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솔 노인병동 302호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청솔 노인병동 302호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144회 작성일 20-12-31 01:37

본문

청솔 노인 병동 302호


창가에핀석류꽃


(1)
 송두리째 내어주고 흔적으로 누웠다. 가야 할 길 두고 보는 하얀 계절,
속살 내어준 것들 그리워하는 그만큼 거리에서 오늘을 감고 어제에 사는
외로운 섬 거룻배 없는 바다에서 한 마리 물새 벗 삼아 먼 하늘 본다.

(2)
 반가움도 짐이 될까 애써 감추시는 마음, 돌아서는 걸음에 돌부리 되고
갚을 수 없는 사랑 업고 가는 마음 어쩔 수 없노라, 어찌할 수 없노라며
한 아름 별빛만 시려오는데...

(3)
 겻불 모아 호호 불 듯 조심스레 감싸 잡은 손, 차갑고 쓸쓸하다. 뭐 하러
왔느냐며 속내 감추시는 모정母情이 외로움 바삭거리는 병상일지가 되어
예감하듯 물으신다, 아실까, 앙상해져 고인 것 한 바가지 눈물뿐인 것을.

(4)
 출근길 되돌아 힘주어 달린 한 시간 반 쩡쩡함도 다정함도 흘러내린 세월
표피, 가위눌린 신열 사이로 눈빛 맞춘다, 떨어져 나간 사랑의 줄 잡고 누운
여윈 손 여전하건만 불러도 듣는 이 없는 이 서러움 채근하듯 제 얼굴
들여다보는 아! 어머니, 저는...

(5)
 지나던 바람 멈춰 서니 새털 같은 시간이 흩어집니다, 새 하늘 열려 비둘기
날아오르네, 오르소서 높이 오르소서 세상 것 모두 잊고 님의 품 깊은 데로
날아가소서. 여름 오후 단잠 깨어 기지개하듯 아무렇지 않은 듯 그렇게 날아
가소서.

 망백望百의 세월 쉬운 날 있었을까, 품느라 타던 가슴 홀로 새운 날들이
회한의 가슴마다 강이 됩니다. 흐르다 희미해져 잊힐지라도 어느 따듯한
봄날, 아무 일 없었던 듯 다시 만나요, 웃으며 그렇게 나의 어머니.


<div class="content_copy">[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21-01-05 13:29:10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div>
추천0

댓글목록

작은미늘barb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창가에핀석류꽃님! 절절함이 느껴지고 가슴 저린 글입니다.
어머니를 뵙고 오셨나 봅니다.
잘가라 흔들던 여윈손만 보던 저는 어느날 어머니의 앙상한 발목을 보고
가슴이 무너졌습니다.
아무렇지 않은듯 살아낸 날들이 그냥 아무렇지 않았습니다.
`품느라 타던 가슴 홀로 새운 날들` 을 제가 어찌 다 알겠습니까?
딸 하나 낳고 나서야 고열로 밤새던 날 조금은 알것 같았습니다.
창가에핀석류꽃님의 심정이 저에게도 전해지는것 같습니다.
새해에는 어머니도 창가에핀석류꽃님도 건강하시고 따뜻한
봄날 어느날 웃음이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가슴에 두고 두고 보고 싶은 글입니다.
감사 합니다.

창가에핀석류꽃님의 댓글

profile_image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공감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어머니는 수 년 전 새 하늘 열린 곳으로 가셨습니다.
써 두었던 글을 정리해서 올렸습니다.
불현듯 찾아오는 그리움 때문에 이렇게 글이라도 만지작 거리다 보면
글썽이던 마음이 잦아들기도 한답니다. 언젠가 자다가 서러뭐 깨는 날은
얼굴 덮은 눈물로 놀라기도 하지만 그런 날은 하얀 밤이 되기도 했답니다.
이 나이가 되어도 어머니를 못잊는 것은 제 그리움의 원천이기 때문입니다.
걸음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새해에는 더욱 건필 하시고 하시는 모든 일 다 이루시길 바랍니다~^^

순례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순례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송두리째 내어주고 흔적으로 누웠다' ~ 첫 문장부터 충격적으로 시작하시어 끝까지 읽는 사람의 심금을 전률의 그물 안에 가두어 놓으시네요. 병상에서 얼마나 외로우셨을까요?

창가에핀석류꽃님의 댓글

profile_image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순례자 시인님, 공감 주셔서 고맙습니다. 불러 대답하실 이 있다는 것 만으로도 사실 큰 행복이겠지요.
그 외로움 어찌 다 헤아릴 수 있었겠습니까?  어머니 앞에 언제나 죄인일 뿐인게지요.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Total 5,680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680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1-05
5679 어느청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1-04
5678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1-03
567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1-03
5676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1-03
5675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1-02
5674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12-31
열람중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12-31
5672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12-30
567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2-28
5670
첫걸음 댓글+ 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12-27
5669
문턱(퇴고) 댓글+ 2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2-27
5668
서울 장발장 댓글+ 1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12-26
5667
송년의 감정 댓글+ 1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12-26
5666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12-26
5665
상여(丧輿) 댓글+ 1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12-25
5664
밤바다에서 댓글+ 8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12-25
5663
흰 부추꽃 댓글+ 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 12-25
5662
내재율 댓글+ 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2-24
566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12-24
5660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2-23
5659
아내의 적금 댓글+ 4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2-23
5658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12-23
5657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12-22
5656 어느청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12-22
5655
HOOK ! 댓글+ 1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12-22
5654
호박(琥珀) 댓글+ 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12-21
5653
寒夜 댓글+ 2
홍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12-21
565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12-19
565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12-19
5650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2-18
5649
가시 달갱이 댓글+ 4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12-18
5648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2-17
5647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12-14
5646
반달 댓글+ 4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8 0 12-14
5645
유택동산 댓글+ 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12-12
5644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2-11
5643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2-11
5642
우산 댓글+ 1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2-10
564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12-10
5640
소묘 댓글+ 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2-09
5639
묵화 댓글+ 2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12-07
5638 童心初박찬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2-06
563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12-05
5636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0 12-05
5635
폐타이어 댓글+ 6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2-04
5634
시방(時方) 댓글+ 2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12-04
5633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12-03
5632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12-03
5631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12-02
5630
진통제 댓글+ 6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12-02
5629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1-30
5628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11-30
5627
산수유 댓글+ 2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11-29
5626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11-28
5625 젯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11-28
5624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1-27
5623
베개 이야기 댓글+ 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11-26
5622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11-25
5621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1-24
5620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11-23
5619
사슴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11-23
5618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1-19
5617
가을회한 댓글+ 1
초보운전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11-18
561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11-17
5615
자목련 댓글+ 7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11-14
561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11-10
5613
맹아학교 댓글+ 2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1-08
5612
彩色版畫 댓글+ 16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11-08
5611
봄날 댓글+ 1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 0 11-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