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유령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의향기 게시판에 올라온 미등단작가의 작품중에서 선정되며,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우아한 유령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72회 작성일 22-08-04 15:42

본문

  우아한 유령 / 김 재 숙

 

 

아무것도 될 수 없는 비좁은 방으로

그녀가 왔을 때

아직 뿔의 밑동은 자라고

언덕의 십자가 불빛은

마지막 격정을 누르고 있었다

한번은 차올랐어야 할 형형한 눈빛이 죽던 날

어긋난 미련은 끝내 만나주질 않고

화창한 봄날이

이렇게 뜨거워진 위로가 되어서야

몰래 그녀의 안부를 묻는다

 

얼굴이 다 녹을 때 까지

시간이 퍼즐을 맞추던 이름은 무엇이었을까

 

여전히 농담처럼 검은 사슴을 얘기하고

깜박이는 초록의 불을 천천히 걸어

뿔을 잘라 버린 도시를 빠져 나온다

 

들것에 실려 나온 죽은 눈빛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을 것이다

이름뿐인 이 우아한 유령의 도시에서는.......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22-08-06 09:04:02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선돌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런데,
유령도 한 때는 심장이 뛰고
온 몸에 따스한 피가 흐르던
인간이었다는 걸
환기하자면
유난히 이 시가 슬프게
읽혀집니다

잘 감상하고 갑니다

Total 6,118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118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 08-01
6117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8-05
6116
칼의 퍼즐 댓글+ 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8-05
6115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8-05
열람중
우아한 유령 댓글+ 1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8-04
611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8-04
6112 화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8-04
6111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8-04
6110 겨울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8-03
6109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8-03
610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8-03
6107
Ich Liebe Dich 댓글+ 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8-03
6106
불면증 댓글+ 6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8-02
6105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8-02
610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 08-02
6103
노을 댓글+ 2
써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8-01
6102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8-01
6101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8-01
6100 이기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8-01
6099
도로 댓글+ 1
느지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8-01
6098
수의 댓글+ 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8-01
6097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8-01
6096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8-01
6095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7-31
6094 써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7-31
609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7-31
609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7-30
6091 그리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7-30
6090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7-30
6089 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7-30
6088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7-30
608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7-30
6086
댓글+ 4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7-29
608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7-29
6084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 07-28
6083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7-28
6082
마마의 카페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7-28
6081
풀꽃의 시안 댓글+ 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7-28
6080
벨쿠르 댓글+ 1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7-27
6079
유리수 댓글+ 4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7-27
607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7-27
6077
숲속의 바다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7-27
6076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7-27
6075
혈압 댓글+ 2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7-27
6074
골목 댓글+ 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7-27
6073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1 07-27
607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7-27
6071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7-27
6070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7-26
6069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7-26
6068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7-26
6067 느지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7-26
606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7-26
6065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7-26
6064
열화 熱花 댓글+ 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1 07-26
6063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7-25
6062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7-25
6061
잔 닦으며 댓글+ 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7-25
6060
보라 백서 댓글+ 5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 07-24
6059
파문의 향기 댓글+ 4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7-24
6058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7-24
6057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7-24
6056
붕어 한 입 댓글+ 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7-23
6055
돌꼇 댓글+ 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7-23
6054
앨리스 I 댓글+ 3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7-23
605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7-22
6052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7-22
6051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7-22
6050
가죽나물 댓글+ 2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7-21
604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7-2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