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수대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분수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99회 작성일 19-11-16 05:56

본문



분수대

 

분수대를 보면 불안하다

로얄 딱새처럼 둥근 무지개 볏을 세우고, 하얗고 뭉글뭉글한 깃털이 쳐져 내릴 듯한

날개를 보면 이내 세상의 모든 목마름을 박차고 날아 가버릴 것 같아

정수기에 종이컵을 받치고 새의 가느다랗고 투명한 발목을 잡는다

 

달에서 지구를 찍은 사진을 본 적이 있다. 새파란 알을 더 깊숙이 품으려고 알을 향해

바짝 붙여 둥글린 날개를 본 적이 있다. 잠이 오지 않는 밤 베란다에 나와

담배를 피우며 아내가 아이 방에서 가져다 놓은 지구의를 돌려보면 금간 알 조각들이

툭 툭 깨지고 젖은 깃털 뭉치 한 움큼이 미어져 나올 것 같은데, 내부에서 껍질 쪼는

소리만 요란한 알은 여전히 부화 중이다.

 

여자를 품은 적이 있다. 멀리서 보면 하얗고 동그랗기만 하던 여자에게서

깨진 금들이 보이고, 금 간 틈새로 분비물에 얼룩진 내면이 보이고, 그 금에 가슴이 베이기

시작하자 탁란처럼 밀쳐버린 여자, 내 체온과 숨결에 그녀가 부화 되고 있는 줄을

나는 몰랐다. 

 

사랑해, 물의 깃털이 빼곡한 유리창에 손가락으로 쓴 적이 있다. 바깥보다 안의 숨결이 더 따

뜻할 때 한 획 한 획 드러나는 글자들이 새의 깃털을 파고들었다. 바깥에서 격렬하게 쪼아댄 유리창이

종일 덜컹이다 부리에서 흐른 피로 붉게 물드는 것을 본 적이 있다.

 

점점 지쳐가는 새를 본 적이 있다. 새의 날개 자국이 선명한 사막에서 계란 프라이처럼 익어서 버려진

저녁을 본 적이 있다. 부러져서 모래에 꽂힌 나무의 갈비뼈에 널브러진 알의 시간을 본 적이 있다.

우리는 아직 처절하게 더 깨져야하는 목마름이다. 끝내 닫힌 알 속에서 감은 눈이 썩어가는 아기 새를

볼까봐 불안하게 들썩이는 날개를 바닷가에서 본 적이 있다.

 

팔레스타인이나, 홍콩, 남미, 어디라도 가장 뜨겁게 들썩이던 껍질 하나가 벗겨져 나가고,

희뿌연 난 막을 찢는 아기 새의 부리가 보일까봐 아침마다 조간신문을 읽는 습관이 있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9-11-20 09:39:28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싣딤나무님의 댓글

profile_image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사합니다.
요즘 정민기님의 시가 다른 느낌의 물감과 조심스럽게 섞여가는 것 같아
참 좋다 하며 읽고 있습니다.

칭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칭찬 받으니까 의욕이 생깁니다.

Total 5,309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309
릴리~, 릴리! 댓글+ 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2-04
5308
첫눈 댓글+ 6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12-04
5307
빗방울의 꿈 댓글+ 3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12-03
5306
첫눈 댓글+ 1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12-03
5305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12-02
530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2-01
5303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12-01
530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11-30
5301
그네를 보며 댓글+ 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1-29
5300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1-28
5299
고무신 댓글+ 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1-27
5298
수련 睡蓮 댓글+ 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1-26
5297
우아한 연대 댓글+ 2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1-26
5296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1-26
5295 플루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11-24
5294
몸살 댓글+ 4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11-24
5293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1-23
529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11-23
5291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11-22
5290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11-21
5289
악수(握手) 댓글+ 2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1-21
5288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1-21
5287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11-21
5286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11-21
5285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11-20
5284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1-20
5283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11-19
5282
12월 댓글+ 2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11-19
5281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11-19
5280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11-17
5279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11-17
5278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11-16
열람중
분수대 댓글+ 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11-16
5276 동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11-15
5275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11-15
527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11-14
5273
불경기 댓글+ 1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1-14
5272
명장 댓글+ 4
전영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11-13
5271
갈무리 댓글+ 3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0 11-13
5270
초봄 댓글+ 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11-12
5269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1-11
5268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1-11
5267
지네 댓글+ 2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11-10
5266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11-09
5265
겨울바람 댓글+ 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11-09
5264
소금꽃 댓글+ 2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11-09
5263 李진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1-07
5262
조문 댓글+ 2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11-07
5261
쪽문 댓글+ 4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1-07
5260
호수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11-06
5259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11-06
5258
사다리 댓글+ 4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11-05
5257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11-05
5256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11-05
5255
아 가을 댓글+ 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0 11-04
5254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11-04
5253
가을 지나 봄 댓글+ 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0 11-03
5252
잔등의 온도 댓글+ 2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1-03
5251
盧天命 II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1-02
5250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1-02
5249
여우 별에서 댓글+ 1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1-02
5248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1-01
5247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1-01
524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 0 10-31
5245
하얀 돛배 댓글+ 10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10-31
5244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10-31
5243
가을(퇴고) 댓글+ 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10-30
524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0-30
5241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0-29
5240
시란 뭘까? 댓글+ 1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10-2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