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꽃을 본 적이 있다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눈꽃을 본 적이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145회 작성일 21-02-21 01:30

본문

하얀, 이 하얀, 그런 이름을 들은 적이 있다.


희미한 바람에도 성대처럼 떨리는 나뭇잎들을 모조리 버리고 침묵처럼 명료해진 나무를 읽은 적이 있다.


해발 1600미터의 벼랑 위에서 한쪽 가지가 풀썩 내려 앉아도 균형을 잃지 않는 직립을 스틱 끝으로 간지럽혀 본 적이 있다.


미세한 콧김에도 흩날리는 무게를 송이, 송이, 더해가며 단련한 감각으로 자신의 약한 것을 끊어 내는 나무를 본 적이 있다

그 나무의 공중분해된 심장을 새들이 한 점 한 점 물고 오는 것을 본 적도 있다.


양반 다리 위에서 잠든 고양이를 깨우지 않기 위해 저린 발을 견디며 오줌을 참은 적이 있다

가지에 앉은 눈꽃들을 떨구지 않기 위해 아무리 추워도 소스라치지 않는 어깨를 본 적이 있다


성스러운 형광으로 새하얗게 에워싸인, 드디어 본색을 드러내는 그들을 본 적이 있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21-02-23 14:28:51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1활연1님의 댓글

profile_image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있다
라는 제목으로 시를 쓴 시인이 있지요.
누군지 기억이 가물하지만,
설산 상고대의 눈빛처럼 고도가 높은 시입니다.
본색을 본다는 것,
시가 가진 야멸찬 눈빛일 것 같습니다.
부럽게 잘 쓰는 솜씨,
절하고 갑니다.

싣딤나무님의 댓글

profile_image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게... 제 시는 호흡곤란입니다.
이렇게 호흡하다간 119에 실려 갈 것 같습니다.
호흡을 좀 골라보려고 해도 어렵습니다.
그건 수양이 덜 되어 할말이 과다한 탓은 아닐까 싶습니다.

근데 않주무시고 뭐 하십니꺼,,두시 넘었어요.....

좋은 잠 자시기 바래요.

1활연1님의 댓글

profile_image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낮에 우주를 좀 청소하느라 먼 길을 다녀왔더니
지구가 걱정되어서 불만이고 그 여독이 불면입니다.
꽃잠 드시길.

Total 5,738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열람중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2-21
5737
블럭의 독백 댓글+ 2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2-18
5736
별의 순간 댓글+ 2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2-17
5735
번조의 아침 댓글+ 2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2-17
5734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2-16
5733
소노시트 댓글+ 5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2-15
5732
입석 기차 댓글+ 5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2-15
5731
마른 수건 댓글+ 4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2-15
5730
비가悲歌 댓글+ 2
순례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2-15
5729
어떤 귀로 댓글+ 1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2-14
5728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2-14
5727
발진 댓글+ 1
홍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2-13
5726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2-13
5725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2-12
5724
라르고 댓글+ 6
순례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2-11
5723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2-10
5722
씨앗의 일 댓글+ 3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2-09
5721
봄, 타다 댓글+ 4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2-08
5720
어머니 댓글+ 2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2-08
5719
손편지 댓글+ 2
홍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2-07
571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2-07
5717
전망대 댓글+ 2
순례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2-07
5716
숲으로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2-06
5715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2-06
5714
나목裸木 댓글+ 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2-05
5713 그리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2-05
5712
장이 서는 날 댓글+ 2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2-04
5711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2-03
571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2-02
5709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2-02
5708
겨울 나그네 댓글+ 2
순례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2-01
5707
커피 벌레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2-01
5706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2-01
570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01-30
5704
눈 내리다 댓글+ 7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 01-30
5703
신, 발 댓글+ 2
그리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1-29
570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1-28
5701
관계 댓글+ 3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1-28
5700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1-27
5699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1-27
5698
댓글+ 2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1-26
5697
몸살 댓글+ 9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1-26
5696
재생 댓글+ 4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1-24
5695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1-23
5694 그리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1-21
5693 어느청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1-21
569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0 01-21
5691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1-21
5690
수국여관 댓글+ 5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1-20
5689
촛불 댓글+ 1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1-20
5688
고요의 외곽 댓글+ 4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1-19
5687
원의 가정법 댓글+ 2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1-19
568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1-19
5685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1-18
568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1-18
5683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1-17
5682
귀로 댓글+ 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1-17
5681
모래시계 댓글+ 2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1-15
5680
기설제 댓글+ 2
어느청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1-14
5679 순례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1-14
5678 ㅋㅋ루삥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1-14
567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1-13
5676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1-13
5675 창동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 01-12
567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1-11
5673
이졸데 댓글+ 1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01-11
5672
해돋이 댓글+ 2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01-09
5671
백야의 꽃 댓글+ 1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1-09
5670 홍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1-09
5669 홍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1-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