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우니*에 불던 바람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너우니*에 불던 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딥블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5회 작성일 20-03-19 00:56

본문

너우니*에 불던 바람 


정윤호



저기 물그림자 이마에 앉은 왜가리같이
곤곤한* 생각들이 앉았다 간다

눈 밑 차오르는 물이랑 사이
생각 하나 감아올리면
신바람 돌리며 가던 아홉 살
시오리 길이 걸어 나오고
친구 따라가던 깨금발은 언제나 웃고 있었지

어룽거리는 너우니 강 건너 밤섬* 작은 집이
원철이* 외가댁이지

움푹한 양재기에 식은 밥 된장찌개 갈치 한 토막이
겹겹의 그림자 걷어내고
아람 쏟아지는 밤나무 아래
꼬마 둘 함박 함박 재미 줍고 있었지

좁은 다리 뒤뚱이며
하동 팔십 리 먼지 날리던 버스 가고 나면

동쪽 달빛에 산 그림자 우는 밤

엄마 부르며 울다 간 춘우*의 애절이 백사장을 덮고
찰랑이는 춤사위, 시름 풀던 장구 소리에
흰 그림자 어른거리지

다목적 이름 앞에 쏟아진 골짝들이
하늘 젖어 누운 반백 년에
귀뚜리 우는 저녁 진양호晉陽湖*

칸델라 불빛 감싸 안은 달무리 안에
금빛 잉어 걸어 다니고
인적 끊긴 낚시터에 흔적 없는 도선渡船의 궤적만 철썩거리지

소슬바람에 풀리는 반세기 물빛이
가위바위보 오르던 삼백육십오계단*에 푸르다 




*지금의 진양호가 형성되기 전의 지명, 고운 백사장과 숲으로 이루어져 시민들이 사랑하여
  즐겨 찾던 명소인데 진양호 바닥 가운데로 수몰되었다
*매우 아름다운
*너우니 가운데로 흐르던 강을 건너면 바로 보이는 밤 농장으로 지명이 밤섬이었다
*초등학교 2학년 때 서울서 전학 온 친구 이원철
*아동유괴사건으로 생매장 당해 억울하게 죽은 사건의 주 인공이다. 당시 대통령이 담화문을 
  발표할 정도로 가슴 아픈 사건이었다
*경상남도 진주시 판문동 등 4개면에 걸쳐있는 호수. 낙동강의 지류인 남강의 상류에 있는 호 
  수로 1970년에 만들어진 낙동강 수계 최초의 다목적 인공호이다
*진양호 공원의 마당에서 전망대로 오르는 365개의 계단. 연인들이 가위바위보로 오르던 계단이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20-03-21 11:54:05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397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397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4-03
5396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4-02
5395
행운을 사다 댓글+ 3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3-31
5394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3-31
5393 연풍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3-31
5392 천칭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3-29
5391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3-28
5390
사막의 달 댓글+ 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3-28
5389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3-28
5388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3-28
5387 진눈개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3-26
5386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3-26
5385 맥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3-25
538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3-25
5383
책등 -퇴고 댓글+ 1
칼라피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3-24
5382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3-23
5381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3-21
5380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3-21
5379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3-20
열람중 딥블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3-19
5377 딥블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3-17
5376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3-16
5375
파도 민박 댓글+ 1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3-15
5374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3-15
5373 연풍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3-14
5372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3-14
537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0 03-12
5370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8 0 03-12
5369
이불소곡 댓글+ 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3-11
5368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 03-09
5367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3-08
536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3-07
5365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3-06
5364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3-04
5363 연풍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 03-03
536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3-02
5361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3-02
5360
디지털 연가 댓글+ 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3-02
5359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0 02-29
5358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2-28
5357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2-28
5356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2-27
5355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2-27
5354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2-27
5353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2-26
535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2-26
5351 틀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2-26
5350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2-26
5349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2-26
5348
잉여의 무게 댓글+ 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0 02-25
5347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2-24
5346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2-24
5345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2-24
5344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2-24
5343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2-23
534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2-23
5341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2-22
5340
아버지의 손 댓글+ 1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2-21
5339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2-19
5338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2-18
5337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0 02-17
533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0 02-16
5335
기일(忌日) 댓글+ 6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2-16
5334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2-16
5333
댓글+ 2
칼라피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02-15
533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2-15
533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2-13
5330
천국 기행 댓글+ 1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2-12
5329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2-12
5328
소수자 댓글+ 4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2-1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