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타이어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폐타이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131회 작성일 20-12-04 20:07

본문

버려진 꽃들이 폐타이어 주변으로 몰려든다. 제비꽃은 어딘지 젊은 아버지를 닮았다. 젊은 아버지의 하루는 저 폐타이어 주변을 맴도는 것이었으리라.


그것은 아주 높고 가파른 삼선교 언덕을 숨가쁘게 걸어올라가는 일과 잔병치레에 늘 정신이 반쯤 나가있는 어린 아들과 똥이 껴 있는 뭉특한 볼펜으로 비웃는 장부의 빈 틈을 채워넣는 일이었으리라. 장부의 빈 틈에 잎이 피고 또 지고, 둥글도록 낯선 내 아버지는 중심부터 서서히 닳아가셨으리라.


나는 아버지의 어떤 부분이 가장 먼저 길바닥에 갈리며 가장 먼저 피 흘리며 가장 먼저 내 이름을 부르셨던 것인지 궁금해진다. 타이어는 먼 길을 가려다가 문득 멈춰 호흡 가쁜 풀잎들 새에 누워있다. 길이 너무 먼 것이었을까. 양 겨드랑이 사이에 어린 것들이 달라붙어 정지를 보챈 탓이었을까. 빨갛게 밀려오는 노을이 아버지의 날개를 자른 탓이었을까.
 

누른 발 끝에 소금 더미가 쌓였다. 찝찔한 아버지 등뼈가 점점 더 굽어가는 그것은 축제를 닮았을까. 하얗고 듬성듬성해진 머리카락이었을까. 주름 안에서 하루하루 작아지던 눈동자였을까. 어떤 때면 나는 그 폐타이어의 시선이 천천히 읽어내기에 너무 멀다는 생각을 한다. 그 시선 위에 앉아 두리번거리는 메뚜기만큼이나 아프게, 탄 고무 위에 각인된 활자들. 폐타이어가 풀잎들 새에 누워 있다.
추천0

댓글목록

미상님의 댓글

profile_image 미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버님께서 살아계신지요??
효도할 수 없이 돌아가셨다면 슬프겠습니다
폐타이어, 차는 가족이겠지요
술을 마시고 읽으니 더욱 감성이 휩싸고 돕니다
저는 만 3세 때 아버지께서 교통사고로 돌아가셨습니다
기억이 나지 않을 만큼 희미하게 떠오르는 오토바이를 타셨다죠
가끔 저를 태워주시던 모습이 떠오르네요
고맙습니다

코렐리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많이 연로하셔서 가슴 아픕니다. 얼마가 될 지 모르겠지만 효도를 다할 기회가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감사합니다.

미상님의 댓글

profile_image 미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코렐리 시인께서는 미등단시인이시지만
시인이 되는 꿈을 포기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이미 문예지에 등단할 만한 실력은 갖추셨습니다
만약 등단하신다면 그 보다 효도가 없겠지요
시집을 출판하는 것도 한 방편입니다
겸손도 좋지만 실력이 없다고 믿지 마십시오
제가 보기에 시마을 창방에서 3손가락 안에 드십니다
제가 스승으로 모시는 까닭은 여러 면이 있지만
시를 잘 쓰기 때문도 포함이 됩니다
문향이 만개하기를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추신: 50대 초반이라고 하셨죠?? 코렐리 시인 = 자운영꽃부리 시인의 시를 읽으면 청춘이 느껴집니다..
제가 제 또래로 착각할 만큼 젊음이 느껴집니다,, 제 나이는 이제 40세가 됩니다..''
어리다는 게 아니라 어른으로서 절정의 시를 쓴다고 생각합니다,,
자신의 시를 읽어보세요 얼마나 황홀한지 아름답습니다
남자가 남자를 사랑하는 이유가 뭔지 알게 하는 그런 시입니다
정말 사랑합니다
고맙습니다
^^

추신2: 시마을 역사에 남는 칭찬을 남기고 싶어서 추신2를 씁니다
그러니까 "시마을의 역사상 최고의 시인"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기억하세요, 마황 이강철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는 것을,,
자신을 믿으세요

코렐리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너무 과한 말씀이십니다.
제 시를 제가 아는데,
마황님께서 절 격려하시려 마음쓰시는 것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Total 5,704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704
재생 댓글+ 4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1-24
5703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1-23
5702 그리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1-21
5701 어느청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1-21
570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1-21
5699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1-21
5698
수국여관 댓글+ 5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1-20
5697
촛불 댓글+ 1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20
5696
고요의 외곽 댓글+ 4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1-19
5695
원의 가정법 댓글+ 2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19
569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1-19
5693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1-18
569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1-18
5691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1-17
5690
귀로 댓글+ 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1-17
5689
모래시계 댓글+ 2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1-15
5688
기설제 댓글+ 2
어느청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1-14
5687 순례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1-14
5686 ㅋㅋ루삥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1-14
568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1-13
5684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1-13
5683 창동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01-12
568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1-11
5681
이졸데 댓글+ 1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1-11
5680
해돋이 댓글+ 2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1-09
5679
백야의 꽃 댓글+ 1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1-09
5678 홍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1-09
5677 홍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1-07
5676
축제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1-06
5675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1-05
5674 어느청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1-04
5673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1-03
567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1-03
5671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1-03
567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1-02
5669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12-31
5668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12-31
5667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12-30
5666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2-28
5665
첫걸음 댓글+ 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12-27
5664
문턱(퇴고) 댓글+ 2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2-27
5663
송년의 감정 댓글+ 1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12-26
566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12-26
5661
밤바다에서 댓글+ 8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12-25
5660
흰 부추꽃 댓글+ 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 12-25
5659
내재율 댓글+ 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2-24
5658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12-24
5657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2-23
5656
아내의 적금 댓글+ 4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2-23
5655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12-23
5654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2-22
5653 어느청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12-22
5652
HOOK ! 댓글+ 1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2-22
5651
호박(琥珀) 댓글+ 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2-21
5650
寒夜 댓글+ 2
홍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12-21
5649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12-19
5648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12-19
5647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12-18
5646
가시 달갱이 댓글+ 4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12-18
5645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12-17
5644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12-14
5643
유택동산 댓글+ 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12-12
5642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2-11
5641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2-11
5640
우산 댓글+ 1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12-10
563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12-10
5638
소묘 댓글+ 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2-09
5637
묵화 댓글+ 2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12-07
5636 童心初박찬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12-06
563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 0 12-0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