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이 지던 날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목련이 지던 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306회 작성일 20-04-18 13:02

본문

목련이 지던 날           /          이 종원





휘황찬란한 교차로 지나
골목 안쪽 어둠을 환히 비추던
목련 집 간판에 불이 꺼졌다
언제나 같은 자리에 햇살 담근 얼굴로
함박웃음 소곤거리더니
낯선 기침 소리와 어색한 가면으로
짙게 가린 구름 아래
소란스런 주문도 잠잠해지고
확진의 숫자로 몸살을 앓는다
숯불에 달아오르던 육향 사그라들 때
목련은 꽃 뿐아니라 나무까지 춥다
점화를 멈춘 불꽃에
식탁이 실려 나가고
깨진 유리창에 자물쇠가 걸린다
멈추지 않는 도미노
비 그림자 물러간 어는 날
목련은 눈물로 마지막 전원을 내렸다
소등은 그게 끝이 아니었다
목련 집 건너 매화 집
진달래 분식과 벚꽃 네는 벌써 손을 들었다
옆집으로 옮겨붙은 독백은
불보다 빠르게 도심으로 번져나갔다
봄이 생기를 잃으니
매화도 벚꽃과 동백도
그늘에 앉아 향기 권할 수 없어
꽃은 혼자서 겨울로 돌아갔고
벌과 나비도 길을 잃고 고치로 들어갔다
미소 잃고 나뒹구는 목련만
빈 봄을 두드리다 간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20-04-21 14:29:57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1

댓글목록

이장희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타깝기만 합니다.
자영업자가 지워지고 지워지는 현실
중심상가 가보면 거기엔 겨울입니다.
뭐 남은 게 있어야 힘내라 하죠.
시를 감상하는 동안 가슴이 뭉클한 봄이군요.

오랜만 입니다. 잘 지내시죠.
늘 건필하소서, 이종원 시인님.

피랑님의 댓글

profile_image 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춘래불사춘 풍경을 꽃으로 고스란히 담으셨군요.
경제에 미칠 영향이 적지 않을 거라는 소식이 들리는 가운데
시인님 하시는 업종이 그러하여 염려됩니다.
지구가 몸살을 앓는군요.
한려수도는 이명윤 시인님과 같이 잘 지키고 있습니다.
모쪼록 힘내서 건강하게 헤쳐나가도록 하입시다.^^

임기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장이고 동네가 시끌벅적 해야하는데
요즘 나가는게 걱정까지 됩니다
제가 그러니 남들이야 오즉하겟습니끼
얼른 갱기가 나져야 하는데,
그러하겠지요 
이종원 시인님 오랫만에 안부 내려놓고 갑니다

이종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 어려운 시기를 잘 견디고 묵묵히 자기의 길을 가는 보통 사람들이라 믿습니다. 꺼질 듯 말 듯하지만 다시 타오르는 불씨가 활짝 피어나기를 바랍니다. 이장희님, 너덜길님, 피랑님 그리고 기정님!!! 고맙습니다.어떤 불씨든 꺼트리지 마시고 활짝 피워 나가시기를 바랍니다. 저도 시의 불을 꺼트리지 아니하고 방에 오랫만에 왔습니다. 곁들여 안부 놓습니다. 감사합니다.

Total 5,449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449 진우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5-31
5448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5-31
5447
우물 댓글+ 1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5-31
5446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5-30
5445
분갈이 댓글+ 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5-29
5444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5-27
5443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5-27
5442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5-26
5441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5-26
5440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5-26
543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5-25
5438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5-25
5437 담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5-24
5436
초여름 댓글+ 11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05-23
543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5-23
5434
민물 낚시 댓글+ 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5-21
5433
나는 일흔 살 댓글+ 2
담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5-19
543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5-18
5431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5-16
5430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5-16
5429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5-15
5428
Daydream 댓글+ 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05-13
5427
신라의 달밤 댓글+ 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5-13
5426
제목없음 댓글+ 1
창동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5-12
542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5-12
5424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5-11
5423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5-09
5422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5-08
542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5-07
5420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0 05-07
5419
우리 동네 댓글+ 2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5-06
5418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5-04
5417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5-05
5416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5-05
5415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0 05-03
5414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5-02
5413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4-30
5412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4-29
5411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04-29
541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4-29
5409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4-27
5408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4-27
5407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1 04-25
5406 골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4-22
5405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4-22
540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4-20
5403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4-20
5402 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4-19
열람중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1 04-18
5400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 04-18
5399
스너프 필름 댓글+ 1
이기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4-17
5398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0 04-17
5397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4-16
5396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04-14
539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4-13
5394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4-13
5393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4-12
5392
훌라후프 댓글+ 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 04-11
5391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0 04-09
5390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04-06
5389
장작불 댓글+ 2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1 0 04-06
538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0 04-03
5387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4-02
5386
행운을 사다 댓글+ 3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0 03-31
5385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3-31
5384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3-28
5383
사막의 달 댓글+ 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0 03-28
5382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3-28
5381 진눈개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0 03-26
5380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3-2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