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6-13
5154
일별 댓글+ 1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6-13
5153
들꽃의 눈물 댓글+ 1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6-12
5152
용의자 댓글+ 4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6-12
5151
블랙 댓글+ 8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6-11
5150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6-11
5149
시루 댓글+ 4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6-11
5148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6-11
5147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6-10
5146
마음의 도둑 댓글+ 6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6-10
5145
무거운 출근 댓글+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6-10
5144
색깔놀이 댓글+ 4
전영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6-10
5143
밤꽃 댓글+ 2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6-09
5142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6-09
5141
수직 정원 댓글+ 4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6-09
5140
젖은 돌 댓글+ 6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6-09
5139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6-08
5138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6-07
5137
명품 댓글+ 16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6-07
5136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6-06
5135
연리지 댓글+ 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6-06
5134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6-06
5133
예리한 커피 댓글+ 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6-06
513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6-05
5131
평면정글 댓글+ 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6-05
5130
두개의 세상 댓글+ 6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6-04
5129
토르소 댓글+ 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6-04
5128
사막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6-04
5127
빈섬 댓글+ 1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6-03
5126 李진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6-03
5125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6-03
5124
에덴 댓글+ 5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6-02
5123 석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6-02
5122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6-01
5121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6-01
5120
시놉시스, 봄 댓글+ 1
동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5-30
5119
어떤 매물 댓글+ 2
김삿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5-29
5118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5-28
5117
봄 감기 댓글+ 1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0 05-27
5116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5-27
5115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5-26
5114 쇄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5-26
5113 적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5-26
511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5-25
5111
터미널 댓글+ 11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5-25
5110 수퍼스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5-25
5109
노부부 댓글+ 3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5-24
5108
댓글+ 18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0 05-23
5107 이중매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5-23
5106
비루한 침몰 댓글+ 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05-23
5105
재회 댓글+ 1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05-23
5104
요양병원 댓글+ 9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5-21
510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 0 05-21
5102
옥수수 줄기 댓글+ 10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1 0 05-21
5101
댓글+ 8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5-20
5100
오월의 고향 댓글+ 1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5-20
5099
對話 댓글+ 3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5-20
5098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5-19
5097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5-19
5096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5-19
5095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5-18
509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5-17
5093
목욕 댓글+ 16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5-17
5092
10새 댓글+ 1
김삿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5-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